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lla's home > 삼한(三韓)시대 연대기 > 008년부터 289년 사이 | 118
in Silla's webmarks all the webmarks


0008 신(新 8-23) 건국 | R
애장이라는 인물이 고조의 예언이라며 금궤도와 금책서를 위조해 바쳤는데 이를 전거로 거섭 3년 왕망은 고조의 영혼에게 선양을 받았다고 하여 스스로 황제에 즉위하여 신왕조를 열었다. 훗날 반란이 잇따르자 왕망은 두오에게 살해당했다.
http://qindex.info/drctry.php?ctgry=1903#41311
0012 왕망, 고려왕 살해 | 5
0008 - 0013 한서(漢書 82) | R    0008 - 0013 삼국지(三國志 289) | R    0008 - 0013 후한서(後漢書 445) | R    0012 삼국사기(三國史記 1145) | R    고려왕 살해 사건에 대한 기록의 차이 | R    
0020-023 위략(魏略) | R
지황 연간에 염사착이 진한의 우거수가 되어 낙랑의 토지가 비옥하여 사람들의 생활이 풍요하고 안락하다는 소식을 듣고 도망가서 항복하기로 작정하였다. ... 군에서는 염사착의 공과 의를 표창하고, 관직과 밭 그리고 집을 주었다. 그의 자손은 여러 대를 지나 125년에 이르러서는 그로 인하여 부역을 면제받았다.
http://qindex.info/drctry.php?ctgry=1903#40877
0025 - 0030 낙랑, 왕조의 난 | 4
0023 - 025 경시제(更始帝) | R    0025 - 030 후한서(後漢書 445) | R    0025 - 030 후한서(後漢書 445) | R    0030 후한서(後漢書 445) | R    
0030 낙랑, 동부도위 폐지 | 4
0030 삼국지(三國志 289) | R    0030 삼국지(三國志 289) | R    0030 후한서(後漢書 445) | R    0030 후한서(後漢書 445) | R    
0032 고려, 왕호 복원 | 2
0032 삼국지(三國志 289) | R    0032 후한서(後漢書 445) | R    0032 삼국사기(三國史記 1145) | R    
0037 삼국사기(三國史記 1145) | R
고구려 왕 무휼(無恤)이 낙랑을 습격하여 멸망시켰다. 그 나라 사람 5천 명이 와서 투항하였으므로 6부에 나누어 살게 하였다. --> 고려와 한(漢) 사이에 충돌이 이어지던 당대의 정황과 일치하나 낙랑이 망한 것은 아니다. 낙랑의 유민이 신라로 흘러온 이야기는 다른 기록에서도 찾아볼 수 있다.
http://qindex.info/drctry.php?ctgry=1903#41317
0042 삼국사기(三國史記 1145) | R
김유신은 왕경인이다. 12세조 수로는 어디 사람인지 알지 못한다. 후한(後漢) 건무 18년 임인 구봉에 올라 가락(駕洛)의 9촌을 보고는 마침내 그곳에 가서 나라를 열고 이름을 가야(加耶)라고 하였다가 뒤에 금관국(金官國)으로 고쳤다. 그 자손들이 서로 이어져 9세손 구해에 이르렀는데, 혹 구차휴라고도 하며 유신에게 증조할아버지가 된다. 남가야(南加耶)의 시조 수로는 신라와 더불어 같은 성이다.
http://qindex.info/drctry.php?ctgry=1903#27269
0042 삼국유사(三國遺事 1281) | R
개벽 이후로 이곳에는 아직 나라의 이름이 없었고 또한 군신의 칭호도 없었다. 이때에 아홉 간(干)이라는 자가 있었는데 이는 추장으로 백성들을 통솔했으니 모두 100호, 7만 5,000명이었다. 대부분은 산과 들에 스스로 모여서 우물을 파서 물을 마시고 밭을 갈아 곡식을 먹었다. 후한의 세조 광무제 건무(建武) 18년 임인 3월 계욕일에 살고 있는 북쪽 구지(龜旨)에서 이상한 소리가 부르는 것이 있었다.
http://qindex.info/drctry.php?ctgry=1903#30922
0044 후한서(後漢書 445) | R
한(韓)의 염사 사람인 소마시 등이 낙랑에 와서 공물을 바쳤다. 광무제는 소마시를 대하여 한(漢)의 염사읍군으로 삼아 낙랑군에 소속시키고 철마다 조알하도록 하였다.
http://qindex.info/drctry.php?ctgry=1903#40888
0047 고려인 1만명 낙랑 투항 | 2
0047 후한서(後漢書 445) | R    0047 삼국사기(三國史記 1145) | R    
0049 고려, 한(漢) 침공 | 3
0049 후한서(後漢書 445) | R    0049 후한서(後漢書 445) | R    0049 삼국사기(三國史記 1145) | R    
0049 후한서(後漢書 445) | R
부여왕이 사신을 보내어 공물을 바치므로 광무제가 후하게 보답하니 이에 사절이 해마다 왕래하였다.
http://qindex.info/drctry.php?ctgry=1903#40855
0056-07 삼국사기(三國史記 1145) | R
(고려가) 동옥저를 정벌하고 그 땅을 빼앗아 성읍으로 삼았다. 국경을 넓혀 동쪽으로는 창해(滄海)에 이르고 남쪽으로는 살수(薩水)까지 이르렀다.
