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lla > 年代記 > 史書 > 0289 三國志 (晉 陳壽) >
 
三國志(289) 01
倭人在帶方東南大海之中 依山島爲國邑 舊百餘國 漢時有朝見者 今使譯所通三十國 왜인은 대방군 동남쪽의 큰 바다 가운데에 살고 있는데, 산이 많은 섬에 의지하여 나라와 마을을 이루었다. 이전에는 100여 나라였는데, 한대에 조정에 알현하는 나라가 있었고, 지금은 사역이 통하는 곳이 30개 나라이다.
14735
 
三國志(289) 02
從郡至倭 循海岸水行 歷韓國 乍南乍東 到其北岸狗邪韓國 七千餘里 始度一海 千餘里至對馬國 군에서 왜까지는 해안을 따라 물길로 가서 한국을 거쳐 때로는 남쪽으로 때로는 동쪽으로 나아가면 그 북쪽 대안인 구야한국에 도착하는데 7천여 리이며 처음으로 바다 하나를 건너는데 1천여 리를 가면 대마국에 도착한다.
14739
 
三國志(289) 03
그 대관은 비구라 부르고 그 부는 비노모리라 부른다. 살아가는 곳은 절도로서 사방이 4백여 리 정도이고 토지는 산이 많아서 험하고 우거진 수풀이 많으며 도로는 새와 사슴과 같은 짐승들이 다니는 길과 같다. 1천여 호가 있으나 좋은 농경지가 없어서 해물을 먹으며 생활하면서 배를 타고 남쪽과 북쪽으로 가서 곡물을 사온다.
15761
 
단군설화의 기원
ᐥ단군설화는 중국의 위만이 평양으로 건너와 세웠다는 위만조선의 건국설화에서 비롯되었다.ᐥ
 
三國志(289) 04
또 남쪽으로 바다 1천여 리를 건너는데 이름은 한해라고 한다. 일대국에 이른다. 관 역시 비구라 부르고 부도 비노모리라 부른다. 사방은 3백 리 정도이고 대나무와 울창한 숲이 많으며 3천 정도의 집이 있다. 약간의 전지가 있지만 농사를 지어도 여전히 먹고 살기에 부족하므로 역시 남쪽과 북쪽으로 다니면서 곡물을 사온다.
16588
 
三國志(289) 05
또 바다 하나를 건너서 1천여 리를 가면 말로국에 이른다. 4천여 호가 있는데 산과 바다를 따라서 거주하고 있고 초목이 무성하여 길을 가면서 앞에 가는 사람을 볼 수 없다. 물고기와 전복을 잘 잡는데 바닷물이 깊든 얕든 간에 모두 물속으로 들어가서 그것들을 잡는다.
19158
 
三國志(289) 06
동남쪽으로 육상으로 5백 리를 가면 이도국에 도착한다. 관은 이지라 부르고 부는 설모고 혹은 병거고라 부른다. 1천여 호가 있는데 대대로 왕이 있었지만 모두 여왕국에 통속되어 있어서 군사가 왕래하면서 항상 주재하는 곳이다.
22464
 
三國志(289) 07
동남쪽의 노국에 이르는 1백 리이다. 관은 시마고라 부르고 부는 비노모리라 부른다. 2만여 호가 있다.
22465
 
三國志(289) 08
동쪽으로 가면 불미국에 이르는데 1백 리이다. 관은 다모라 부르고 부는 비노모리라 부른다. 1천여 집이 있다.
22466
 
三國志(289) 09
남쪽으로 가면 투마국에 이르는데 바닷길로 20일을 간다. 관은 미미라 부르고 부는 미미나리라 부른다. 5만여 호 정도이다.
22467
 
三國志(289) 10
南至邪馬壹國 女王之所都 水行十日 陸行一月 官有伊支馬 次曰彌馬升 次曰彌馬獲支 次曰奴佳鞮 可七萬餘戶 自女王國以北 其戶數道里可得略載 其餘旁國遠絕 不可得詳
22468
 
