2019-11-07 이낙연, 강기정의 실수 사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