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lla's home > 1. 우리는 처음부터 한 민족이었나? > 한민족의 북방이주 | 63 | T
in Silla's webmarks all the webmarks


BC 18 삼국사기(1145) | R
주몽이 북부여에 있을 때 낳은 아들이 와서 태자가 되자, 비류와 온조는 태자에게 용납되지 못할까 두려워 마침내 오간(烏干)· 마려 (馬黎) 등 열 명의 신하와 더불어 남쪽으로 갔는데 백성들이 따르는 자가 많았다. 드디어 한산(漢山)에 이르러 부아악(負兒嶽)에 올라가 살 만한 곳을 바라보았다.
http://qindex.info/d.php?c=1724#35097
0006 삼국사기(1145) 온조왕 24년 | R
마한 왕이 사신을 보내 책망하였다. "왕이 애초에 강을 건너와 발 붙일 곳이 없을 때, 나는 동북방의 1백 리 땅을 주어 살도록 하였다. 그러므로 내가 왕을 후하게 대우하지 않았다고 할 수 없다. 따라서 마땅히 이에 보답할 생각을 해야 할 것인데, 지금 나라가 안정되고 백성들이 모여 들어 대적할 자가 없다고 생각하여, 성과 연못을 크게 만들고 우리의 강토를 침범하니, 이것이 어찌 의리라고 할 수 있는가?"
http://qindex.info/d.php?c=1724#35098
0553-07 삼국사기(三國史記 1145) | R
백제의 동북쪽 변두리를 빼앗아 신주(新州)를 설치하고 아찬 무력을 군주로 삼았다.
http://qindex.info/d.php?c=1724#35094
0555-10 삼국사기(三國史記 1145) | R
왕이 북한산(北漢山)에 순행하여 강역을 넓혀 정하였다.
http://qindex.info/d.php?c=1724#35095
0557 삼국사기(三國史記 1145) | R
신주(新州)를 폐지하고 북한산주(北漢山州)를 설치하였다.
http://qindex.info/d.php?c=1724#38060
0568 마운령신라진흥왕순수비 | R
함경남도(咸慶南道) 이원군(利原郡) 동면(東面) 사동(寺洞) 만덕산(萬德山) 복흥사(福興寺) 배후의 운시산 꼭대기에 있던 진흥왕순수비이다.
http://qindex.info/d.php?c=1724#38058
0568 황초령신라진흥왕순수비 | R
함경남도(咸慶南道) 함흥군(咸興郡) 하기천면(下岐川面) 황초령(黃草嶺)(일제시기의 지명)에 있었던 것.
http://qindex.info/d.php?c=1724#38057
0568-10 삼국사기(三國史記 1145) | R
북한산주(北漢山州)를 폐지하고 남천주(南川州)를 설치하였다.
http://qindex.info/d.php?c=1724#38059
0604 삼국사기(三國史記 1145) | R
남천주(南川州)를 폐지하고 북한산주(北漢山州)를 다시 설치하였다.
http://qindex.info/d.php?c=1724#38061
0642 삼국사기(1145) 의자왕 02년 | R
8월 장군 윤충(尹忠)을 보내 군사 1만 명을 거느리고 신라의 대야성을 공격하였다. 성주 품석(品釋)이 처자를 데리고 나와 항복하자 윤충이 그들을 모두 죽이고 그의 목을 베어 서울에 보내고 남녀 1천여 명을 사로잡아 서쪽 지방의 주, 현에 나누어 살게 하고 군사를 남겨 그 성을 지키게 하였다.
http://qindex.info/d.php?c=1724#34920
0654? 삼국사기(1145) 열전 강수 | R
강수는 중원경 사량부사람이었다. 태종대왕이 즉위하자 당나라 사신이 와서 조서를 전하였다. 그 가운데 알기 어려운 부분이 있어 왕이 그를 불러 물었다. 왕 앞에서 한 번 보고는 설명하고 해석하였는데 머뭇거리거나 막힘이 없었다. 그 성명을 물으니 “신은 본래 임나가량(任那加良)사람으로 이름은 우두(牛頭)입니다.”라고 대답하였다.
