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2
한궐이 조삭에게 알려 그에게 빨리 도망치라고 했다. 조삭이 “당신이 틀림없이 조씨의 제사를 끊어지지 않게 해준다면 죽어도 여한이 없소!”라고 했다. 한궐이 이를 허락했다. 도안고가 조씨를 죽일 때 한궐은 병을 핑계로 나가지 않았다. 정영, 공손저구가 조씨 고아 조무를 숨겼고, 한궐이 그것을 알았다.
http://qindex.info/i.php?x=22085
 -0566
韓之先與周同姓 姓姬氏 其後苗裔事晉 得封於韓原 曰韓武子 武子後三世有韓厥 從封姓為韓氏 한의 선조는 주와 같은 성인 희씨이다. 그 후예들은 진을 섬겨 한원을 봉지로 얻어 한 무자라 했다. 한 무자 이후 3세손에 한궐이 있었는데, 봉지의 이름을 성으로 삼아 한씨라 했다.
http://qindex.info/i.php?x=22092
 05
晉悼公之年 韓獻子老 獻子卒 子宣子代 宣字徙居州 -580년에 한 헌자가 나이가 많아 물러났다. 헌자가 죽자 아들 선자가 뒤를 이었다. 선자가 주로 옮겼다.
http://qindex.info/i.php?x=22090
 04
晉景公十七年 病 卜大業之不遂者為祟 韓厥稱趙成季之功 今後無祀 以感景公 景公問曰 尚有世乎 厥於是言趙武 而復與故趙氏田邑 續趙氏祀 -583년에 병이 나서 점을 치니 대업을 잇지 못한 후손의 원혼이 들린 것이라 했다. 한궐이 조성계의 공을 거론하면서 지금 제사가 끊어졌다고 하여 경공의 마음을 움직였다. 경공이 “그 후손이 아직 남아 있소?”라고 물었다. 한궐이 이에 조무를 이야기하자 다시 옛 조씨의 땅을 회복시켜 주고 조씨의 제사를 잇도록 했다.
http://qindex.info/i.php?x=22089
 03
景公十一年 厥與郤克將兵八百乘伐齊 敗齊頃公于鞍 獲逢丑父 於是晉作六卿 而韓厥在一卿之位 號為獻子 -589년에 한궐과 극극이 8백 승의 전차로 제를 공격하여 제 경공을 안에서 패배시키고 봉추보를 잡았다. 이 무렵 진이 6군을 두었는데 한궐이 경 한 자리를 차지했고 헌자라 했다.
http://qindex.info/i.php?x=22088
 -0597
韓厥 晉景公之三年 晉司寇屠岸賈將作亂 誅靈公之賊趙盾 趙盾已死矣 欲誅其子趙朔 韓厥止賈 賈不聽 厥告趙朔令亡 朔曰 子必能不絕趙祀 死不恨矣 韓厥許之 及賈誅趙氏 厥稱疾不出 程嬰 公孫杵臼之藏趙孤趙武也 厥知之 -597년에 진의 사구 도안고가 난을 일으켜 영공의 적신 조돈을 죽이려고 했다. 그 당시 조돈은 이미 세상을 떠났다. 그래서 그의 아들 조삭을 죽이려 했다. 한궐이 도안고를 막았으나 도안고는 듣지 않았다.
http://qindex.info/i.php?x=22086
 0408 鎭
信都縣 → 樂浪高麗
http://qindex.info/i.php?x=22060
 0357 冬壽
遼東 平郭 → 樂浪高麗
http://qindex.info/i.php?x=2200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