三國志(289) 10
남쪽으로 가면 야마일국에 이르는데 여왕이 도읍한 곳으로 바닷길로 20일 동안 가고 육상으로 1개월 동안 간다. 관으로 이지마가 있고 그 다음은 미마승이라 부르며 그 다음은 미마획지라 부르고 그 다음은 노가제라 부른다. 7만여 호 정도가 있다. 여왕국의 이북은 그 호구의 숫자와 거리를 대략적이라도 기재할 수 있지만 그 나머지 주변국은 멀리 떨어져 있기 때문에 상세한 것을 얻을 수 없다.
22502
 
三國志(289) 11
사마국이 있고 이백지국이 있으며 이사국이 있고 도지국이 있으며 미노국이 있고 호고도국이 있으며 불호국이 있고 저노국이 있으며 대소국이 있고 소노국있으며 호읍국이 있고 화노소노국이 있으며 귀국이 있고 위오국이 있으며 귀노국이 있고 야마국이 있으며 궁신국이 있고 파리국이 있으며 지유국이 있고 오노국이 있으며 노국이 있는데 이것이 여왕의 경계 안에 있는 것을 다 열거한 것이다.
22469
 
三國志(289) 12
그 남쪽에는 구노국이 있는데 그 관직으로는 구고지비구가 있고 여왕에 소속되지 않았다. 군에서 여왕국까지는 1만 2천여 리이다.
22470
 
三國志(289) 13
남자는 어른 아이 없이 얼굴과 몸에 문신을 한다. 옛날부터 사신들이 중국으로 왔는데 모두 대부라 칭하였다. 하나라 소강왕의 아들이 회계에 봉해지자 머리를 자르고 문신을 하여 교룡의 해를 피하였다. 지금 왜의 수인은 바다에 들어가 물고기와 조개를 잡는데 문신은 원래는 큰 물고기와 바다 짐승을 피하려는 것이었지만 점차 장식이 되었다.
22471
 
三國志(289) 14
여러 나라의 문신은 각각 달라 왼쪽이나 오른쪽 혹은 크거나 작은데, 왼쪽과 오른쪽 크고 작은 것은 높고 낮음에 따른 차이다. 가는 길과 거리를 헤아려 보면 마땅히 회계 동야의 동쪽에 있어야 한다.
22472
 
三國志(289) 15
그 풍속은 음란하지 않고 남자는 모두 쓰지 않고 상투를 틀고 목면으로 머리를 묶는다. 그 옷은 모두 가로의 폭이 넓은 천을 묶어서 서로 이었으며 실로 꿰매는 경우는 거의 없다. 여인은 머리카락을 풀어헤치거나 말아서 뒤로 묶었으며 옷을 만드는 것이 홑이불과 같은데 그 중앙을 뚫고 그곳으로 머리를 넣어 입는다. 벼와 모시를 재배하고 양잠을 하여 실을 만들며 세모시 좋은 비단 그리고 솜을 산출한다.
22473
 
三國志(289) 16
그 땅에는 소, 말, 호랑이, 표범, 양 그리고 까치가 없다. 무기로는 창, 방패 그리고 목궁을 사용한다. 목궁은 아랫부분을 짧게 하고 윗부분을 길게 한다. 대나무 화살대는 어떤 것은 철로 된 화살촉이고 어떤 것은 뼈로 된 화살촉이다. 있거나 없는 것이 담이 및 주애와 같다.
22474
 
三國志(289) 17
왜의 땅은 온난하고 겨울과 여름에도 생채를 먹고 모두 맨발로 다닌다. 집과 방이 있는데 부모형제는 기거하는 곳을 달리하고, 붉은색 안료를 몸에 바르는데 중국에서 분을 사용하는 것과 같다. 먹거나 마시거나 변두를 사용하고 손으로 먹는다.
22475
 
