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lla > 新羅民族論 > 0012 高句麗

압록강 유역에는 貊이 있었다. 위만 조선에 복속되어 있다가 한나라가 -108년에 위만 조선을 무너뜨리고 4군을 설치할 때 현도군 高句麗현으로 편제되었다. 그러나 점차 한나라의 통제를 벗어나 高句麗현은 이름만 남게 되었다. 5부족으로 구성되어 있었으며 처음에는 소노부에서 왕을 배출하다 鄒牟부터는 계루부에서 왕위를 독점하였다. 나라 이름은 高句麗현의 이름을 따 高句麗라 불리게 되었다.
 
한국의 어원
ᐥ한국은 중국인의 후손 한씨가 세운 나라라는 뜻이다.ᐥ
 
穢貉
穢 濊 獩 ┆ 貉 貊 㹮 貃 陌 ┆ 狛 貘 獏 ▐ 穢와 濊는 모두 더럽다는 뜻인데 고대 영흥만 일대의 종족을 가리키는 말로도 쓰였고 貉은 너구리라는 뜻이고 貊과 㹮은 불가사리라는 뜻인데 모두 고대 압록강 유역의 종족을 가리키는 말로도 쓰였다.
15093#852 COMMENT
 
사기(-91) -0311
北鄰烏桓夫餘 東綰穢貉朝鮮真番之利 연나라는 북으로 오환 및 부여와 이웃하고 동으로 예맥, 조선 그리고 진번과 교류하여 이익을 얻었다.
11089
 
사기(-91) -0109-
諸左方王將居東方 直上谷 以徃者 東接穢貉朝鮮 모든 좌방의 왕들과 장수들은 동쪽에 거주하고 상곡군에서부터 동쪽으로 예맥 및 조선과 국경을 맞대고 있었다.
15475
 
사기(-91) -0108
漢使楊信於匈奴 是時漢東拔穢貉朝鮮以為郡 한나라는 양신을 흉노에 사신으로 보냈다. 당시 한나라는 동쪽으로는 예맥과 조선을 함락하여 그 땅에 몇 개의 군을 설치했다. ▐ 사기에는 부여, 예맥, 조선 그리고 진번이 나오지만 고구려는 나오지 않는다.
15085
 
사기(-91) -0108
以故遂定朝鮮為四郡 이로써 드디어 조선을 평정하고 4군을 설치하였다.
16088
 
한서(82) -0108
漢使楊信使於匈奴 是時漢東拔濊貉朝鮮以為郡 한나라는 양신을 흉노에 사신으로 보냈다. 당시 한나라는 동쪽으로는 예맥과 조선을 함락하여 그 땅에 몇 개의 군을 설치했다. ▐ 사기의 穢는 한서에서 濊로 표기되어 있다.
15518
 
한서(82) -0108
玄菟樂浪武帝時置 皆朝鮮濊貉句驪蠻夷 현도와 낙랑은 무제가 치소를 두었다. 모두 조선, 예맥 그리고 구려 오랑캐다. ▐ 濊貉과 句驪가 별개로 나오고 있다.
18257
 
한서(82) -0107
玄菟郡(武帝元封四年開) 현도군(무제 원봉 4년에 설치했다.) ▐ 이 기록에 의해 현도군의 설치 시기는 낙랑군, 진번군 그리고 임둔군보다 한 해 늦은 때로 확인되었다.
16456
 
한서(82) -0075
玄菟郡 高句驪 上殷台 西蓋馬 현도군 고구려 상은태 서개마 ▐ 삼국지(289)에 -75년에 옥저에 있던 현도군의 치소를 다른 곳으로 옮기고 옥저를 낙랑에 소속시켰다고 되어 있으므로, 이 기록은 -75년 이후의 상황이다.
17142
 
   한서(82)   -0075
한서(82) -0075
▐ 고구려는 혼강(渾江) 유역에 있었고 서개마는 압록강 상류에서 옥저로 넘어가는 개마대산의 서편에 있었으며 강계는 압록강에서 예로 넘어가는 길에 있었다.
17036
 
