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lla > 新羅民族論 > 0012 高句麗 > 0918 왕씨고려 > (3) 王建

王建이 호족으로 있던 開城은 원래 樂浪郡에 속했던 곳이고 '황제 顓頊의 후손 祖明이 東海를 건너와 平壤 일토산 아래에 정착하였고 그 후손 受兢이 箕子로부터 王氏 성을 하사 받았다'는 開城王氏 이야기는 樂浪王氏 이야기와 닮아 있으며 '王建의 어머니가 三韓의 어머니가 되었기에 성을 韓氏라고 했다'는 이야기는 朝鮮韓氏의 이야기를 연상시킨다. 따라서 王建의 정체성은 髙麗가 아니라 樂浪으로 보아야 할 듯하다. 髙麗계승을 내세운 것은 궁예와 같은 이유일 것이다.
 
0265~0289 魏略·三國志
옛 箕子의 후예인 朝鮮侯 準은 衛滿에게 쫓겨나자 바다를 경유하여 韓의 지역에 거주하면서 스스로 韓王이라 칭하였고 그의 아들과 친척으로서 나라에 남아있던 사람들도 그대로 韓氏라는 姓을 사칭하였다.
14883
 
0509~0522 낙랑유민 묘지명
樂浪王氏는 箕子의 후손인데 周武王이 箕子를 朝鮮에 봉했기 때문에 그 후손들이 王을 성씨로 삼게 되었다.
14591
 
0933 高麗史(1451)
(왕건이 후당으로부터 받은 조서) 踵朱蒙啓土之禎 爲彼君長 履箕子作蕃之跡 宣乃惠和 주몽의 계토지정을 따라 군장이 되었고 기자의 작번지적을 밟아 사랑과 평화를 펼쳤다. ▐ 고려의 국조는 朱蒙이었지만 樂浪을 흡수하며 箕子숭배도 계승하였는데 王建도 그것을 이었다.
14666
 
1145 三國史記 - 꿈
김유신의 누이가 산에 올라가 오줌을 누자 그 오줌이 온 나라에 퍼지는 꿈을 꾸었다. 여동생이 그 이야기를 듣고 비단 치마를 주고 꿈을 샀다. 나중에 김유신이 김춘추와 축구를 하다 김춘추의 옷고름이 터지자 자기 집으로 데려와 꿈을 샀던 누이로 하여금 꿰매주게 하였다. 김춘추가 그 김유신의 누이를 보고 반하여 청혼하였다.
3112 COMMENT
 
1281 三國遺事 - 西海若
居陀가 수심에 쌓여 섬에 서 있었더니 갑자기 한 노인이 못으로부터 나와서 말하기를, “나는 서쪽 바다의 신이오. 매번 한 중이 해가 뜰 때에 하늘로부터 내려와 다라니를 외우면서 이 못을 세 바퀴 돌면 우리 부부와 자손들이 모두 물 위에 떠오르는데 중은 내 자손의 간과 창자를 취하여 다 먹어버리고 오직 우리 부부와 딸 아이 하나가 남았을 뿐이오. 내일 아침에 또 반드시 올 것이니 청컨대 그대가 중을 쏘아주시오”라고 하였다.
17673
 
1451 高麗史
1451 高麗史
● 太祖實錄에 의하면 始祖(元德大王)·貞和王后 → 懿祖(景康大王)·元昌王后 → 世祖(威武大王)·威肅王后로 계통이 이어진다. ● 金寬毅의 編年通錄에 의하면 虎景 → 康忠 → 寶育으로 계통이 이어지다 寶育(國祖)의 딸 辰義와 唐肅宗 사이에서 作帝建(懿祖)·翥旻義 → 龍建(世祖)·夢夫人 → 王建(太祖)의 계통이 나온다.
14888
 
1451 高麗史 01
고려세계. 정헌대부 공조판서 집현전대제학 지경연춘추관사 겸 성균대사성 신 정인지가 교를 받들어 편수하였다. 고려의 선대는 기록이 빠져 자세하지 않다. 太祖實錄에 “즉위 2년에 왕의 삼대조고를 추존하여 始祖의 존시를 책봉해 올리니 元德大王이라 하고 비는 貞和王后라 하였으며, 懿祖는 景康大王이라 하고 비는 元昌王后라 하였으며, 世祖는 威武大王이라 하고 비는 威肅王后라 하였다.”라고 하였다.
14592
 
1451 高麗史 02
김관의의 編年通錄에 이르기를 “이름이 虎景이라는 사람이 있어 스스로 聖骨將軍이라고 불렀다. 白頭山에서부터 두루 돌아다니다가 扶蘇山의 왼쪽 골짜기에 이르러 장가를 들고 살림을 차렸는데 집은 부유하였으나 자식이 없었다.
14596
 