http://qindex.info/d.php?c=1724#34919
0676 한국통일 이후 신라의 영토확장 | R
676년 평양에 있던 안동도호부가 요동으로 옮겨가자, 신라는 694년에 송악성과 우잠성을 쌓고 713년에 개성을 쌓았으며 735년에 당(唐)으로부터 패강 이남의 통치를 허용받은 뒤, 748년에 비로소 대곡성 등 14개의 군현을 두었다. 이어 762년에는 오곡 휴암 한성 장새 지성 덕곡의 6개 성을 쌓고 782년에는 한산주 백성들을 패강진으로 이주시켰다. 826년에는 우잠 태수로 하여금 패강 장성 300리를 쌓게 하였다.
http://qindex.info/d.php?c=1724#38067
0681-01 삼국사기(三國史記 1145) | R
사찬 무선이 정예군사 3천 명을 이끌고서 비열홀(比列忽)을 지켰다.
http://qindex.info/d.php?c=1724#35100
0694 삼국사기(三國史記 1145) | R
겨울에 송악성(松岳城)과 우잠성(牛岑城)을 쌓았다.
http://qindex.info/d.php?c=1724#35093
0713-12 삼국사기(1145) 성덕왕 12년 | R
개성(開城)을 쌓았다.
http://qindex.info/d.php?c=1724#35125
0735 삼국사기(三國史記 1145) | R
김의충을 당에 보내 정월을 축하하였다. 김의충이 돌아가는 편에 패강(浿江) 이남의 땅을 주었다.
http://qindex.info/d.php?c=1724#35096
0748 삼국사기(三國史記 1145) | R
아찬 정절 등을 보내 북쪽 변경을 검찰하게 하고, 처음으로 대곡성(大谷城) 등 14개 군과 현을 두었다.
http://qindex.info/d.php?c=1724#38063
0757 삼국사기(三國史記 1145) | R
한산주(漢山州)를 한주(漢州)로 고치고 1주 1소경 27군 46현을 거느리게 했다. 수약주(水若州)를 삭주(朔州)로 고치고 1주 1소경 11군 27현을 거느리게 했다. 하서주(河西州)를 명주(溟州)로 고치고 1주 9군 25현을 거느리게 했다.
http://qindex.info/d.php?c=1724#38064
0762-05 삼국사기(三國史記 1145) | R
오곡(五谷) 휴암(鵂巖) 한성(漢城) 장새(獐塞) 지성(池城) 덕곡(德谷)의 여섯 성을 쌓고 각각 태수를 두었다.
http://qindex.info/d.php?c=1724#38065
0782-02 삼국사기(三國史記 1145) | R
왕이 한산주를 두루 돌며 살펴보고 백성들을 패강진(浿江鎭)으로 옮겼다.
http://qindex.info/d.php?c=1724#34918
0826-07 삼국사기(三國史記 1145) | R
우잠(牛岑) 태수 백영에게 명하여, 한산주(漢山州) 북쪽 여러 주군의 인민 1만 명을 징발하여 패강 장성(浿江長城) 3백 리를 축성케 하였다.
http://qindex.info/d.php?c=1724#38066
0901 삼국사기(三國史記 1145) | R
사람들에게 말하기를 “지난날 신라가 당 나라에 군사를 청하여 고구려를 깨뜨렸다. 그런 까닭에 평양 옛 도읍은 무성한 잡초로 꽉 차 있다. 내 반드시 그 원수를 갚겠다”고 하였다.
http://qindex.info/d.php?c=1724#35126
0905 삼국사기(三國史記 1145) | R
평양 성주 장군 검용이 항복하였고, 증성(甑城)의 적의·황의의 도적 명귀 등이 귀부하였다.