http://qindex.info/drctry.php?ctgry=1903#91
0057 탈해 이사금(0년) | R
(신라) 탈해 이사금이 왕위에 올랐다. 그때 나이는 62세였다. 성은 석씨이고 왕비는 아효부인이었다. 탈해는 본래 다파나국에서 태어났는데, 그 나라는 왜국의 동북쪽 1천 리 되는 곳에 있다.
http://qindex.info/drctry.php?ctgry=1903#26053
0057 후한서(後漢書 445) | R
建武中元二年 倭奴國奉貢朝賀 使人自稱大夫 倭國之極南界也 光武賜以印綬 왜(倭)의 노국(奴國)이 공물을 바치고 조알하였다. 사신은 대부를 칭했는데, 왜국에서 가장 남쪽에 있는 나라다. 광무제는 인수를 하사하였다.
http://qindex.info/drctry.php?ctgry=1903#41782
0059-07 일본서기(720) 수인천황 88년 | R
(왜) 가을 7월 己酉 초하루 戊午 여러 신하들에게 조를 내려, “짐이 듣자하니 신라 왕자 天日槍이 처음 올 때에 가지고 온 보물이 但馬에 있다고 한다. 처음에 나라 사람들이 이를 보고 귀하다고 여겨 神寶로 삼았는데, 짐이 그 보물을 보고자 한다”라 하고, 그 날 사자를 보내 天日槍의 증손 淸彦에게 조를 내려 바치도록 하였다.
http://qindex.info/drctry.php?ctgry=1903#26642
0061-02 일본서기(720) 수인천황 90년 | R
(왜) 봄 2월 庚子 초하루 천황이 田道間守를 常世國에 보내어 사시사철 나는 香菓이는 우리말로 箇俱能未(かくのみ)라고 한다를 구하도록 하였는데, 지금 橘이라고 부르는 것이 그것이다.
http://qindex.info/drctry.php?ctgry=1903#25800
0073 탈해 이사금(17년) | R
왜인이 목출도에 침입하였다. 왕이 각간 우오를 보내 그들을 방어하게 했으나 이기지 못하고 우오는 전사하였다.
http://qindex.info/drctry.php?ctgry=1903#26060
0077 탈해 이사금(21년) | R
8월에 아찬 길문이 가야 군사와 황산진 어구에서 싸워 1천여 명을 목베었으므로 길문을 파진찬으로 삼아 공로를 포상하였다.
http://qindex.info/drctry.php?ctgry=1903#26064
0082 한서(漢書) 지리지 | 9
동방변군 각 현의 위치 비정 | R    낙랑 | R    낙랑 1 | R    낙랑 2 | R    낙랑 3 | R    낙랑 4 | R    낙랑 5 | R    왜(倭) | R    현도/낙랑 | R    
0094 파사 이사금(15년) | R
2월에 가야의 적(賊)이 마두성(馬頭城)을 포위하였으므로 아찬 길원을 보내 기병 1천 명을 이끌고 가서 공격하여 쫓았다.
http://qindex.info/drctry.php?ctgry=1903#26066
0096 파사 이사금(17년) | R
9월에 가야인이 남쪽 변경을 습격하였으므로 가성주(加城主) 장세(長世)를 보내 막게 하였으나 적군에게 죽임을 당하였다. 왕이 분노하여 용맹한 군사 5천 명을 거느리고 나가서 싸워 그들을 깨뜨렸는데, 사로잡거나 죽인 자가 매우 많았다.
http://qindex.info/drctry.php?ctgry=1903#26067
0097 파사 이사금(18년) | R
1월에 군사를 일으켜 가야를 정벌하려고 하였으나, 그 나라 임금이 사신을 보내 사죄하였으므로 그만두었다.
http://qindex.info/drctry.php?ctgry=1903#26068
0102 파사 이사금(23년) | R
8월에 음즙벌국과 실직곡국이 강역을 다투다가, 왕을 찾아와 해결해 주기를 청하였다. 왕이 이를 어렵게 여겨 말하기를 "금관국 수로왕은 나이가 많고 지식이 많다."하고, 그를 불러 물었더니 수로가 의논하여 다투던 땅을 음즙벌국에 속하게 하였다. 이에 왕이 6부에 명하여 수로를 위한 연회에 모이게 하였는데, ... 왕이 사람을 시켜 그 종을 찾았으나 타추가 보내주지 않았으므로 왕이 노하여 군사로 음즙벌국을 치니 그 우두머리가 무리와 함께 스스로 항복하였다.
http://qindex.info/drctry.php?ctgry=1903#26069
0105 후한서(後漢書 445) | R
봄에 (고구려인이) 다시 요동을 침입하여 여섯 현(縣)을 노략질하므로 태수 경기가 격파하고 그 우두머리를 참살하였다.
http://qindex.info/drctry.php?ctgry=1903#40907
0106 파사 이사금(27년) | R
8월에 마두성주(馬頭城主)에게 명하여 가야를 치게 하였다.
