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lla > 신라민족론 > 8. 遼黑史 > 종족 > 0289 삼국지 >
 
삼국지(289) 01
倭人在帶方東南大海之中 依山島爲國邑 舊百餘國 漢時有朝見者 今使譯所通三十國 왜인은 대방군 동남 쪽 큰 바다 가운데에 사는데, 산이 많은 섬에 의지하여 나라와 마을을 이루었다. 이전에는 100여개 나라였는데, 한(漢) 조정에 알현하는 나라가 있었고, 지금은 사신이 왕래하는 곳이 30개 나라다.
26646 COMMENT
 
삼국지(289) 01
▶대마국에서 야마일국까지 8국 15만호가 있고 사마국에서 노국까지 21국이 있는데 여기에 야마일국에 소속되지 않은 구노국까지 합하면 모두 30국이다.
14100
 
삼국지(289) 02
從郡至倭 循海岸水行 歷韓國 乍南乍東 到其北岸狗邪韓國 七千餘里 始度一海 千餘里至對馬國 군을 떠나 왜에 가려면 해안을 따라 한국을 지나 남쪽으로 간 뒤 다시 동쪽으로 7천여 리를 가면 북쪽 해안에 구야 한국이 있다. 여기서 바다를 건너 천여 리를 가면 대마국에 이른다.
14084
 
삼국지(289) 02
▶앞서 대방군을 기준으로 왜를 설명하고 있으므로 여기서 말하는 군은 대방군이다. 한국은 좁은 의미로 마한 또는 백제만을 가리킬 때가 있다. 삼국지 시기의 백제는 마한 50여국의 한 소국이었으므로 여기서의 한국은 마한이다.
13071
 
삼국지(289) 02
▶거리의 단위 길이는 사서마다 다를 수 있다. 삼국지는 한국의 크기를 방4천리(方可四千里)라 했다. 이는 '동서 4천리 남북 4천리'란 뜻이다. 나라의 꼴이 네모라면 서북 끝에서 동남 끝까지 뱃길로 돌면 8천리가 된다. 따라서 대방에서 구야 한국까지의 거리를 7천여리로 이야기하는 것이 전혀 어색하지 않다. 또 삼국지는 구야 한국에서 대마도까지 거리를 1천여리라 했다. 대방에서 구야 한국까지 거리는 이 거리의 7배가 되는 것이므로 이 또한 어색하지 않다.
13556
 
삼국지(289) 2
南至邪馬壹國 女王之所都 水行十日 陸行一月 官有伊支馬 次曰彌馬升 次曰彌馬獲支 次曰奴佳鞮 可七萬餘戶 남쪽으로 가면 야마일국(邪馬壹國)에 이르는데, 여왕이 도읍한 곳으로 바닷길로 10일 동안 가고 육상으로 1개월 동안 간다. 관리로는 이지마가 있고, 그 다음은 미마승이라 부르며, 그 다음은 미마획지라 부르고, 그 다음은 노가제라 부른다. 7만여 호 정도가 있다. (야마일국은 야마대국을 잘못 쓴 것으로 보인다.)
40966 COMMENT
 
삼국지(289) 3
女王國東渡海千餘里 復有國 皆倭種 여왕국의 동쪽으로 바다 1천여 리를 건너면 다시 나라가 있는데, 모두 왜(倭)의 종족이다.
41783 COMMENT
 
¦북사(659)
夷人不知里數 但計以日 國境 東西五月行 南北三月行 各至於海 오랑캐들은 이수를 알지 못하여 오로지 날수로 헤아린다. 그 나라의 경계는, 동서로 5개월을 가고 남북으로는 3개월을 가면, 각각 바다에 이른다.
1403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