三國志(289) 18
사람이 죽으면 관은 쓰지만 곽은 없다. 흙을 쌓아 봉분을 만든다. 사람이 죽으면 10여 일 동안 매장하지 않는데 이때는 고기를 먹지 않으며 상주는 곡읍하지만 다른 사람들은 와서 노래하고 춤추면서 술을 마신다. 장사가 끝나면 온 가족이 물속으로 들어가서 목욕하는데 연목과 같다.
22476
 
三國志(289) 19
그 사행이 바다를 건너서 중국에 올 때는 항상 한 사람에게 머리를 빗지 못하게 하고 서캐와 이를 없애지 못하도록 하며 의복은 때가 묻어서 더럽고 고기를 먹지 못하게 하며 부인에게 접근하지 못하게 하여 마치 초상을 치르는 사람과 같았는데 그를 지최라고 불렀다. 만약 가는 자들이 길하고 좋으면 모두는 그에게 생구와 재물을 주고 만약 질병이나 폭풍 등의 재해를 만나면 곧바로 그를 죽이려고 하면서 그 지최가 삼가지 않았다고 한다.
22477
 
三國志(289) 20
진주와 청옥을 산출한다. 그 산에서는 단이 나고 그 나무로는 매화나무, 노송나무, 녹나무, 모과나무, 상수리나무, 감귤나무, 떡갈나무, 박태기나무, 그리고 단풍나무가 있다. 그 대나무로는 조릿대와 해장죽과 도지가 있다. 생강, 귤, 산초 그리고 양하가 있지만, 이것들을 양념으로 쓸 줄은 모른다. 원숭이와 검은 꿩이 있다.
22478
 
三國志(289) 21
그 풍속은 일을 거행하거나 갈 때 말하거나 행동해야 하는 것이 있으면 항상 뼈를 불에 태워서 점치는데 그렇게 하여 길흉을 묻고 맨 먼저 점친 내용을 알리는데 그 말은 영귀의 법과 같은 것으로서 불에 타서 갈라진 금을 보고 앞으로의 일을 점친다. 그들은 모이거나 행동할 때 아버지와 아들 그리고 남자와 여자의 구별이 없고 천성이 술을 즐긴다.
22479
 
三國志(289) 22
대인처럼 존경해야 할 사람을 만나면 단지 손뼉을 치는데 그렇게 하는 것이 무릎을 꿇고 절하는 것에 해당한다. 그 사람들은 장수하여 어떤 이는 100살까지 살고 어떤 이는 80살 내지 90살까지 산다. 그 풍속은 나라의 대인은 모두 4~5명의 부인을 두고 하호라도 어떤 이는 2~3명의 부인을 두었다. 부인은 음란하지 않고 투기하지 않는다.
22480
 
三國志(289) 23
물건을 훔치지 않고 소송으로 다투는 일도 적다. 법을 어기는 사람이 있으면 가벼운 자는 그 처와 자식을 몰수하고 무거운 자는 그 문호 및 종족을 멸한다. 존비에도 각각 등급이 있는데 서로 잘 신복한다.
22481
 
三國志(289) 24
세금을 거둔다. 저각도 있으며 나라마다 시장이 있어서 있고 없는 것을 서로 교역하는데 대왜를 시켜서 그것을 감독하도록 하였다. 여왕국의 이북에 특별히 일대솔을 설치하여 여러 나라를 단속하고 살피도록 하였으므로 여러 나라는 그를 두려워하면서 꺼려하였다. 항상 이도국에서 다스렸는데 나라 안에 자사가 있는 것과 같다.
22482
 
三國志(289) 25
왕이 사신을 시켜서 경도, 군 그리고 여러 한국에 보내거나 군이 왜국에 사신을 파견하면 항상 나루터로 와서 찾아서 전달해서 보낸 문서와 하사하여 보내준 물건을 여왕에게 도착하도록 하는 데 실수나 착오가 없었다.
22483
 
三國志(289) 26
하호가 대인과 도로에서 서로 마주칠 때에는 뒷걸음을 쳐서 돌아서 풀숲으로 들어간다. 말을 전달하거나 일을 설명할 때는 어떤 자는 몸을 웅크리고 어떤 자는 무릎을 꿇고 양손은 땅에 대는데 그것은 공경을 나타내는 것이다. 답할 때는 ‘희’라고 하는데 비교하자면, ‘예’라고 하는 것과 같다.
22484
 