http://qindex.info/drctry.php?ctgry=1903#26071
0106-125 삼국지(三國志 289) | R
상제와 안제 연간에 구려왕 궁(宮)이 자주 요동을 침입하였으므로 다시 현도에 속하게 하였다. 요동태수 채풍과 현도태수 요광은 궁이 두 군(郡)의 해가 된다고 생각하여 군대를 일으켜 토벌하였다. 궁은 몰래 군대를 파견하여 현도군을 공격해 후성을 불사르고 요수에 침입하여 관리와 백성들을 죽였다. 그 뒤 궁이 다시 요동을 침범하자 채풍이 가벼이 군사들을 거느리고 추격하였다가 패하여 죽었다.
http://qindex.info/drctry.php?ctgry=1903#40939
0107 후한서(後漢書 445) | R
安帝永初元年 倭國王帥升等獻生口百六十人 願請見 왜(倭)의 국왕 수승(帥升) 등이 생구 160명을 바치고 황제에게 알현하기를 원하였다.
http://qindex.info/drctry.php?ctgry=1903#41781
0108 파사 이사금(29년) | R
군사를 파견하여 비지국(比只國), 다벌국(多伐國), 초팔국(草八國)을 쳐서 병합하였다.
http://qindex.info/drctry.php?ctgry=1903#26072
0111 후한서(後漢書 445) | R
궁(宮, 태조왕)이 사신을 보내어 공물을 바치고 현도에 예속되기를 구하였다.
http://qindex.info/drctry.php?ctgry=1903#40908
0111 후한서(後漢書 445) | R
부여왕이 처음으로 보병과 기병 7~8천 명을 거느리고 낙랑을 노략질하여 관리와 백성을 죽였으나 그 뒤에 다시 귀부하였다. --> 낙랑은 현도의 오기일 가능성이 있다.
http://qindex.info/drctry.php?ctgry=1903#40856
0115 지마 이사금(4년) | R
2월에 가야가 남쪽 변경을 노략질하였다. 가을 7월에 몸소 가야를 정벌하였는데 보병과 기병을 거느리고 황산하(黃山河)를 건넜다. 가야인이 군사를 수풀 속에 숨겨두고 기다리고 있었는데, 왕이 깨닫지 못하고 똑바로 나아가니 복병이 일어나 몇 겹으로 에워쌌다. 왕이 군사를 지휘하여 분발하여 싸워 포위를 뚫고 퇴각하였다.
http://qindex.info/drctry.php?ctgry=1903#26074
0116 지마 이사금(5년) | R
8월에 장수를 보내 가야를 침입케 하고 왕은 정예 군사 1만 명을 거느리고 뒤따랐다. 가야는 성에 들어앉아 굳게 지키고만 있었는데, 마침 오랫동안 비가 내렸으므로 되돌아 왔다.
http://qindex.info/drctry.php?ctgry=1903#26075
0118 후한서(後漢書 445) | R
(고려가) 예맥과 함께 현도를 침략하고 화려성을 공격하였다.
http://qindex.info/drctry.php?ctgry=1903#40909
0120 후한서(後漢書 445) | R
(부여가) 사자(세자) 위구태를 보내어 궁궐에 나아와서 조공을 바치므로 천자가 위구태에게 인수와 금채를 하사하였다.
http://qindex.info/drctry.php?ctgry=1903#40944
0121 지마 이사금(10년) | R
4월에 왜인이 동쪽 변경에 침입하였다.
http://qindex.info/drctry.php?ctgry=1903#26076
0121 후한서(後漢書 445) | R
봄에 유주자사 풍환과 현도태수 요광과 요동태수 채풍 등이 군사를 거느리고 국경을 넘어 고구려를 공격하여 그 우두머리를 붙잡아서 목베고 병마와 재물을 노획하였다. 궁(宮)은 이에 사자(세자) 수성에게 군사 2천여명을 거느리고 가서 요광 등을 맞아 싸우게 하였다. 수성은 험요지를 점거하여 대군을 막고는 몰래 3천여명의 군사를 보내어 현도와 요동을 공격하여 성곽을 불태우고 2천여명을 살상하였다.
http://qindex.info/drctry.php?ctgry=1903#40900
0121 후한서(後漢書 445) | R
여름에 다시 요동의 선비 8천여명과 함께 요수을 침공하여 관리와 민간인을 죽이고 약탈하였다. 채풍 등이 신창에서 추격하다가 전사하였다. 공조인 경모와 병조연인 용서와 병마연인 공손포가 몸으로 채풍을 가리다가 모두 진중에서 죽으니 죽은 사람이 백여명이나 되었다.
http://qindex.info/drctry.php?ctgry=1903#40949
0121 후한서(後漢書 445) | R
가을에 궁(宮)이 드디어 마한·예맥의 군사 수천명을 거느리고 현도를 포위하였다. 부여왕이 그 아들 위구태를 보내어 2만여명을 거느리고 유주·현도군과 함께 힘을 합하여 쳐서 깨뜨리고 5백여명을 참수하였다.
http://qindex.info/drctry.php?ctgry=1903#40950
0122 후한서(後漢書 445) | R
수성이 한나라의 포로를 송환하고 현도에 이르러 항복하였다.
http://qindex.info/drctry.php?ctgry=1903#40951
0123 지마 이사금(12년) | R
3월에 왜국(倭國)과 화해하였다.
