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lla > 삼한시대 연대기 > 008년부터 289년 사이 > 0289 삼국지 韓
 
 01 韓在帶方之南...
韓은 帶方의 남쪽에 있는데, 동쪽과 서쪽은 바다로 한계를 삼고, 남쪽은 倭와 접경하니, 면적이 사방 4천리 쯤 된다. 세 종족이 있으니, 하나는 馬韓, 둘째는 辰韓, 세째는 弁韓인데, 辰韓은 옛 辰國이다.
http://qindex.info/i.php?f=5977#35246
 
 02 馬韓在西...
馬韓은 서쪽에 위치하였다. 그 백성은 土著生活을 하고 곡식을 심으며 누에치기와 뽕나무 가꿀 줄을 알고 綿布을 만들었다. 각각 長帥가 있어서, 세력이 강대한 사람은 스스로 臣智라 하고, 그 다음은 邑借라 하였다. 산과 바다 사이에 흩어져 살았으며 城郭이 없었다.
http://qindex.info/i.php?f=5977#35237
 
 03 侯准既僭號稱王,...
[朝鮮]侯 準이 참람되이 王이라 일컫다가 燕나라에서 亡命한 衛滿의 공격을 받아 나라를 빼앗겼다. ...
http://qindex.info/i.php?f=5977#35247
 
 04 將其左右宮人走入海,...
[準王]은 그의 近臣과 宮人들을 거느리고 도망하여 바다를 경유하여 韓의 지역에 거주하면서 스스로 韓王이라 칭하였다. 魏略: 準의 아들과 친척으로서 [조선]나라에 남아있던 사람들도 그대로 韓氏라는 姓을 사칭하였다. 準은 海外[의 나라]에서 王이 되었으나 조선과는 서로 왕래하지 않았다. 그 뒤 準의 후손은 絕滅되었으나, 지금 韓人 중에는 아직 그의 제사를 받드는 사람이 있다.
http://qindex.info/i.php?f=5977#35248
 
 05 漢時屬樂浪郡,四時朝謁。...
[韓은] 漢나라 때에는 樂浪郡에 소속되어 철마다 朝謁하였다. ...
http://qindex.info/i.php?f=5977#35249
 
 06 桓、靈之末,韓濊強盛,...
桓帝·靈帝 末期에는 韓과 濊가 강성하여 郡·縣이 제대로 통제하지 못하니, [郡縣의] 많은 백성들이 韓國으로 유입되었다. 建安 연간(A.D.196~220)에 公孫康이 屯有縣 이남의 황무지를 분할하여 帶方郡으로 만들고, 公孫模·張敞 등을 파견하여 漢의 遺民을 모아 군대를 일으켜서 韓과 濊를 정벌하자, 옛 백성들이 차츰 돌아오고, 이 뒤에 倭와 韓은 드디어 帶方에 복속되었다.
http://qindex.info/i.php?f=5977#35250
 
 07 景初中,明帝密遣帶方太守劉昕、...
景初 연간(A.D.237~239) 에 明帝가 몰래 帶方太守 劉昕과 樂浪太守 鮮于嗣를 파견하여 바다를 건너가서 [帶方·樂浪의] 두 郡을 평정하였다. 그리고 여러 韓國의 臣智에게는 邑君의 印綬를 더해 주고, 그 다음 사람에게는 邑長[의 벼슬]을 주었다. ...
http://qindex.info/i.php?f=5977#35251
 
 08 其俗少綱紀,
그 풍속은 기강이 흐려서, 諸國의 도읍에 비록 主帥가 있어도 邑落에 뒤섞여 살기 때문에 제대로 다스리지 못하였다. 跪拜하는 禮 또한 없다. 거처는 草家에 土室을 만들어 사는데, 그 모양은 마치 무덤과 같았으며, 그 문은 윗부분에 있다. 온 집안 식구가 그 속에 함께 살며, 長幼와 男女의 분별이 없다.
http://qindex.info/i.php?f=5977#35252
 
