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lla > 삼한시대 연대기 > 391년부터 474년 사이 > 0472 위서(魏書554)
 
 0472 위서(554) 1
백제왕 여경이 처음으로 사신을 보내어 표를 올려 말하기를, “신(臣)이 동쪽 끝에 나라를 세워 승냥이와 이리들에게 길이 막히니, 비록 대대로 신령하신 교화를 받았으나 번신의 예를 받들 길이 없었습니다. ... 삼가 사서(私署)한 관군장군(冠軍將軍) 부마도위(駙馬都尉) 불사후(弗斯侯) 장사(長史) 여례(餘禮)와 용양장군(龍驤將軍) 대방태수(帶方太守) 사마(司馬) 장무(張茂) 등을 보내어 파도에 배를 던져 망망한 바닷길을 더듬게 하였습니다. ...
http://qindex.info/i.php?f=314#41159
 
 0472 위서(554) 2
... 만일 천자의 인자와 간절한 긍휼이 멀리라도 미치지 않는 곳이 없다면 급히 장수 한 사람을 보내어 신의 나라를 구원하여 주십시요. 마땅히 저의 딸을 보내어 후궁에서 청소를 하게 하고, 아울러 자제들을 보내어 마굿간에서 말을 먹이게 하겠으며 한 치의 땅이나 한 사람의 필부라도 감히 저의 것이라 생각하지 않겠습니다. ...
http://qindex.info/i.php?f=314#26567
 
 0472 위서(554) 3
... 신의 나라 서쪽 국경에 있는 소석산의 북쪽 바다에서 10여구의 시체를 발견함과 아울러 옷과 기물·안장·굴레 등을 얻었사온데, 살펴보니 고려의 물건들이 아니었습니다. 뒤에 들으니 이는 폐하의 사신이 신의 나라로 오는 것을 뱀처럼 흉악한 것들이 길을 막고 바다에 침몰시킨 것이었습니다. 확실히 그렇게 하였는지는 알지 못하겠으나, 깊이 분노를 느낍니다. ...
http://qindex.info/i.php?f=314#41160
 
 0472 위서(554) 4
현조는 사신 소안을 파견하여 그 사신과 함께 돌아가게 하였다. 조서에 이르기를, “... 그대의 나라가 고려와 불화하여 여러 차례 침범을 당하였으나, 진실로 의(義)에 순응하고 인(仁)으로써 방비한다면 어찌 원수를 걱정할 것이 있겠는가? ... 그대 나라에서 보내온 안장을 그 때 사신이 탔던 안장인가 대조해 보니 중국의 물건이 아니었소. 반신반의한 일을 가지고 꼭 그럴 것이라고 단정하는 과오를 범할 수는 없소.” 하였다.
http://qindex.info/i.php?f=314#41161
 
 0472 위서(554) 5
... 고려는 선대의 조정에 번신이라 칭하며 직공하여 온지 오래인지라, 그대들과는 오래 전부터 틈이 있었다 하더라도 우리에겐 아직 영을 어긴 허물이 없소. 경이 사신을 처음 통하여서 곧장 정벌하여 달라 요구하기에 얼마 동안 일의 시비를 따져 보았으나 사리에 역시 맞지 않았소. ...
http://qindex.info/i.php?f=314#40815
 
 0472 위서(554) 6
안(安) 일행이 고구려에 이르니, 련(璉)은 옛날 여경과의 원수관계가 있음을 말하며 동쪽으로 통과시키지 않았다. 안(安) 일행이 이로 말미암아 모두 되돌아왔다. 이에 조서를 내려 준절히 질책하였다.
http://qindex.info/i.php?f=314#41162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