한서(82) -0075 遼山
高句驪(遼山遼水所出 西南至遼隊入大遼水 又有南蘇 水西北經塞外) 고구려(요산은 요수가 나오는 곳이다. 서남쪽으로 흘러 요대에 이르러 대요수로 들어간다. 또 남소가 있어 물이 서북쪽으로 흘러 변경을 경유한다.) ▐ 요수는 지금의 渾河다. 옛날에는 요대의 삼차하에서 대요수 및 太子河와 하나로 합쳐졌다. 혼하 상류에서 南蘇를 지나 서북쪽으로 흐른다는 강은 지금의 蘇子河가 유력하다.
15093#6129
 
한서(82) 0012
莽發高句驪兵 當伐胡 不欲行 郡強迫之 皆亡出塞 因犯法為寇 遼西大尹田譚追擊之 為所殺 州郡歸咎於高句驪侯騶 嚴尤奏言 貉人犯法 不從騶起 왕망이 고구려 병력를 뽑아 오랑캐를 정벌하려 하였으나 가지 않으려 했다. 군이 강요하자 모두 도망하여 변경을 나가 법을 어기고 도적이 되었다. 주와 군이 그 책임을 고구려후 추에게 돌렸다. 엄우가 진언하길 "맥인이 법을 어긴 것은 추 때문이 아닙니다."라고 했다. ▐ 高句驪와 貉人이 동일시되고 있다.
18905
 
한서(82) 0012
其更名高句驪為下句驪 布告天下令咸知焉 於是貉人愈犯邊 고구려를 하구려로 이름을 바꾸고 천하에 알리게 하였다. 그러자 맥인들이 더욱 변경을 침략하였다. ▐ 이 이야기를 통해 句麗는 어근이고 高는 관형사라는 것을 알 수 있다. 또 高句驪는 지역명이고 貉은 종족명이라는 사실도 짐작할 수 있다.
11106
 
삼국지(289) -0108
漢武帝元封二年 伐朝鮮殺滿孫右渠 分其地爲四郡 以沃沮城爲玄菟郡 한무제 원봉 2년에 조선을 정벌하여 만의 손자 우거를 죽이고, 그 지역을 분할하여 4군을 설치하였는데, 옥저성으로 현도군을 삼았다. ▐ 현도군은 처음에 옥저에 설치되었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17052
 
삼국지(289) -0075
後爲夷貊所侵 徙郡句麗西北 今所謂玄菟故府是也 沃沮還屬樂浪 뒤에 이·맥의 침략을 받아 군을 구려의 서북쪽으로 옮기니 지금의 현도의 고부라는 곳이다. 옥저는 다시 낙랑에 속하게 되었다. ▐ 한서(82)의 낙랑군에는 沃沮가 나오지 않고 夫租로 나온다.
15093#19738
 
삼국지(289) -0075
漢時賜鼓吹伎人 常從玄菟郡受朝服衣幘 高句麗令主其名籍 後稍驕恣 不復詣郡 於東界築小城 置朝服衣幘其中 歲時來取之
11100
 
삼국지(289) -0075
한나라 때에는 북과 피리와 악공을 하사하였으며, 항상 현도군에 나아가 조복과 의책을 받아갔는데, 고구려령이 그에 따른 문서를 관장하였다. 그 뒤에 차츰 교만 방자해져서 다시는 군에 오지 않았다. 이에 동쪽 경계상에 작은 성을 쌓고서 조복과 의책을 그곳에 두어, 해마다 와서 그것을 가져가게 하였다.
17034
 
삼국지(289) -0075
▐ 현도군에 와서 조복과 의책을 받아갔다거나 현도군의 동쪽에 경계가 있었다는 이야기는 현도군이 고구려 서북쪽으로 옮겨간 이후의 상황에 어울린다. 현도군에 고구려령이 있어 찾아온 고구려인들에게 조복과 의책을 주는 일을 관장하였다는 이야기는 고구려현이 고구려가 아닌 현도군 치소에 있었고 고구려를 실질적으로 통치하지는 못했다는 뜻이 된다.
17120
 