 09 常以五月下種訖,
해마다 5월이면 씨뿌리기를 마치고 귀신에게 제사를 지낸다. 떼를 지어 모여서 노래와 춤을 즐기며 술 마시고 노는데 밤낮을 가리지 않는다. 그들의 춤은 수십명이 모두 일어나서 뒤를 따라가며 땅을 밟고 구부렸다 치켜들었다 하면서 손과 발로 서로 장단을 맞추는데, 그 가락과 율동은 [中國의] 鐸舞와 흡사하다. 10월에 농사일을 마치고 나서도 이렇게 한다.
http://qindex.info/i.php?f=5977#35253
 
 10 其北方近郡諸國差曉禮俗,
그 나라 北方의 [中國]郡에 가까운 諸國은 그런대로 약간의 禮俗이 있지만, 멀리 떨어져 있는 지역은 흡사 죄수와 奴婢가 모여 사는 곳과 같다. 별다른 珍寶가 나지 않고, 동물과 草木은 대략 中國과 동일하다. 큰 밤이 생산되는데 그 크기가 배만큼 크다. 또 細尾雞가 나는데 그 꼬리의 길이는 모두 5자(尺) 남짓 된다. 그 고장 남자들은 간혹 文身을 한 사람도 있다.
http://qindex.info/i.php?f=5977#35254
 
 11 辰韓在馬韓之東,
辰韓은 馬韓의 동쪽에 위치하고 있다. [辰韓의] 노인들은 代代로 傳하여 말하기를, “[우리들은] 옛날의 망명인으로 秦나라의 苦役를 피하여 韓國으로 왔는데, 馬韓이 그들의 동쪽 땅을 분할하여 우리에게 주었다.”
http://qindex.info/i.php?f=5977#35255
 
 12 弁辰亦十二國,
弁辰도 12國으로 되어 있다. 또 여러 작은 別邑이 있어서 제각기 渠帥가 있다. [그 중에서] 세력이 큰 사람은 臣智라 하고, 그 다음에는 險側이 있고, 다음에는 樊濊가 있고, 다음에는 殺奚가 있고, 다음에는 邑借가 있다.
http://qindex.info/i.php?f=5977#35256
 
 13 土地肥美,
[弁辰의] 土地는 비옥하여 五穀과 벼를 심기에 적합하다. 누에치기와 뽕나무 가꾸기를 알아 비단과 베를 짤 줄 알았으며, 소와 말을 탈 줄 알았다. 혼인하는 예법은 남녀의 분별이 있었다. 큰 새의 깃털을 사용하여 장사를 지내는데, 그것은 죽은 사람이 새처럼 날아다니라는 뜻이다.
http://qindex.info/i.php?f=5977#35257
 
 14 俗喜歌舞飲酒。
[그 나라의] 풍습은 노래하고 춤추며 술마시기를 좋아한다. 비파가 있는데 그 모양은 筑과 같고 연주하는 音曲도 있다. 어린 아이가 출생하면 곧 돌로 그 머리를 눌러서 납작하게 만들려 하기 때문에 지금 辰韓사람의 머리는 모두 납작하다. 倭와 가까운 지역이므로 男女가 文身을 하기도 한다. 步戰을 잘하며, 兵仗器는 마한과 같다. 그들의 풍속에는 길에서 만나는 사람은 모두 길을 양보한다.
http://qindex.info/i.php?f=5977#35258
 
 15 弁辰與辰韓雜居,
弁辰은 辰韓 사람들과 뒤섞여 살며 城郭도 있다. 衣服과 주택은 辰韓과 같다. 言語와 法俗이 서로 비슷하지만, 귀신에게 제사지내는 방식은 달라서 문의 서쪽에 모두들 竈神을 모신다. 그 중에서 瀆盧國은 倭와 경계를 접하고 있다. 12國에도 王이 있으며 그 사람들의 형체는 모두 장대하다. 衣服은 청결하며 長髮로 다닌다. 또 폭이 넓은 고운 베를 짜기도 한다. 법규와 관습은 특히 嚴峻하다.
http://qindex.info/i.php?f=5977#35259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