http://qindex.info/drctry.php?ctgry=1903#26077
0125 - 168 고려, 요동 공격 | 2
0125 - 168 삼국지(三國志 289) | R    0145 - 168 후한서(後漢書 445) | R    
0125 지마 이사금(14년) | R
정월에 말갈(靺鞨)이 북쪽 변경에 대거 침입하여 관리와 백성을 죽이고 노략질하였다. 가을 7월에 또 대령책(大嶺柵)을 습격하고 이하(泥河)를 지났으므로 왕이 백제에 글을 보내 구원을 청하였다. 백제가 다섯 명의 장군을 보내 도우니 적병이 듣고서 물러갔다.
http://qindex.info/drctry.php?ctgry=1903#26078
0132 후한서(後漢書 445) | R
현도군에 둔전 6부를 설치하였다.
http://qindex.info/drctry.php?ctgry=1903#40952
0136 후한서(後漢書 445) | R
부여왕이 경사에 와서 조회하므로 제(帝)는 황문고취(악단연주)와 각저희(씨름)를 하게 하여 보내었다.
http://qindex.info/drctry.php?ctgry=1903#40945
0137-02 삼국사기(三國史記 1145) | R
말갈이 변방에 쳐들어와 장령(長嶺)의 목책 다섯 개를 불살랐다.
http://qindex.info/drctry.php?ctgry=1903#25955
0139 일성 이사금(6년) | R
8월에 말갈이 장령(長嶺)을 습격하여 백성을 노략질하였다. 겨울 10월에 또 [말갈이] 왔으나 눈이 심하게 내렸으므로 물러갔다.
http://qindex.info/drctry.php?ctgry=1903#25956
0158 삼국유사(三國遺事 1281) | R
동해의 바닷가에 연오랑과 세오녀라는 부부가 살고 있었다. 어느 날 연오가 바닷가에 나가 해초를 따고 있었는데, 갑자기 바위 하나가 [물고기 한 마리라고도 한다] 연오를 태우고 일본으로 가버렸다. 일본국 사람들이 연오를 보고 “이는 범상한 인물이 아니다.” 하고 이에 옹립하여 왕으로 삼았다.
http://qindex.info/drctry.php?ctgry=1903#32718
0158 삼국유사(三國遺事 1281) | R
이때 신라에서는 해와 달이 광채를 잃었다. 일관(日官)이 나아가 아뢰기를, ... 하면서 이에 그 비단을 주었다. 사신이 돌아와서 아뢰자, 그 말대로 제사를 지낸 이후에 해와 달이 그 전과 같이 되었다. 그 비단을 왕의 창고에 잘 간직하여 국보로 삼고 그 창고를 귀비고(貴妃庫)라 하였다. 또 하늘에 제사를 지낸 곳을 영일현(迎日縣) 또는 도기야(都祈野)라 하였다.
http://qindex.info/drctry.php?ctgry=1903#32717
0158 아달라 이사금(5년) | R
왜인이 사신을 보내와 예방하였다.
http://qindex.info/drctry.php?ctgry=1903#25953
0161 후한서(後漢書 445) | R
부여가 사신을 보내어 조하하고 공물을 바쳤다.
http://qindex.info/drctry.php?ctgry=1903#40946
0167 후한서(後漢書 445) | R
부여왕 부태가 2만여명을 거느리고 현도를 노략질하므로 현도태수 공손역이 쳐서 깨뜨리고 천여명의 머리를 베었다.
http://qindex.info/drctry.php?ctgry=1903#40947
0169 삼국지(三國志 289) | R
현도태수 경림이 그들(고려)을 토벌하여 수 백 명을 죽이고 사로잡으니 백고(신대왕)가 항복하여 요동에 속하였다. 후한서(後漢書 445): 현도태수 경림이 (고려를) 토벌하여 수백명을 죽이니 백고(신대왕)가 항복하여 현도에 예속되기를 청하였다고 한다.
http://qindex.info/drctry.php?ctgry=1903#40941
0170 아달라 이사금(17년) | R
10월에 백제가 변경을 노략질하였다.
http://qindex.info/drctry.php?ctgry=1903#25951
0172-177 삼국지(三國志 289) | R
희평 연간에 백고(신대왕)는 현도군에 속하기를 청하였다. 공손탁의 세력이 요동에 웅거하자, 백고는 대가 우거와 주박 연인 등을 파견하여 탁(度)을 도와 부산의 도적을 격파하였다.
http://qindex.info/drctry.php?ctgry=1903#40942
0173 삼국사기(三國史記 1145) | R
5월에 왜(倭)의 여왕 비미호(卑彌乎)가 사신을 보내와 예방하였다.
http://qindex.info/drctry.php?ctgry=1903#26055
0174 후한서(後漢書 445) | R
부여가 다시 표장을 올리고 공물을 바쳤다. 부여는 본래 현도에 예속되었으나 헌제 때에 그 나라의 왕이 요동에 예속되기를 요청하였다고 한다.
