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lla > 신라민족론 > 5. 고려는 우리 역사인가? > (4) 낙랑고려 > 결혼
 
 0289 삼국지
그 풍속은 혼인할 때 구두로 미리 정하고, 여자의 집에서 몸채 뒷편에 작은 별채를 짓는데 그 집을 서옥이라 부른다. 해가 저물 무렵에 신랑이 신부의 집 문 밖에 도착하여 자기의 이름을 밝히고 절하면서 아무쪼록 신부와 더불어 잘 수 있도록 해 달라고 청한다. 이렇게 두 세번 거듭하면 신부의 부모는 그때서야 작은 집에 가서 자도록 허락하고 돈과 폐백은 곁에 쌓아둔다. 아들을 낳아서 장성하면 아내를 데리고 집으로 돌아간다.
http://qindex.info/i.php?f=2512#2460
 
 0445 후한서
혼인에 있어서는 신랑이 신부의 집에 가서 살다가 자식을 낳아 장성한 뒤에야 남자의 집으로 돌아온다.
http://qindex.info/i.php?f=2512#2472
 
 0636 수서
시집 장가드는 데도 남녀가 서로 사랑하면 바로 혼례를 치른다. 남자의 집에서는 돼지고기와 술을 보낼 뿐 재물을 보내는 예는 없다. 만약 재물을 받는 자가 있으면 사람들이 모두 수치로 여긴다.
http://qindex.info/i.php?f=2512#2461
 
 0636 양서
그 나라의 습속은 음란하여 남녀가 서로 야합하는 경우가 많다.
http://qindex.info/i.php?f=2512#2474
 
 0636 주서
혼인에는 대체로 재물이나 폐백이 없어, 만일 재물을 받는 사람이 있으면 ‘계집종으로 팔아 먹었다’고 하여 매우 부끄럽게 여긴다.
http://qindex.info/i.php?f=2512#2476
 
 0659 남사
그 나라의 습속은 음란하여 남녀가 서로 야합하는 경우가 많다.
http://qindex.info/i.php?f=2512#2479
 
 0659 북사
혼인에 있어서는 남녀가 서로 사랑하면 바로 결혼시킨다. 남자 집에서는 돼지고기와 술만 보낼 뿐이지 재물을 보내 주는 예는 없다. 만일 여자 집에서 재물을 받는 사람이 있으면, 사람들은 모두 수치스럽게 여기며 ‘계집종으로 팔아 먹었다’고 한다.
http://qindex.info/i.php?f=2512#2481
 
 1060 신당서
혼인할 적에는 폐백을 쓰지 않으며, 받는 자가 있으면 수치로 여긴다.
http://qindex.info/i.php?f=2512#2464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