1451 高麗史 03
虎景이 옛 부인을 잊지 못하고 밤마다 늘 꿈같이 와서 교합하여 아들을 낳으니 康忠이라 하였다. 집안에 천금을 쌓아두고 두 아들을 낳았는데 막내는 損乎述이라 부르다가 이름을 바꾸어 寶育이라 하였다. 일찍이 꿈에 곡령에 올라가 남쪽을 향해 소변을 보니, 三韓의 산천이 오줌에 잠겨 은빛 바다로 변하였다. 다음날 그의 형 伊帝建에게 이야기를 하였더니 이제건이 자기 딸 德周로 아내를 삼게 하였다.
14599
 
1451 高麗史 04 꿈
보육에게는 두 딸이 있었는데 어느날 언니가 산꼭대기에 올라가 오줌을 누자 천하에 흘러넘친다는 꿈을 꾸었다. 동생 辰義가 비단 치마를 주고 그 꿈을 샀다. 훗날 당나라 肅宗이 천하를 떠돌다 보육의 집에 머물게 되었는데 肅宗의 터진 옷고름을 꿰매주러 언니가 들어가다 넘어져 동생 辰義가 그 일을 하게 되었다. 마침내 辰義는 肅宗과 동침하고 作帝建을 낳았다. ▐ 삼국사기에 나오는 신라 문무왕 이야기와 유사하다.
3114 COMMENT
 
1451 高麗史 051
당 肅宗 황제가 왕위에 오르기 전 산천을 두루 유람하고자 하여 明皇 天寶 12년 계사년 봄에 바다를 건너 浿江의 서쪽 나루터에 이르렀다. 한 달을 머무르다가 임신하였다는 것을 깨닫고 헤어지면서 말하길, ‘나는 大唐의 귀한 가문 사람이오.’라 하고 활과 화살을 주며 말하길, ‘아들을 낳거든 이것을 주시오.’라고 하였다. 과연 아들을 낳아 作帝建이라 불렀다. 뒤에 보육을 추존하여 國祖 元德大王이라 하고 그의 딸 진의를 貞和王后라 하였다.
14603
 
1451 高麗史 052
▐ 李齊賢은 王代宗族記에 國祖가 太祖의 증조이고 貞和는 國祖의 비라고 되어 있다는 점과 聖源錄에 寶育聖人이 元德大王의 외조라 되어 있다는 점을 들어 編年通錄에서 寶育을 國祖라 한 것은 잘못되었다고 지적하고 있다.
14886
 
1451 高麗史 06
作帝建은 어려서부터 총명하고 용력이 신과 같았다. 나이 대여섯 살에 어머니에게 묻기를, ‘나의 아버지는 누구신가요?’라고 하였는데 답하기를 ‘唐父다.’라고만 하였으니, 이는 이름을 알지 못하였기 때문이다. 자라면서 육예에 두루 뛰어났는데 글씨와 활쏘기가 더욱 빼어났다.
14614
 
1451 高麗史 06 西海龍王
한 늙은이가 나타나 절을 올리며 말했다. ‘나는 서해의 용왕이오. 늘 해질녘이 되면 어떤 늙은 여우가 치성광여래상으로 변신하고 하늘에서 내려오는데, 구름과 안개 사이에 해와 달과 별들을 쭉 벌여놓고는 패라를 불고 북을 치는 등 풍악을 울리며 와서 이 바윗돌에 앉아 옹종경을 읽어대면 내 머리가 쪼개질 듯 아프오. 귀공자께서는 활을 잘 쏜다고 하니 나의 괴로움을 없애주기 바라오’ 이에 作帝建이 허락했다. ▐ 삼국유사에 나오는 신라 거타지 설화와 유사하다.
5565
 
1451 高麗史 07
자리 뒤에 있던 한 노파가 놀리며 말하길, ‘어찌 그 딸에게 장가들지 않고 떠나려 하는 것이오?’라고 하였다. 작제건이 곧 알아차리고 그것을 청하니, 노인은 맏딸 翥旻義를 아내로 삼게 해주었다.
14639
 
1451 高麗史 08
용녀가 돌아와 화를 내며 말하기를, ‘부부의 도리는 신의를 지킴을 귀하게 여기는데 이제 이미 다짐을 저버렸으니 저는 여기에 살 수 없습니다.’라고 하고 드디어 어린 딸과 더불어 다시 용으로 변해 우물에 들어가 다시는 돌아오지 않았다. 작제건은 만년에 속리산의 장갑사에 살며 늘 불교 경전을 읽다가 죽었다. 후에 추존하여 懿祖 景康大王이라 하고 용녀를 元昌王后라 하였다.
14640
 
1451 高麗史 091
元昌王后는 아들 넷을 낳았는데 맏아들을 부르길 龍建이라 하였다가 뒤에 隆으로 고쳤으며 자는 文明이니 이 사람이 世祖다.
14601
 
1451 高麗史 092
뒤에 松嶽에서 永安城으로 가다가 길에서 한 여인을 만났는데 용모가 매우 닮아 드디어 더불어 혼인하였다. 어디에서 왔는지를 알지 못하였으므로 그런 까닭에 세상 사람들이 夢夫人이라 불렀다. 누군가는 말하기를, ‘그녀가 三韓의 어머니가 되셨기에 드디어 성을 韓氏라고 하였다.’라고 하였는데 이 사람이 바로 威肅王后이다.
14885
 