http://qindex.info/drctry.php?ctgry=1903#40948
0178-184 왜(倭)의 내전 | 6
0178-184 삼국지(三國志 289) | R    0178-184 후한서(後漢書 445) | R    0178-184 수서(隋書 636) | R    0178-184 양서(梁書 636) | R    0178-184 진서(陳書 636) | R    0178-184 북사(北史 659) | R    
0184 이전 삼국지(三國志 289) | R
桓靈之末 韓濊彊盛 郡縣不能制 民多流入韓國 환제(146-167)·영제(167-184) 말기에는 한(韓)과 예(濊)가 강성하여 군(郡)·현(縣)이 제대로 통제하지 못하니 많은 백성들이 한국(韓國)으로 유입되었다.
http://qindex.info/drctry.php?ctgry=1903#38254
0190 삼국지(三國志 289) | R
(公孙度) 初平元年,自立为辽东侯、平州牧,追封父延为建义侯。
http://qindex.info/drctry.php?ctgry=1903#40937
0190-204 삼국지(三國志 289) | R
부여는 본래 현도에 속하였다. 한나라 말년에 공손탁이 해동에서 세력을 확장하여 외이들을 위력으로 복속시키자 부여왕 위구태는 바꾸어 요동군에 복속하였다. 이 때에 구려와 선비가 강성해지자, 탁(度)은 부여가 두 오랑캐의 틈에 끼여 있는 것을 기화로 일족의 딸을 시집보내었다.
http://qindex.info/drctry.php?ctgry=1903#40864
0193 벌휴 이사금(10년) | R
6월에 왜인이 크게 굶주려, 먹을 것을 구하러 온 사람이 천여 명이나 되었다.
http://qindex.info/drctry.php?ctgry=1903#25946
0203 나해 이사금(8년) | R
10월에 말갈이 변경을 침범하였다.
http://qindex.info/drctry.php?ctgry=1903#25944
0204-220 삼국지(三國志 289) | R
건안 연간에 공손강이 군대를 보내어 고구려를 공격하여 격파하고 읍락을 불태웠다. 발기는 형이면서도 왕이 되지 못한 것을 원망하여 연노부의 가(加)와 함께 각기 하호 3만명을 이끌고 강(康)에게 투항하였다가 돌아와서 비류수 유역에 옮겨 살았다. 항복했던 호(胡)도 이이모를 배반하므로 이이모는 새로 나라를 세웠는데 오늘날 [고려가] 있는 곳이 이곳이다. 발기는 드디어 요동으로 건너가고 그 아들은 구려에 계속 머물렀는데 지금 고추가 교위거가 바로 그 사람이다
http://qindex.info/drctry.php?ctgry=1903#40867
0204-220 삼국지(三國志 289) | R
건안 연간에 공손강이 둔유현 이남의 황무지를 분할하여 대방군으로 만들고, 공손모·장창 등을 파견하여 한(漢)의 유민을 모아 군대를 일으켜서 한(韓)과 예(濊)를 정벌하자, 옛 백성들이 차츰 돌아오고, 이 뒤에 왜(倭)와 한(韓)은 드디어 대방에 복속되었다.
http://qindex.info/drctry.php?ctgry=1903#40996
0208 나해 이사금(13년) | R
4월에 왜인이 변경을 침범하였으므로 이벌찬 이음을 보내 군사를 거느리고 막게 하였다.
http://qindex.info/drctry.php?ctgry=1903#25942
0212 삼국사기(三國史記 1145) | R
3월에 가야(加耶)에서 왕자를 보내 볼모로 삼게 하였다.
http://qindex.info/drctry.php?ctgry=1903#25943
0220-226 삼국지(三國志 289) | R
읍루는 한대 이래로 부여에 신속되었는데 부여가 세금과 부역을 무겁게 물리자 황초 연간에 반란을 일으켰다. 부여에서 여러 번 정벌하였으나 그 무리가 비록 수는 적지만 험한 산 속에 거주하는데다가 이웃 나라 사람들이 그들의 활과 화살을 두려워하여 끝내 굴복시키지 못하였다.
http://qindex.info/drctry.php?ctgry=1903#40868
0220-265 조위(曹魏) | R
조조 사후 그의 아들 조비가 후한의 마지막 황제인 헌제로부터 선양을 받아 한나라를 멸하고 위나라를 세웠다.
http://qindex.info/drctry.php?ctgry=1903#40865
0220-265 위략(魏略) | R
魏略云 倭在帶方東南大海中 依山島爲國 度海千里 復有國 皆倭種 - 唐 顔師古 왜(倭)는 대방군 동남 쪽의 큰 바다 가운데에 있고, 산이 많은 섬에 의거하여 나라를 이루고 산다. 바다 건너 천리에 또 나라가 있는데 모두 왜(倭)의 종족이다.
http://qindex.info/drctry.php?ctgry=1903#40965
0227 삼국사기(三國史記 1145) | R
(고려) 왕(동천왕)은 성품이 관대하고 인자하였다. 왕후가 왕의 마음을 시험해보려고 왕이 다른 곳으로 나가 놀기를 기다려 사람을 시켜 왕이 타는 말의 갈기를 자르게 하였다. 왕이 돌아와 말하기를 “말이 갈기가 없어 어여쁘구나.”라고 하였다. 또 시중드는 사람을 시켜 식사를 올릴 때 왕의 옷에 국을 엎질렀으나 역시 화를 내지 않았다.