후한서(445) -0107
武帝滅朝鮮 以沃沮地爲玄菟郡 무제가 조선을 멸망시키고 옥저 땅으로 현도군을 삼았다.
17058
 
후한서(445) -0107
武帝滅朝鮮 以高句驪為縣 (前書元封中 定朝鮮為真番臨屯樂浪玄菟四郡) 使屬玄菟 賜鼓吹伎人 무제는 조선을 멸망시키고 고구려를 현으로 만들어서 (한서에는 원봉 중에 조선을 정벌하여 진번, 임둔, 낙랑 그리고 현도 4군으로 만들었다고 되어 있다.) 현도에 속하게 하였으며 북과 관악기와 악공을 하사하였다. ▐ 高句驪란 명칭은 高句驪縣이 설치되기 전부터 있었던 듯하다.
11099
 
후한서(445) -0082
罷臨屯眞番 以幷樂浪玄菟 임둔과 진번을 폐지하여 낙랑과 현도에 합병하였다. ▐ 임둔을 현도에 합치고 진번을 낙랑에 합쳤다고 보아야 다른 기록들과 어울린다.
17056
 
-0107 고구려의 어원
삼국지에 蓋馬大山이 나오므로 西蓋馬는 蓋馬 의 서부란 뜻이라는 걸 알 수 있다. 上殷台는 殷台의 상류란 뜻일 거 같은데 이는 上加羅, 下加羅, 上哆唎, 下哆唎 등의 예로 유추할 수 있다. 高句麗 또한 句麗란 어근에 高라는 꾸밈말이 붙은 것으로 볼 수 있다. 왕망이 下句驪로 이름을 바꾸었다거나 삼국지에서 句麗로만 칭해지기도 한 것으로 보아 이를 짐작할 수 있다. 句麗는 城을 뜻하는 말인 溝漊와 발음이 비슷하므로 城을 뜻하는 말로 짐작해 본다.
15093#11112
 
-0037 ± 고려 건국 설화
● 광개토왕릉비(414)┆위서(554)┆수서(636)┆주서(636)┆북사(659)┆통전(801)┆古記┆삼국사기(1145) ● 騶(한서,후한서)┆騊(삼국지)┆鄒牟(광개토왕릉비,모두루묘지명,삼국사기)┆朱蒙(위서,주서,수서,북사,고을덕묘지명,천남산묘지명,통전,古記,삼국사기)┆仲牟(일본서기)┆都慕(속일본기)┆中牟(안승 책문)┆衆解(삼국사기)┆東明(삼국사기) ● 紇升骨城(위서,북사,통전,삼국사기)┆紇斗骨城(주서)┆卒本(古記,삼국사기)┆忽本(광개토왕릉비)
15093#4425 COMMENT
 
-0037 ± 고려 건국 연도
삼국사기(1145)에는 -37년으로 되어 있으나 근거를 확인할 수 없다. 고자묘지명(700)에는 -41년으로 되어 있고 일본서기(720)에는 -33년경으로 되어 있어 삼국사기와 차이가 있다. 건국자 추모왕이 12년에 왕망에 의해 살해되었다고 설정하면 재임 기간이 50여년이나 된다.
15093#15536
 
-0037 ± 고려의 국호
고구려란 명칭은 -107년에 설치한 한나라 현도군의 高句驪縣으로 가장 먼저 나타나기 때문에 -37년에 세운 나라의 국호 또한 여기서 비롯된 것으로 보아야 한다. 12년에 왕망은 고구려와 갈등을 빚자 下句驪라 부르게 했으며 이후 간단히 句驪라 부르는 사례가 많았다. 그리고 驪는 검은 말이란 뜻이라 느낌이 좋지 않아 점차 곱다는 뜻인 麗로 바뀌었다. 또 427년에 도읍을 낙랑으로 옮긴 이후에는 高句麗가 점차 高麗로 바뀌었다.
15093#1914 COMMENT
 
-0037 + 고려 초기 왕계
고려의 초기 왕계는 고려의 건국 설화와 함께 광개토왕릉비(414)와 위서(554)에서 처음 나타난다. 광개토왕릉비에는 鄒牟-儒留-大朱留로 이어졌다고 되어 있고 위서에는 朱蒙-閭達-如栗-莫來로 이어졌다고 되어 있으며 삼국사기(1145)에는 東明-琉璃-大武神-閔中으로 되어 있다. 수서(636)와 북사(659)는 대체로 위서와 같다.
15093#4419 COMMENT
 