http://qindex.info/d.php?c=1724#35099
0918 고려사절요 태조 원년 | R
왕이 뭇 신하들에게 이르기를, 옛 도읍인 평양이 황폐한 지 이미 오래되어 가시나무가 우거지고 번인(蕃人)들이 그 사이에서 사냥하고 침략하니 마땅히 백성을 평양에 옮겨 살게 하여서 번병(藩屛)을 튼튼하게 하도록 하라." 하였다. 드디어 황주(黃州 황해 황주)ㆍ봉주(鳳州 황해 봉산(鳳山))ㆍ해주(海州)ㆍ백주(白州 황해 배천(白川))ㆍ염주(鹽州 황해 연안(延安)) 여러 고을의 인호(人戶)를 나누어 평양에 살게 하여 대도호(大都護)로 만들고, 당제(堂弟) 식렴
http://qindex.info/d.php?c=1724#35070
0993 고려사절요 | R
서희가 다시 아뢰기를, “신이 소손녕과 약속하기를, '여진을 소탕하여 평정하고 옛 땅을 수복한 후에 조빙을 통하겠다.' 하였는데 이제 겨우 압록강 안쪽만 수복하였으니, 청컨대 강 바깥쪽까지 수복하기를 기다렸다가 조빙을 하더라도 늦지 않을 것입니다." 하였으나, 왕이 말하기를, “오래도록 조빙을 하지 않으면 후환이 있을까 두렵다." 하고 마침내 박양유를 보내었다.
http://qindex.info/d.php?c=1724#35102
1033 신증동국여지승람 | R
본래는 고려의 송산현이었는데, 덕종 2년에 성을 쌓고 정주진(靜州鎭)이라 하고서 백성 1천 호(戶)를 옮겨서 채웠고, 문종 31년에 또 내지(內地)의 백성 백 호를 옮겼다.
http://qindex.info/d.php?c=1724#35106
1060 신당서(新唐書) | R
乃南傍海壖,過烏牧島、貝江口、椒島,得新羅西北之長口鎮。 등주(登州)에서 동북으로 바닷길을 가서, 남으로 해안에 연하여, 패강(浿江) 입구의 초도(椒島)를 지나면, 신라의 서북에 닿을 수 있다.
http://qindex.info/d.php?c=1724#1835
1078 고려사절요 | R
○ 도병마사가 아뢰기를, “정주(靜州) 등 5개 성이 성은 크고 백성은 적으니 내륙 주ㆍ현의 백성 각 백 호씩을 옮겨 채우게 하소서." 하니, 따랐다.
http://qindex.info/d.php?c=1724#35103
1107 고려사절요 | R
12월에 왕이 위봉루(威鳳樓)에 거둥하여 윤관ㆍ오연총에게 부월(鈇鉞)을 하사하여 보냈다. 을유일에 윤관ㆍ오연총이 동계에 이르러 장춘역(長春驛)에 병사를 주둔하고 군사의 수가 대강 17만인데 호왈 20만이라 하였다.
http://qindex.info/d.php?c=1724#35107
1108 고려사절요 | R
의주(宜州 함남 덕원(德原))ㆍ통태(通泰 함남 함주(咸州))ㆍ평융(平戎 함남 함주(咸州))의 3성을 쌓아 함주ㆍ영주ㆍ웅주ㆍ길주ㆍ복주ㆍ공험진과 함께 북계의 9성으로 삼고, 모두 남계의 백성을 옮겨 이곳을 채웠다.
http://qindex.info/d.php?c=1724#35104
1108년 지도 | R
http://en.wikipedia.org/wiki/File:History_of_Korea-1108.png
http://qindex.info/d.php?c=1724#35109
1109 고려사절요 | R
가을 7월에 재신과 추신 및 대성(臺省)ㆍ제사(諸司)ㆍ지제고(知制誥)ㆍ시신ㆍ도병마판관 이상 문무 3품 이상을 선정전에 모아 9성을 돌려 주는 일을 의논하니, 모두 돌려 주는 것이 옳다고 말하였다. 왕은 선정전에 거둥하여 요불 등을 인견하고 9성을 돌려 줄 것을 윤허하였다.