http://qindex.info/drctry.php?ctgry=1903#27360
0232 조분 이사금(3년) | R
4월에 왜인이 갑자기 와서 금성을 에워쌌다. 왕이 몸소 나가 싸우니 적이 흩어져 도망하였으므로, 가볍게 무장한 날랜 기병을 보내 그들을 추격하여 천여 명을 죽이거나 사로잡았다.
http://qindex.info/drctry.php?ctgry=1903#25932
0233-05(<173) 삼국사기(三國史記 1145) | R
(신라) 왜(倭) 여왕 비미호가 사신을 보내와 예방하였다.
http://qindex.info/drctry.php?ctgry=1903#40880
0236 조분 이사금(7년) | R
2월에 골벌국왕(骨伐國王) 아음부(阿音夫)가 무리를 이끌고 와서 항복하였으므로 집과 토지를 주어 편히 살게하고 그 땅을 군으로 삼았다.
http://qindex.info/drctry.php?ctgry=1903#25929
0236-02 삼국사기(三國史記 1145) | R
(고려) 오(孫吳)왕 손권이 사신 호위를 보내 화친하기를 청하였다. 왕(동천왕)은 그 사신을 잡아두었다가, 가을 7월에 목을 베어 머리를 위(曹魏)로 보냈다.
http://qindex.info/drctry.php?ctgry=1903#27359
0237 삼국사기(三國史記 1145) | R
(고려) 위(曹魏)에 사신을 보내 연호 개정을 축하하였다.
http://qindex.info/drctry.php?ctgry=1903#35001
0237-239 삼국지(三國志 289) | R
경초 연간에 크게 군대를 일으켜 연(淵 공손연)을 죽이고 또 몰래 바다를 건너가서 낙랑군과 대방군을 수습하였다. 그 후로 해외가 안정되어 동이들이 굴복하였다.
http://qindex.info/drctry.php?ctgry=1903#40931
0237-239 삼국지(三國志 289) | R
명제가 몰래 대방태수 유흔(劉昕)과 낙랑태수 선우사를 파견하여 바다를 건너 두 군(郡)을 평정하였다. 그리고 여러 한국의 신지에게는 읍군의 인수를 주고 그 다음 사람에게는 읍장을 주었다.
http://qindex.info/drctry.php?ctgry=1903#40997
0238 삼국지(三國志 289) | R
경초 2년에 태위 사마선왕이 군대를 거느리고 공손연을 토벌하니 궁(宮, 동천왕)이 주부와 대가를 파견하여 군사 수천명을 거느리고 군대를 도왔다.
http://qindex.info/drctry.php?ctgry=1903#35002
0239-06 일본서기(日本書紀 720) | R
卅九年、是年也太歲己未。魏志云「明帝景初三年六月、倭女王、遣大夫難斗米等、詣郡、求詣天子朝獻。太守鄧夏、遣吏將送詣京都也。」 왜(倭) 여왕이 대부 난두미 등을 보내 군(郡)에 이르러 천자에게 가서 조헌할 것을 청하자 대방군 태수 등하(鄧夏)가 관리를 보내 데리고 가게하여 경도에 이르게 하였다고 한다].
http://qindex.info/drctry.php?ctgry=1903#41741
0239-06(<238) 삼국지(三國志 289) | R
倭女王遣大夫難升米等詣郡,求詣天子朝獻,太守劉夏遣吏將送詣京都。 왜(倭) 여왕이 대부 난승미 등을 보내 (대방)군에 이르러 천자에 조헌할 것을 청하니, 태수 유하(劉夏)가 관원과 장수를 보내 경도까지 호송하게 했다.
http://qindex.info/drctry.php?ctgry=1903#30935
0239-12(<238) 삼국지(三國志 289) | R
조서를 내려 왜(倭) 여왕에게 말했다. "친위왜왕 비미호에게 제조한다. 대방태수 유하(劉夏)가 관리를 보내 너희 대부 난승미와 차사 도시우리를 호송하게 했고 너희들이 바친 남자노비 4명, 여자노비 6명, 반포 2필 2장이 도착했다. 너는 아주 멀리 있으면서도 사자를 보내 조공하니 이것이 너의 충효로구나. 갸륵하도다. 이제 너를 친위왜왕으로 임명하고 금인, 자수를 내리고 장봉하여 대방태수에게 보내 네게 하사토록 한다."
http://qindex.info/drctry.php?ctgry=1903#30936
0239_ 진서(晉書 648) | R
宣帝之平公孫氏也,其女王遣使至帶方朝見,其後貢聘不絕。 선제(사마의)가 공손씨를 평정하자 (倭의) 여왕이 사신을 대방에 파견하여 조알하였다. 그 뒤에도 조빙이 끊이지 않았다.
http://qindex.info/drctry.php?ctgry=1903#40961
0240 삼국지(三國志 289) | R
(대방)태수 궁준이 건충교위 제준 등을 보내 조서와 인수를 받들어 왜국에 이르게 했다. 왜왕으로 임명하고 아울러 가져온 금(金), 비단, 융단, 칼(刀), 거울(鏡), 채물을 하사했다. 이에 왜왕은 사신을 보내 표를 올려 은조에 사례했다.
http://qindex.info/drctry.php?ctgry=1903#30933
0240 일본서기(日本書紀 720) | R
卌年。魏志云「正始元年、遣建忠校尉梯携等、奉詔書印綬、詣倭國也。」 40년[위지에는 정시 원년에 건충교위제휴(建忠校尉梯携) 등을 보내 조서와 인수를 받들고 왜국에 가게 하였다고 한다].