1451 高麗史 093
▐ 이 이야기는 韓이라는 공간과 연결되었다는 점에서 위략과 삼국지에 나오는 朝鮮韓氏 이야기와 유사하다. 王建이 호족으로 있던 開城은 원래 樂浪郡에 속한 곳이었다는 사실과 함께 이 韓氏 이야기는 그런 樂浪 문화권의 뿌리를 반영한다.
14884
 
1451 高麗史 094
道詵이 唐에 들어가 일행의 지리법을 얻고 돌아왔다. 白頭山에 올랐다가 곡령에 이르러 세조가 새로 지은 집을 보고 말하기를, ‘기장을 심을 땅에다 어찌하여 마를 심었는가?’라 하고 말을 마치자 가버렸다. '내년에는 반드시 성스러운 아들을 낳을 것이니 마땅히 이름을 王建이라 지으시오.'라고 하였다. 세조가 그의 말을 따라 집을 짓고 살았는데 이 달 威肅王后가 임신하여 太祖를 낳았다.
14654
 
1451 高麗史 095
▐ 李齊賢은 王氏宗族記에 國祖의 성이 王氏라 되어 있는 점을 들어 編年通錄에서 道詵이 지나다 ‘기장을 심을 땅에다 어찌하여 마를 심었는가?’라고 한 걸 듣고 龍建이 아들의 성을 王氏로 했다는 식의 이야기는 잘못되었다고 지적하고 있다. 王氏宗族記에 의하면 원래부터 王氏였던 듯하다.
14715
 
1778 東史綱目
고려 태조는 궁예와 처음부터 군신 사이가 아니요, 다 신라의 백성으로서 어지러운 때를 틈타 까마귀떼처럼 한때 서로 만났었다. 신라왕실을 도와 추대하고 북을 치며 북진하였더라면, 대의는 밝아지고 왕업도 성취되었을 것이다. 이런 계책은 세우지 않고, 한밤중에 거사하여 창황하게 왕위에 올랐던 초라한 거동은 후세에 구실이 되었으니 애석한 일이다.
25022 COMMENT
 
王建
왕건의 뿌리에 관해서는 몇 가지 서로 다른 이야기가 전해지고 있다. 開城王氏는 황제 顓頊의 후손 祖明이 東海를 건너와 平壤 일토산 아래에 정착하였고 그 후손 受兢이 箕子로부터 王氏 성을 하사 받았으며 그 먼 후손이 王建이라고 한다. 이 이야기는 낙랑 유민들의 묘지명에 나오는 樂浪王氏 이야기와 유사하다. 거기에는 樂浪王氏가 箕子의 후손인데 周武王이 箕子를 朝鮮에 봉했기 때문에 그 후손들이 王을 성씨로 삼게 되었다고 한다. 王建이 호족으로 있던 開城은 원래 ...
5563 COMMENT
 
고구려의 어원
ᐥ고구려는 한나라가 설치한 현도군 고구려현의 명칭에서 비롯되었다.ᐥ
 
王氏源派記(車柳氏宗譜史由來)
황제 顓頊의 후손 祖明이 東海를 건너와 平壤 일토산 아래에 정착하였고 그 후손 受兢이 箕子로부터 王氏 성을 하사 받았다. ▐ 이 이야기는 樂浪(平壤)이라는 공간과 箕子라는 인물이 등장한다는 점에서 낙랑 유민들의 묘지명에 나오는 樂浪王氏 이야기와 유사하다. 王建이 호족으로 있던 開城은 원래 樂浪郡에 속해 있던 곳이기 때문에, 開城王氏 이야기는 王建의 뿌리도 樂浪王氏처럼 樂浪의 귀족이었을 가능성을 열어준다.
20913
 
閼智
왕씨고려의 공식 기록인 太祖實錄과 왕건 설화가 모순되는 것은, 김일제의 후손을 자처하는 신라 김씨의 공식 기록과 조상이 금궤에서 나왔다고 하는 알지 설화가 모순되는 것과 비슷하다.
15232
 
뿌리를 찾아서 - 開城王氏
중국 황제 헌원의 17세손 조명이 유누와 함께 건너와 지금의 평양 일토산 아래에 정착하였다. 그후 조명의 후손 수극이 기자로부터 왕씨 성을 하사 받았다. 그후 수극의 57세손 왕염, 그의 13세손 왕몽으로 이어져 왔는데 왕몽은 신라 건국초기에 시중을 지냈다. 왕몽이 정쟁을 피해 일곱째 아들 왕림을 데리고 지리산에 들어가 10여년 동안 수도하면서 전, 신, 차 등으로 성을 바꾸었고 이름도 차무일로 바꾸었다. 차무일의 셋째 아들 왕식시의 후손이 왕건이다.
24604 COM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