http://qindex.info/d.php?c=1724#35108
1258 고려사절요 | R
용진현(龍津縣) 사람 조휘(趙暉)와 정주(定州) 사람 탁청(卓靑) 등이 삭방도(朔方道 강원도) 등주와 문주의 여러 성 사람과 꾀를 합하여 몽고병을 이끌고 빈 틈을 타서 집평과 등주부사 박인기(朴仁起)와 화주부사 김선보(金宣甫), 경별초(京別抄) 등을 죽이고, 드디어 고성을 쳐서 집을 불사르고 인민을 죽이고 노략질하여, 마침내 화주 이북의 땅을 몽고에 붙였다. 몽고에서는 이에 쌍성총관부(雙城摠管府)를 화주에 설치하여 조휘를 총관으로 삼고, 탁청을 천호로
http://qindex.info/d.php?c=1724#35111
1258-12-14 고려사(高麗史 1451) | R
용진현 사람 조휘와 정주 사람 탁청이 화주 이북 지방을 몽고에 넘겨주었다. 몽고가 화주에 쌍성총관부를 설치하고 조휘를 총관으로, 탁청을 천호로 임명하였다.
http://qindex.info/d.php?c=1724#1195
1269-10-03 고려사(高麗史 1451) | R
을해 서북면병마사영의 기관 최탄·한신과 삼화현인 전 교위 이연령, 정원도호부 낭장 계문비, 연주인 현효철 등이 임연을 죽인다는 명분을 내걸고 용강현·함종현·삼화현의 사람들을 불러모아 함종현현령 최원을 살해하였고, 밤에 가도로 들어가서 분사어사 심원준과 감창사 박수혁, 경별초를 살해하고 반란을 일으켰다.
http://qindex.info/d.php?c=1724#1190
1269-10-28 고려사(高麗史 1451) | R
최탄이 서경유수 및 용주·영주·철주·선주·자주 등 5개 주의 수령을 죽이니, 서북지역 여러 고을의 관리가 모두 반적에게 살해되었다. 최탄이 몽고 사신 탈타아에게 거짓말로 말하기를, “고려는 온 나라가 장차 깊은 섬으로 들어가려고 하기 때문에, 여러 고을의 수령을 죽이고 원(元)에 들어가서 보고하려고 하였습니다.”라고 하였다. 그리고 의주부사 김효거 등 22인을 붙잡아서 몽고에 투항하였다.
http://qindex.info/d.php?c=1724#1191
1270-02-07 고려사(高麗史 1451) | R
최탄이 몽고 군사 3천 명을 요청하여 서경에 주둔시키자, 몽고 황제가 최탄·이연령에게 금패를, 현효철·한신에게 은패를 차등 있게 하사하였다. 조서를 내려 〈서경을〉 직접 몽고에 속하게 하고, 동녕부라고 이름을 고쳤으며 자비령을 〈왕고와의〉 국경으로 삼았다.
http://qindex.info/d.php?c=1724#1192
1270년 지도 | R
왕고의 영토는 한때 신라 말기의 수준으로 축소된 적이 있다.
http://qindex.info/d.php?c=1724#35110
1290-03-24 고려사(高麗史 1451) | R
원(元) 황제가 조서를 내려서 동녕부를 없애고 우리나라 서북지방의 여러 성들을 다시 돌려주었다. 왕이 동녕부 총관인 한신과 계문비를 대장군으로, 현원열을 태복윤으로, 나공언과 이한을 장군으로 임명하였다.
http://qindex.info/d.php?c=1724#1194
1356 고려사절요 | R
이전에 왕이, 인우(仁雨)가 지체하고 있다는 말을 듣고는 우리 환조(桓祖 李子春)에게 소부윤(少府尹)을 제수하고, 병마 판관 정신계(丁臣桂)를 보내어 환조에게 타일러 내응(內應)하도록 하였다. 환조는 명을 듣고 곧 군사들에게 하무를 입에 물리고 가서 인우의 군사와 합세하였다. 인우 등은 진군하여 쌍성총관부를 격파하였다.