http://qindex.info/drctry.php?ctgry=1903#41742
0240-247 진서(晉書 648) | R
及文帝作相,又數至。 문제(사마소)가 국상이었을 때에도 (倭가 조빙을) 여러 번 보냈다.
http://qindex.info/drctry.php?ctgry=1903#40962
0242 삼국지(三國志 289) | R
궁(宮, 동천왕)이 서안평을 노략질하였다. 北史(659)
http://qindex.info/drctry.php?ctgry=1903#35003
0243 삼국지(三國志 289) | R
왜왕은 다시 사신으로 대부 이성기, 액사구 등 8명을 보내 노비, 왜금, 강청겸, 면의, 면포, 단목, 견부, 단궁시를 헌상했다. 액사구 등을 모두 솔선중랑장으로 임명하고 인수를 주었다.
http://qindex.info/drctry.php?ctgry=1903#30925
0243 일본서기(日本書紀 720) | R
卌三年。魏志云「正始四年、倭王復遣使大夫伊聲者掖耶約等八人上獻。」 43년[위지에는 정시 4년에 왜왕이 다시 사신 대부 액성자와 액야약 등 8인을 보내어 헌상하였다고 한다].
http://qindex.info/drctry.php?ctgry=1903#41743
0244 - 246 위(曺魏), 고려 침공 | 10
0242 삼국지(三國志 289) | R    0244 ? 삼국지(三國志 289) | R    0244 양서(梁書 636) | R    0244(<246-08) 삼국사기(三國史記 1145) | R    0245 삼국지(三國志 289) | R    0245 삼국지(三國志 289) | R    0245 양서(梁書 636) | R    0245 수서(隋書 636) | R    0245(<246-10) 삼국사기(三國史記 1145) | R    집안(集安) | R    
0245 삼국지(三國志 289) | R
正始六年 樂浪太守劉茂 帶方太守弓遵以領東濊屬句麗 興師伐之 不耐侯等擧邑降 정시 6년에 낙랑태수 유무와 대방태수 궁준은 령(領, 단단대령) 동쪽의 예(濊)가 구려에 복속하자 군대를 일으켜 정벌하였는데 불내후 등이 고을을 들어 항복하였다.
http://qindex.info/drctry.php?ctgry=1903#40857
0245 삼국지(三國志 289) | R
조서를 내려 왜의 난승미에게 황당을 하사했는데 군(郡)으로 보내 수여토록 했다.
http://qindex.info/drctry.php?ctgry=1903#40851
0245 이후 삼국지(三國志 289) | R
부종사 오림은 낙랑이 본래 한국을 통치했다는 이유로 진한 8국을 분할하여 낙랑에 넣으려 하였다. 신지와 한인들이 모두 격분하여 대방군의 기리영(崎離營)을 공격하였다. 태수 궁준과 낙랑태수 유무가 군사를 일으켜 이들을 정벌하였는데 궁준은 전사했으나 2군은 마침내 한(韓)을 멸하였다.
http://qindex.info/drctry.php?ctgry=1903#40943
0245_ 위(曺魏)의 동방 평정 상황도 | R
한(漢)을 이은 위(曹魏)는 238년에 공손강의 아들 공손연을 토벌하고 낙랑군과 대방군에 대한 통치도 회복하였다. 이어 위(曹魏)는 244년과 245년에 걸쳐 고려를 침공했고 낙랑군과 대방군도 고려에 복속했던 예(濊)를 침공하여 다시 복종을 받아냈다. 낙랑군과 대방군은 한(韓)도 침공하여 복속시켰다.
http://qindex.info/drctry.php?ctgry=1903#1321
0245_ 위(曺魏)의 동방 평정 요약 | R
동방을 장악하고 있던 요동의 공손연을 238년에 토벌한 위(曺魏)는, 244년에 유주자사 관구검을 보내어 고려를 침공하게 하였는데, 고려왕이 옥저로 달아나자 현도태수 왕기로 하여금 245년에 옥저마저 침공하게 한다. 동시에 낙랑태수 유무와 대방태수 궁준으로 하여금 고려에 복속되었던 단단대령 동쪽의 예(濊)를 침공하게 하여 불내후 등의 항복을 받아냈다. 유무와 궁준은 한국과도 전쟁을 벌여 궁준이 전사하였으나 한국의 복종은 받아냈다.
http://qindex.info/drctry.php?ctgry=1903#551
0247 삼국지(三國志 289) | R
(예가) 조정에 와 조공하므로 불내예왕으로 봉하였다. 백성들 사이에 섞여 살면서 계절마다 군(郡)에 와서 조알하였다. 2군에 전역이 있어 조세를 거둘 일이 있으면 공급케 하고 사역을 시켜 마치 백성처럼 취급하였다.
http://qindex.info/drctry.php?ctgry=1903#40858
0247 삼국지(三國志 289) | R
정치 8년 태수 왕기가 관부에 도착하였다. 왜(倭) 여왕 비미호와 구노국 남왕 비미궁호는 평소 불화했는데 재사, 오월 등을 (대방)군으로 보내 서로 공격하는 상황을 설명한 적이 있다. 새조연사 장정 등을 파견해 가져간 조서와 황당을 난승미에게 하사하고 격문으로 이를 널리 알렸다.