三國志(289) 27
그 나라도 본래 남자를 왕으로 삼았으나 70년~80년이 지나자 왜국에서 난리가 일어나서 서로 공벌한 지 여러 해가 되었다. 마침내 모두 함께 한 여자를 추대하여 왕으로 삼았는데 이름은 비미호라고 한다.
22485
 
三國志(289) 28
귀도를 섬겨서 능히 무리를 미혹하며 나이가 이미 많았음에도 지아비가 없고 남동생이 있어서 나라를 다스리는 것을 도와주었다. 왕이 된 이래 본 자가 적었다. 여자 종 1천 명으로써 자신을 모시도록 하였으며 오직 남자 1명이 있어서 음식을 올리거나 말을 전달하러 출입하였다. 궁실과 누관에 거처하였고 성책이 엄중하게 설치되어 있고 항상 병기를 지닌 사람이 있어서 지켰다.
22486
 
三國志(289) 29
女王國東渡海千餘里 復有國 皆倭種 又有侏儒國在其南 人長三四尺 去女王四千餘里 又有裸國黑齒國復在其東南 船行一年可至 參問倭地 絕在海中洲島之上 或絕或連 周旋可五千餘里
22487
 
三國志(289) 29
여왕국의 동쪽으로 바다 1천여 리를 건너면 다시 나라가 있는데 모두 왜종이다. 또 소인국이 그 남쪽에 있는데 사람들의 키는 3~4척이고 여왕에서 4천여 리 떨어져 있다. 또 나국과 흑치국이 그 동남쪽에 있다. 배를 타고 1년을 가면 도착할 수 있다. 왜의 땅을 헤아려 보면 멀리 떨어진 바다에 있는 섬에 있는데 어떤 곳은 서로 끊어져 있지만 어떤 곳은 서로 이어져 있으며 주위는 5천여 리 정도이다.
22503
 
三國志(289) 30
景初二年六月 倭女王遣大夫難升米等詣郡 求詣天子朝獻 太守劉夏遣吏將送詣京都 238년 6월에 왜의 여왕이 대부 난승미 등으로 하여금 군에 이르게 하여 천자에게 나아가서 조헌하기를 요청하므로 태수인 유하가 리를 시켜서 전송하게 하여 경도에 이르게 하였다.
22488
 
三國志(289) 31
其年十二月 詔書報倭女王曰 制詔親魏倭王卑彌呼 帶方太守劉夏遣使送汝大夫難升米 次使都巿牛利奉汝所獻男生口四人 女生口六人 班布二匹二丈 以到 그해 12월에 조서를 내려서 왜의 여왕에게 답하여 말하였다. “친위왜왕 비미호에 제조하노라. 대방군 태수인 유하가 사인을 보내어 너의 대부 난승미와 차사 도시우리를 호송해 왔는데 네가 바친 남자 생구 4인, 여자 생구 6인 그리고 반포 2필 2장을 받들고 왔다.
22489
 
三國志(289) 32
네가 있는 곳은 대단히 먼데도 사신을 파견하여 공헌하였다. 이는 너의 충성과 효심이니 나는 너를 심히 어여쁘게 여기노라. 이제 너를 친위왜왕으로 삼고 금인자수를 수여하노라. 장봉하여 대방태수에게 보내어 수여토록 하겠다. 너는 너의 나라 사람들을 편안하게 하고 어루만져주며 효순하는 데 힘쓰도록 하라.
22490
 
三國志(289) 33
네가 보낸 사신 난승미와 우리는 먼 곳을 건너오느라 길에서 부지런히 힘썼으니 이제 난승미를 솔선중랑장으로 우리를 솔선교위로 삼고 은인청수를 수여하노라. 그들을 만나서 위로하고 하사하여 돌려보내노라.
22491
 