http://qindex.info/d.php?c=1724#35112
1391년 지도 | R
이 지도는 왕고에서 이조로 왕조가 교체될 때의 영토를 추정한 것인데 백두산을 억지스레 끼워넣은 느낌이 있다.
http://qindex.info/d.php?c=1724#21544
1433 조선왕조실록 세종 15년 | R
만약 그 도 안에서 이주시킬 수 있는 민호(民戶)가 2천 2백 호가 못 된다면, 충청도·강원도·경상도·전라도 등의 도에서 자원하여 이주할 사람을 모집하되, 양민(良民)이라면 그곳의 토관직을 주어 포상하고, 향리(鄕吏)나 역리(驛吏)라면 영구히 그의 이역(吏役)을 해제하여 주며, 노비(奴婢)라면 영구히 풀어주어 양민이 되게 하여 주어야 합니다.
http://qindex.info/d.php?c=1724#35113
1437 조선왕조실록 세종 19년 | R
충청도가 금년에 흉년이 더욱 심하니, 만일 경상도·전라도에서 입거(入居)하는 향호(鄕戶) 2천여 인이 그 땅을 경유한다면, 지나는 각 고을에서 공급하기가 어려울 것이니 우선 정지하였다가 가을을 기다려서 들여 보내고, 오직 강원·충청 두 도의 향호와 역리(驛吏)는 종전대로 옮기되, 봄철 동안에 한하여 전부 들여 보내도록 하고,
http://qindex.info/d.php?c=1724#35114
1438 조선왕조실록 세종 20년 | R
금년에 이미 입거(入居)한 향호(鄕戶)와 역리(驛吏)는 아울러 모두 3백 80여 호에 인구가 5천 3백 30여 명인데, 이제 만약 다시 각도에 원래 배정한 수효를 이사시켜 들어가게 하면, 그 인구가 역시 2, 3천 명 아래로 내려가지는 않을 것이다.
http://qindex.info/d.php?c=1724#35115
1438 조선왕조실록 세종 20년 | R
지금부터 향원(鄕愿)·토호(土豪)로 혹은 전장(田莊)을 널리 점령하였거나, 혹은 민정(民丁)을 은닉하였거나, 혹은 공사(公私)의 비자(婢子)를 첩으로 삼아서 그 욕망을 마음대로 채우거나, 혹은 여러 사람을 불러 모아 환자 쌀을 받아 내거나, 혹은 곡식을 풀어서 이자놀이를 하여서 백성들에게 손해를 끼치고 이윤을 독차지하는 그런 무리를 찾아내어서, 죄상을 조사하여 밝혀 내고 보낸다면, 가는 자도 죄상을 자복하고 가는 것이므로 원망하는 마음이 없을 것이고,
http://qindex.info/d.php?c=1724#35118
1439 조선왕조실록 세종 21년 | R
남방(南方)의 연해변(沿海邊) 각 고을 향호(鄕戶)로서 부요(富饒)한 자를 택하여 북방(北方)에 입거(入居)시키면, 남방 연해변의 각 고을도 역시 다 방어하여야 할 땅이온데, 동쪽을 떼어 서쪽을 깁는 것[破東補西]은 실로 옳지 못하옵니다. 금후(今後)로는 연해변 향호(鄕戶)를 입거(入居)시키지 마시와 변방을 충실하게 하옵소서.
http://qindex.info/d.php?c=1724#35116
1439 조선왕조실록 세종 21년 | R
금후로 입거(入居)한 향호로서 만일 도망하는 자가 있으면, 소재(所在) 각 관(官)의 이정(里正)·이장(里長)으로 하여금 곧 수령에게 고하게 하고, 수령은 급히 체전(遞傳)을 발하여 관진(關津)이 있는 각 관(官)에 알리고, 또 사람을 보내어 잡되, 어기는 자는 율에 의하여 논죄하소서.