http://qindex.info/drctry.php?ctgry=1903#40915
0248 이전 삼국지(三國志 289) | R
비미호가 마침내 죽자 새롭게 남자 왕을 세웠으나 국중의 사람들이 승복하지 않아서 비미호 종실의 여자인 일여를 세웠다. 일여는 왜의 대부인 솔선중랑장 액사구 등 20인으로 하여금 장정 등을 송환시켰고 이때 남녀 생구 30인을 헌상하고 백주 5천개, 공청대구주 2매 그리고 이문잡금 20필을 공물로 바쳤다.
http://qindex.info/drctry.php?ctgry=1903#41785
0248 첨해 이사금(2년) | R
2월에 고구려에 사신을 보내 화친을 맺었다.
http://qindex.info/drctry.php?ctgry=1903#25927
0265 진(司馬晋 西晋 265-317) 건국 | R
진(晉)은 사마염이 위(魏)의 마지막 황제로부터 자리를 넘겨받아 265년에 세운 왕조인데 오래 가지 못하고 316년 흉노에게 망했다. 이후 북중국에서는 북방계의 다섯 민족이 세운 16개의 나라가 흥망을 거듭했고 남중국에서는 사마예가 317년에 다시 세운 진(晉)이 송(劉宋), 제(蕭齊), 양(梁), 진(陳)으로 차례로 교체되었는데 이 시기를 남북조 시대라고 한다.
http://qindex.info/drctry.php?ctgry=1903#41076
0265 - 317 진솔선예백장동인(晉率善穢佰長銅印) | R
晉率善穢伯長 경상북도 포항시 북구 신광면 마조리
http://qindex.info/drctry.php?ctgry=1903#41551
0265-274 진서(晉書 648) | R
泰始初,遣使重譯入貢。 (倭가) 태시년간(265-274) 초에는 사자를 파견하여 중역하며 들어와 조공을 하다.
http://qindex.info/drctry.php?ctgry=1903#40963
0266 진서(晉書 648) | R
十一月己卯,倭人來獻方物。 태시 2년(266) 11월 기미에 왜인이 와서 방물을 바쳤다.
http://qindex.info/drctry.php?ctgry=1903#41552
0269(<0209) 삼국사기(三國史記 1145) | R
7월에 포상(浦上)의 여덟 나라가 가라(加羅)를 침범하려고 하였으므로 가라 왕자가 와서 구원을 요청하였다. 왕이 태자 우로(于老)와 이벌찬 이음(利音)에게 명하여 6부의 군사를 이끌고 가서 구원하여, 여덟 나라의 장군을 공격하여 죽이고 포로가 되었던 6천 명을 빼앗아 돌려주었다.
http://qindex.info/drctry.php?ctgry=1903#41318
0280 진서(晉書 648) | R
(마한)임금이 사신을 파견하여 토산물을 조공하였다.
http://qindex.info/drctry.php?ctgry=1903#40883
0280 진서(晉書 648) | R
(진한)왕이 사신을 보내어 방물을 바쳤다.
http://qindex.info/drctry.php?ctgry=1903#25950
0281 진서(晉書 648) | R
(마한)임금이 사신을 파견하여 토산물을 조공하였다.
http://qindex.info/drctry.php?ctgry=1903#40884
0281 진서(晉書 648) | R
(진한왕이) 다시 와서 조공하였다.
http://qindex.info/drctry.php?ctgry=1903#40881
0286 진서(晉書 648) | R
(마한왕의 조공이) 왔다.
http://qindex.info/drctry.php?ctgry=1903#40885
0286 진서(晉書 648) | R
(진한왕의 조공이) 또 왔다.
http://qindex.info/drctry.php?ctgry=1903#40882
0287 삼국사기(三國史記 1145) | R
4월에 왜인이 일례부(一禮部)를 습격하여 불질러 태우고는 백성 1천 명을 붙잡아 갔다.
http://qindex.info/drctry.php?ctgry=1903#25919
0287 진서(晉書 648) | R
(마한왕의 조공이) 왔다.
http://qindex.info/drctry.php?ctgry=1903#40886
0289 삼국사기(三國史記 1145) | R
5월에 왜의 군사가 쳐들어온다는 소문을 듣고 배와 노를 수리하고 갑옷과 무기를 손질하였다.
http://qindex.info/drctry.php?ctgry=1903#25918
0289 삼국지(三國志) | 14
편찬 배경 | R    고려 | R    고려 | R    동옥저 | R    부여 - 위략 | R    부여 1 | R    부여 2 | R    예(濊) | R    예(濊) | R    왜(倭) 1 | R    왜(倭) 2 | R    왜(倭) 3 | R    읍루 | R    한(韓) | R    
0289 진서(晉書 648) | R
(마한왕의 조공이) 왔다.
http://qindex.info/drctry.php?ctgry=1903#40887
execute:1.915 sec, load: sec http://qindex.info/drctry.php?ctgry=1903 [ refresh ] [ Email to Silla ]
Qindex.info 2004,   Introduction | 소개 | 介绍 | 導入 | qindex.info@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