三國志(289) 34
이제 강지교룡금 5필, 강지추속계 10장, 천강 50필, 감청 50필로써 네가 공물로 헌납한 값에 보답하겠다. 또 특별히 너에게 감지구문금 3필, 세반화계 5장, 금 8량, 오척도(五尺刀) 2구, 동경 100매, 진주와 연단 각각 50근을 하사할 것이고 모두를 포장해서 봉하여 난승미와 우리에게 부친다.
22492
 
三國志(289) 35
귀환하면 기재된 그대로 받을 것이다. 모두는 너의 국중 사람들에게 보여라. 국가가 너를 어여쁘게 여기는 것을 알게 하도록 하라. 그러므로 정중하게 너에게 좋은 물품들을 사여하노라.”
22493
 
三國志(289) 36
正始元年 太守弓遵遣建中校尉梯儁等奉詔書印綬詣倭國 拜假倭王 并齎詔賜金帛錦罧□刀鏡采物 倭王因使上表荅謝恩詔 240년에 태수 궁준이 건충교위 제준 등으로 하여금 조서와 인수를 받들고 왜국에 도착하여 왜왕에게 수여하였고 아울러 조서를 가져와서 금, 비단, 비단으로 짠 융단, 칼, 거울 그리고 채물을 하사하였다. 왜왕은 이에 사신을 파견하여 은조에 감사하는 답서의 표문을 올렸다.
22494
 
三國志(289) 37
其四年 倭王復遣使大夫伊聲耆掖邪狗等八人 上獻生口倭錦絳青縑緜衣帛布丹木□短弓矢 掖邪狗等壹拜率善中郎將印綬 243년에도 왜왕은 다시 사신으로 대부 이성기와 액사구 등 8인을 파견하여 생구, 왜금, 강청겸, 면의, 백포, 단목, 부, 단궁시를 바쳤다. 액사구 등은 솔선중랑장의 인수를 똑같이 하사받았다.
22495
 
三國志(289) 38
其六年 詔賜倭難升米黃幢 付郡假授 245년에 조서를 내려서 왜의 난승미에게 황당을 하사하고 군을 통해서 수여하였다.
22498
 
三國志(289) 39
其八年 太守王頎到官 倭女王卑彌呼與狗奴國男王卑彌弓呼素不和 遣倭載斯烏越等詣郡說相攻擊狀 遣塞曹掾史張政等因齎詔書黃幢 拜假難升米為檄告喻之 247년에 태수인 왕기가 관부에 도착하였다. 왜의 여왕 비미호는 구노국의 남왕인 비미궁호와 본래부터 불화하여 왜인 재사와 오월 등을 군에 파견하여 서로 공격한 상황을 보고하였다. 새조연사인 장정 등을 파견하고 아울러 조서와 황당을 보내고 난승미에게 수여하고 격문을 만들어서 알리고 깨닫도록 하였다.
22499
 
三國志(289) 40
卑彌呼以死 大作冢 徑百餘步 徇葬者奴婢百餘人 更立男王 國中不服 更相誅殺 當時殺千餘人 復立卑彌呼宗女壹與 年十三為王 國中遂定 비미호가 마침내 죽자 크게 무덤을 만들었는데 지름이 1백여 보였고 순장된 자는 노비 1백여 명이었다. 새롭게 남자 왕을 세웠으나 국중의 사람들이 승복하지 않아서 다시 서로 주살하여 당시 피살된 사람의 수가 1천 명이었다. 다시 비미호 종실의 여자인 일여를 세웠는데 나이 13세에 왕이 되었지만 국중은 마침내 안정되었다.
22500
 
三國志(289) 41
정 등이 격문을 써서 일여에게 알려서 깨우쳤다. 왜의 대부인 솔선중랑장 액사구 등 20인으로 하여금 장정 등을 송환시켰고 이때 대에 도착하여 남녀 생구 30인을 헌상하고 백주 5천 개, 공청대구주 2매 그리고 이문잡금 20필을 공물로 바쳤다.
22501
 
중국정사외국전 - 동북아역사재단
1021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