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lla > 삼한 연대기 > 475년부터 561년 사이 > 0475 백제 한성 함락
 
0475 백제기(百濟記)
개로왕 을묘년(乙卯年 475) 겨울 박(狛)의 대군이 와서 6성을 7일 낮밤을 공격하였다. 왕성이 항복하여 함락되니 위례(尉禮)를 잃었다. 국왕과 태후, 왕자 등이 모두 적의 손에 죽었다. - 일본서기(日本書紀 720)
41755 COMMENT
 
0475-07(<474) 삼국사기(1145)
고구려 왕 거련(장수왕)이 몸소 군사를 거느리고 백제를 공격하였다. 백제 왕 경(慶 개로왕)이 아들 문주를 보내 구원을 요청하였다. 왕(자비 마립간)이 군사를 내어 구해주려 했으나 미처 도착하기도 전에 백제가 이미 함락되었다. 경(慶) 역시 피살되었다.
27418 COMMENT
 
0475-09 삼국사기(1145)
고구려 왕 거련(장수왕)이 군사 3만 명을 거느리고 와서 수도 한성을 포위했다. 왕(개로왕)이 싸울 수가 없어 성문을 닫고 있었다. 상황이 어렵게 되자 왕은 어찌할 바를 모르고 기병 수십 명을 거느리고 성문을 나가 서쪽으로 도주하려 하였으나 ... 고구려 장수 걸루 등이 왕을 보고 말에서 내려 절을 하고 왕의 낯을 향하여 세 번 침을 뱉고서 죄목을 따진 다음 아차성 밑으로 묶어 보내 죽이게 하였다.
25961 COMMENT
 
0475-09 삼국사기(1145)
문주왕은 개로왕의 아들이다. 처음에 비유왕이 죽고 개로가 왕위를 계승하였을 때 문주가 그를 보좌하여 직위가 상좌평에 이르렀다. 개로왕 재위 21년에 고구려가 침입하여 한성을 포위하였다. 개로가 성을 막고 굳게 수비하면서 문주를 신라에 보내 구원을 요청토록 하였다. 그는 구원병 1만 명을 얻어 돌아왔다. 고구려 군사는 비록 물러갔으나 성이 파괴되고 왕이 사망하여서 문주가 마침내 왕위에 올랐다.
27419 COMMENT
 
0475-09 삼국사기(1145)
왕(장수왕)이 병력 3만을 거느리고 백제를 침략하여, 왕(백제왕)이 도읍한 한성을 함락하고, 그 왕 부여경(개로왕)을 죽이고 남녀 8천을 포로로 잡아 돌아왔다.
40656 COMMENT
 
0475-10 삼국사기(1145)
웅진으로 도읍을 옮겼다.
25963 COMMENT
 
0475_ (<476) 일본서기(720)
겨울 고려의 왕이 군사를 크게 일으켜 백제를 쳐서 없앴다. 이 때 조금 남은 무리들이 있어 창하에 모여 있었는데 군량이 다하자 매우 근심하여 울었다. 이에 고려의 장수들이 왕에게 “다시 덩굴처럼 살아날까 두려우니, 쫓아가 없애기를 청합니다”고 하였다. 왕은 “안된다. 과인이 듣기에 백제국은 일본국의 관가가 되었는데 그 유래가 오래되었다고 한다. 또 그 왕이 들어가 천황을 섬긴 것은 사방의 이웃들이 다 아는 바이다”라 하였으므로 드디어 그만두었다.
26560 COMMENT
 
0475¦광개토왕, 장수왕 그리고 청태종
남한산성 아래 한강 이남은 한국의 왕이 외세의 침공에 여러 번 무릎을 꿇은 곳이다. 아신왕은 광개토왕 앞에 무릎을 꿇고 여러 성과 백성을 바쳤으며, 개로왕은 장수왕의 장수에게 잡혀 아차산 아래로 끌려가 처형당했고, 인조는 청태종에게 세 번 절하고 아홉 번 머리를 조아렸다.
9020 COMMENT
 
¦인조, 아신왕 그리고 개로왕
9119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