http://qindex.info/d.php?c=1724#35117
1460 조선왕조실록 세조 06년 | R
“하삼도(下三道) 여러 고을의 인호(人戶)내에서 취재(取才)에 입격(入格)한 경군사(京軍士) 외에 제색 군사(諸色軍士) 및 양민(良民) 향호(鄕戶) 중에 부실(富實)한 자를 경상도(慶尙道)에서 2천 5백 호(戶), 전라도(全羅道)에서 1천 5백 호, 충청도(忠淸道)에서 5백 호를 뽑아 정하여 평안도(平安道)·황해도(黃海道)·강원도(江原道)의 한광(閑曠)한 땅에 옮겨 살게 하라.”
http://qindex.info/d.php?c=1724#35105
1480 조선왕조실록 성종 11년 | R
“내가 듣건대, 그 도는 본래 토지가 척박(瘠薄)하여서 백성들의 사는 것이 희소(稀少)하므로, 조종조(祖宗朝)부터 부득이 백성을 옮겨 살게 하여서 부성(阜盛)하기를 바랐으나, 백성의 피폐함이 더욱 심하다고 하니, 지금 염려를 하지 않을 수 없다. 그러므로, 하삼도(下三道)의 부유한 백성을 뽑아서 채우고자 하니, 아무아무 고을이 피폐하여 마땅히 몇 호를 살게 하여야 한다는 것을 경(卿)이 친해 살펴서 아뢰라.”
http://qindex.info/d.php?c=1724#35122
1483 조선왕조실록 성종 14년 | R
“평안도와 황해도 두 도는 나라의 서문(西門)인데, 조종조(祖宗朝)에 백성을 옮겨 살게 하였으나 사망하여 거의 없어졌으니, ... 하삼도(下三道)에 공사천(公私賤)을 숨기고 부리는 자가 매우 많으니, 이제 공사천을 혹시 2명 이상 여러 해 동안 부리는 자로 공신(功臣)·의친(議親)을 물론하고 3품 이하는 모두 들어가서 살게 하며, 또 삼류(三流)의 죄를 범한 자도 옮기면 몇 해 안에 2, 3천 호(戶)에 이를 것입니다.”
http://qindex.info/d.php?c=1724#35121
1488 조선왕조실록 성종 19년 | R
“경상도(慶尙道)는 땅이 좁고 백성이 많아서 백성이 가진 논에 종자를 뿌리는 수량이 많아도 한 섬에 미치지 못하고 적게는 열 말에 미치지 못합니다. 그러므로 한 자, 한 치의 땅을 서로 빼앗기를 다투어 사람을 상해하는 자가 종종 있으니, 이는 작은 문제가 아닙니다. 근래에 한재(旱災)로 인하여 아직 입거(入居)를 정지하였으나, 양계(兩界)는 땅이 넓고 사람이 적으니 미리 대비하지 아니할 수 없으며, 입거하게 하는 일도 늦출 수 없습니다. 국가에서 이미
http://qindex.info/d.php?c=1724#35120
1491 조선왕조실록 성종 22년 | R
“조산(造山)·경흥(慶興) 등지에 살고 있는 백성들이 본래 적은데다 요즈음 적변(賊變) 때문에 활을 가진 자가 모두 죽었으므로, 쇠잔하고 피폐하기가 더욱 심합니다. 남도(南道)의 백성을 옮기도록 하여 채우게 하는 것이 마땅하겠습니다.”
http://qindex.info/d.php?c=1724#35119
1592-07-01 선조수정실록 | R
왜장 청정이 북계로 침입하니 회령 사람들이 반란을 일으켜 두 왕자와 여러 재신을 잡아 적을 맞아 항복하였다. 이로써 함경남·북도가 모두 적에게 함락되었다.
http://qindex.info/d.php?c=1724#1208
1592-10-01 선조수정실록 | R
육진에 격문을 보내어 맨 먼저 반란에 앞장선 자를 처벌하게 하니, 회령의 유생 신세준이 군사를 일으켜 국경인의 목을 베었으며, 남은 진도 모두 수복되고 반민들은 주벌되기도 하고 도망하기도 하였다.