-0037 + 고려의 천도
-037 紇升骨城 ┆ 003 國內 ┆ 209 丸都 ┆ 247 平壤城 ┆ 342 丸都城 ┆ 343 平壤東黄城 ┆ 371 國內 ┆ 427 平壤 ┆ 586 長安城
15093#1883 COMMENT
 
-0018 백제의 기원
속일본기에 의하면 백제 왕조는 하백의 딸이 낳은 도모왕의 후손을 자처하였고 귀수왕을 16대 왕으로 인식했다. 귀수왕은 삼국사기의 근구수왕이다. 광개토왕릉비에도 하백의 딸이 낳은 추모왕 이야기가 나오는데, 삼국사기에는 그의 두 아들 비류와 온조가 갈라져 나가 각각 미추홀과 위례성에 정착했다가 비류가 실패해서 죽자 위례성으로 합쳐 백제가 되었다고 한다. 삼국사기에 의하면 온조로부터 근구수왕이 14대인데, 온조의 형 비류와 부 추모를 더하면 16대가 된다.
15093#2735 COMMENT
 
0012 추모왕 피살
왕망과 맥고려의 갈등은 한서(82), 삼국지(289), 후한서(445) 그리고 삼국사기(1145)에 실려있다. 그러나 왕망에 의해 죽은 인물이 한서와 후한서에는 고려왕 추(騶), 삼국지에는 고려왕 도(騊) 그리고 삼국사기에는 고려 장수 연비(延丕)로 되어 있다. 광개토왕릉비(414)에는 추모왕(鄒牟王)이 하늘로 올라갔다고 되어있어 시신 없이 장사를 지냈을 가능성을 열어준다.
15093#572 COMMENT
 
0012+ 후한서(445)
莽大說 更名高句驪王為下句驪侯 왕망이 크게 기뻐하며 고구려왕을 하구려후로 부르게 했다. ▐ 이전에는 고구려왕으로 불렸다는 이야기가 된다. 이 이야기는 고구려현은 형식적인 소속이었고 실질적으로는 고구려왕이 다스리는 나라였다는 것을 말한다.
6602
 
0012? 삼국지(289)
本有五族 有涓奴部 絕奴部 順奴部 灌奴部 桂婁部 本涓奴部爲王 稍微弱 今桂婁部代之 본디 다섯 족이 있으니, 소노부·절노부·순노부·권노부·계루부가 그것이다. 본래는 소노부에서 왕이 나왔으나 점점 미약해져서 지금은 계루부에서 왕위를 차지하고 있다.
17026
 
0414 고려의 정체성
고려는 韓과 穢를 다른 종족으로 보았으며 신라를 東夷라 했다. 신라 또한 고려를 다른 종족으로 보았으며 穢貊이라 했다. 중국은 고려왕에게 遼東郡公이라는 작위를 내렸고 고려왕도 스스로를 遼東에 있는 신하라 했다. 당나라는 고려를 침공하기 전에 遼東은 본래 중국 땅이라는 사실을 거듭 강조했다.
15093#2605 COMMENT
 
0427 낙랑고려
낙랑고려(樂浪高麗)는 도읍을 평양으로 옮긴 427년부터 패망한 668년까지를 말한다. 제사, 장례, 결혼 등의 풍습이 이전의 맥고려(貊高麗)와 달랐다.
15093#2459 COMMENT
 
0668 고려의 해체
왕조, 백성 그리고 영토 세 가지 측면에서 살펴본다. 고려가 망한 후 고려 왕조를 구성했던 지배세력은 대부분 당나라의 귀족이나 관리로 편입되었고 고려인이라는 정체성을 가지고 있었을 일반 사람들도 대부분 당나라로 사민을 당했다. 그러나 맥, 예, 옥저, 부여 등 대부분의 고려 영토는 발해의 영토가 되었다.
15093#1940 COMMENT
 
0698 발해
발해는 고려에 소속되었던 예, 맥, 부여 그리고 옥저의 옛 땅을 각각 남해부, 압록부, 부여부 그리고 책성부로 편제하였다. 이는 발해가 고려의 계승국을 자처할 만한 일이다. 왕씨고려가 세워질 때는 그런 발해가 여전히 존재하고 있었으니 예, 맥, 부여 그리고 옥저의 옛 땅은 왕고에 포함되지 않았다.
6313
 
