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litician > 인물 > (ㄴ) > 노무현 > 연대기 > 2009 마녀사냥 > 死前 민주당, 진보신당, 경향, 한겨레, ...
 
 2009-03-27 한겨레신문 사설
[노 전 대통령 주변의 추한 모습] 정치적 의도를 따지기에 앞서 드러나는 의혹 하나하나가 국민의 실망과 분노를 자아낼 만하다. 그동안 뒤로는 이런 일이 벌어지는데도 노 전 대통령은 “소설 쓰지 말라”며 의심을 물리치기만 했으니, 위선이라는 비난도 피할 길 없다
http://qindex.info/i.php?f=1605#22993
 
 2009-04-01 한겨레신문 만평
역대 가장 깨끗할 뻔한 정권 - 장봉군 화백 -
http://qindex.info/i.php?f=1605#23153
 
 2009-04-09 경향신문 만평
청탁하면 패가망신... 누구 말씀이더라?
http://qindex.info/i.php?f=1605#23154
 
 2009-04-09 진보신당 노회찬
노회찬 진보신당 대표는 9일 <PBC>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이석우입니다’와의 전화인터뷰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이 자신의 홈페이지에서 부인인 권양숙씨가 박연차 태광실업 대표에게 돈을 받았다고 고백한 것에 대해 “(고백에도 불구하고)납득하기 어려운 부분이 많다”며 “참 구차하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http://qindex.info/i.php?f=1605#22999
 
 2009-04-10 미디어오늘 만평
뻥~
http://qindex.info/i.php?f=1605#23151
 
 2009-04-14 미디어오늘 박상주
국민들 앞에 석고대죄 하십시오. 다 까발리고, 다 털어놓으시고, 용서를 구하십시오. 죽을 때 죽더라도 하찮은 하이에나 떼에 물려 죽지 마시고, 지도자답게 산화하십시오. 당신이 죽어야 이 땅의 민주주의와 사회정의가 부활합니다.
http://qindex.info/i.php?f=1605#61
 
 2009-04-15 경향신문 이대근
[굿바이 노무현] 노무현 당선은 재앙의 시작이었다고 해야 옳다. 이제 그가 역사에 기여할 수 있는 일이란 자신이 뿌린 환멸의 씨앗을 모두 거두어 장엄한 낙조 속으로 사라지는 것이다.
http://qindex.info/i.php?f=1605#40606
 
 2009-04-20 경향신문 이종탁
[노무현의 의리] 노 전 대통령 부부가 검찰 수사에 협조하지 않고 묵비권을 행사하며 “어디 한 번 증거 찾아 봐라. 아마 쉽지 않을걸?” 하며 버티는 꼴은 전두환·노태우 전 대통령을 연상케 한다.
http://qindex.info/i.php?f=1605#1131
 
 2009-04-23 미디어오늘 만평
저를 버리십시오?
http://qindex.info/i.php?f=1605#23152
 
 2009-04-30 한겨레신문 김종구
지금이야말로 그의 예전 장기였던 ‘사즉생 생즉사’의 자세가 필요한 때다. ‘사즉생’을 말하는 것은 노 전 대통령 개인의 부활을 뜻하는 게 아니다. 노 전 대통령이 선언한 대로 그의 정치생명은 이미 돌아올 수 없는 강을 건넜다. 하지만 그는 죽더라도 그의 시대가 추구했던 가치와 정책, 우리 사회에 던져진 의미 있는 의제들마저 ‘600만달러’의 흙탕물에 휩쓸려 ‘동반 사망’하는 비극은 막아야 한다. 그의 ‘마지막 승부수’는 아직도 남아 있다.
http://qindex.info/i.php?f=1605#22992
 
 2009-05-04 경향신문 유인화
[아내 핑계 대는 남편들] 아내핑계를 댄 노무현 전 대통령을 비꼬는 글.
http://qindex.info/i.php?f=1605#22997
 
 2009-05-08 민주당 이종걸
돈의 액수가 적다는 게 문제는 안된다. 대통령 위치에서도 돈을 받았다면 포괄적 뇌물죄가 적용될 수 있다.
http://qindex.info/i.php?f=1605#22994
 
 2009-05-22 경향신문 김건중
다가오는 방학 때는 고생해서 몇 십만원 벌려는 아르바이트 걱정을 하지 말고 애들에게 봉하마을 논둑길에 버렸다는 시계나 찾으러 가자고 했다. 1억짜리가 2개나 되니 요행히 찾으면 횡재 아니냐고 했다. 또한 역사적 가치와 시대적 가치를 담아 대단한 경매 프리미엄이 붙지 않겠냐고도 했다.
http://qindex.info/i.php?f=1605#89
 
 2009-05-23 한겨레신문 만평
노 + 천신일 신상품 1+1 - 장봉군 화백 -
http://qindex.info/i.php?f=1605#23155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