http://qindex.info/d.php?c=1724#1209
1600-05-08 | R
함경도 관찰사 윤승훈이 오랑캐를 토벌한 시말과 전과를 보고하다.
http://qindex.info/d.php?c=1724#21542
1600-06-14 | R
「노토는 이런 환란이 있을까 두려워 평소부터 깊은 산에 피할 계획을 하였으므로 그 자신은 겨우 환란을 면했으나 노토에 소속된 부락 7개처가 남김없이 분탕되어 죽은 사람의 수가 거의 1만여 명에 이른다. 」
http://qindex.info/d.php?c=1724#21543
1607-10-27 | R
비변사가 아뢰기를, “지금 함경 감사 장만(張晩)과 북병사(北兵使) 유형(柳珩) 등이 이달 8일 이후 각자 치계한 사연을 보니, 모두가 수하(水下)의 번호(藩胡)가 철수해 간 상황에 대한 것이었습니다. ... 육진(六鎭)의 백성은 본디 번호와 서로 의지하여 생활했는데 번호가 이미 철거했으니 의지할 곳이 없습니다. ...
http://qindex.info/d.php?c=1724#21547
1612-02-08 | R
근래 들으니 ‘노추가 전일에 하세국(河世國) 등을 풀어 보낸 일과 사군(四郡) 고지(故地)의 오랑캐 가호를 철수시킨 일들을 자못 덕을 끼쳤다고 생각하면서 우리가 사례하지 않는 것을 매우 괴이하게 생각한다.’고 합니다.
http://qindex.info/d.php?c=1724#21546
1712 조선왕조실록 숙종 38년 | R
총관(摠管)이 백산(白山) 산마루에 올라 살펴보았더니, 압록강(鴨綠江)의 근원이 과연 산 허리의 남변(南邊)에서 나오기 때문에 이미 경계(境界)로 삼았으며, 토문강(土門江)의 근원은 백두산 동변(東邊)의 가장 낮은 곳에 한 갈래 물줄기가 동쪽으로 흘렀습니다.
http://qindex.info/d.php?c=1724#25005
1876 조선왕조실록 고종 13년 | R
함경도(咸鏡道) 6진(鎭)의 백성들이 국경을 몰래 넘어가는 폐단이 갈수록 더욱 심해지니 심지어 이번에 일본의 이사관(理事官) 미야모토 쇼이치〔宮本小一〕의 말까지 있었다. 이것은 무슨 까닭에서 그런 것인가?
http://qindex.info/d.php?c=1724#35124
1962 조중 변계 조약 | R
백두산, 압록강, 두만강 그리고 황해 영해(領海)의 국경선에 관한 내용을 적고 있다.
http://qindex.info/d.php?c=1724#1189
1975-09-13 재일동포 모국방문 | R
재일동포들은 대부분 일제시기에 징용·징병으로 강제로 끌려갔다 해방 후에도 귀국의 기회를 놓치고 일본에 정착한 사람들로, 65만 재일동포의 95% 이상이 남한 출신이었으며 그 가운데 68% 정도가 경상도 출신이었다.
http://qindex.info/d.php?c=1724#36102
참고 | 14
4군6진 개척 | R    NATE 백과: 간도 | R    NATE 한국학: 사민[徙民] | R    NATE 한국학: 윤관 | R    NATE 한국학: 주진군[州鎭軍] | R    김씨조선 행정구역 | R    두산백과: 4군 | R    두산백과: 6진 | R    두산백과: 고려인 | R    두산백과: 쌍성총관부 | R    두산백과: 조선족 | R    신라의 북방영토확장 개괄 | R    위키백과: 강동6주 | R    한겨레21: 신라는 민족의 배신자인가? | R    
execute:1.169 sec, load: sec http://qindex.info/d.php?c=1724 [ refresh ] [ Email to Silla ]
Qindex.info 2004,   Introduction | 소개 | 介绍 | 導入 | qindex.info@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