0918 왕씨고려
왕씨고려는 신라의 영토와 백성을 고스란히 물려받았고 왕조만 바뀐 것이다. 고려의 영토와 백성 대부분은 발해로 흡수되었고 그래서 발해는 고려계승국을 자처하였다. 왕씨고려는 왕조의 정통성을 확보하기 위해 삼국사기를 편찬하여 고려를 한국사에 끼워넣었는데, 이때부터 민족 정체성의 혼란이 시작되었다.
15093#1719 COMMENT
 
0926 발해 이후
발해가 망한 이후 요나라에 대항해서 부여, 맥 그리고 발해를 재건하려는 시도가 모두 일어났다. 특히 맥인이 세운 정안국은 송사(1345)에 970년부터 991년까지 행적이 나타난다. 이는 왕씨고려가 고려를 계승하였다면 있을 수 없는 일이다. 왕고말까지도 맥인의 정체성을 가진 사람들이 존재하고 있었으며 이는 1370년에 이성계가 압록강 북쪽을 정벌할 때 나타난다.
5840
 
historiography - 국조
나라의 시조는 시대에 따라 변해왔다. 신라는 혁거세를 시조로 모셨고 왕고는 추모와 기자를 시조로 모셨으며 이조는 추모와 기자에 단군을 더했다. 신라의 후속국인 왕고가 추모와 기자를 시조로 모신 건 고려계승이라는 왕조의 명분을 뒷받침하고 중원에 기대어 왕조의 권위를 높이기 위한 것이었다. 이조가 단군을 더한 것은 새로이 생겨나 퍼져나간 단군설화를 반영한 것이다.
5767
 
ᐥ영문국호 Korea를 Silla로 바꾸어야 한다.ᐥ
고려가 우리 역사가 아니라면 영문국호 Korea도 우리의 정체성과 어긋나게 된다. 물론 Korea는 왕씨고려에서 나온 말이지만 왕씨고려의 국호가 고려에서 나왔기 때문에 마찬가지다. 그래서 우리 나라의 영문국호를 Silla로 바꾸는 게 어떨까 생각된다. 이것은 중국의 영문국호 China가 중국 최초의 통일제국 秦(Qin)에서 나온 것과 같은 맥락이다. 우리 나라를 최초로 통일한 나라는 신라다.
5526 COMMENT
 
고려사 요약
고려는 맥(貊)의 다섯 부족 연맹체에서 출발하여 동방변군을 밀어내고 주변의 여러 종족들을 통합하면서 성장하였다. 그리하여 중국과는 요하를 경계로 맞서고 한국과는 한강유역을 두고 경쟁을 하게 되었다. 그러나 오랫동안 분열되었던 중국이 589년 수(隋)/당(唐) 제국으로 통일되자 고려는 중국의 침략을 받게 된다. 마침내 668년 신라의 협력을 받은 당(唐)의 공격을 받아 망하고 말았다. 당(唐)은 고려왕 고장을 비롯한 고려의 지배세력들을 당(唐)으로 데려가 ...
8537 COMMENT
 
고려의 발생, 성장 그리고 소멸
고려의 발생, 성장 그리고 소멸
원래 고려는 낙랑의 북쪽에 있었고 한국은 낙랑의 남쪽에 있었다. 고려와 한국이 하나였던 적은 없고 서로를 동족으로 인식한 적도 없다. 고려가 망할 때도 신라에 통합되지 않았다.
10283
 
한서+삼국지+광개토왕릉비 종합
광개토왕릉비(414)의 鄒牟王은 한서(82)에서 왕망에 의해 살해되었다는 高句驪王 騶에 대응된다. 추모왕 이후의 왕위 계승은 그의 후손이 이었다는 사실이 기록에 분명히 나와 있다. 따라서 소노부에서 계루부로 왕위가 이동했다는 삼국지(289)의 이야기와 연결되면, 추모왕이 계루부 최초의 왕이었다는 이야기가 만들어진다. 이 왕조는 후대에 부여의 동명설화를 차용하여 추모설화를 만들고 왕조의 혈통을 신성화했다.
6350 COM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