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litician > ISSUES > 1980 광주□□ > 전라도운동 > 1995 검찰수사기록

차량을 타고 다니며 "경상도 군인이 전라도 사람들 씨를 말리려고 왔다."는 선동 방송이 있었다. 그리고 경상도 번호판의 차량이 불타고 운전자는 끌려나와 구타를 당했으며 죽은 사람들도 있었다. 이 검찰수사기록은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되었다.
 
1980년 미대사관이 분석한 광주□□
It is probable that regionalism is playing significant roll in the intensity of the riot in Kwangju. 지역주의가 광주 폭동을 격화시키는 주요 원인이었을 수 있다.
 
1980.05.19 광주□□ 양상
"날이 어두워지자 시외버스터미널에서 200m 정도 되는 지점에서 차량에 불이 나는 것이 목격되었습니다. 1개 지역대 병력을 제가 데리고 가보니 경북 번호판을 단 타이탄 트럭 1대가 불타고 있었으며 운전사로 보이는 사람이 구타당해 쓰러져 있었습니다. 그 운전사는 경찰에 인계하여 후송시키고 다시 로터리로 복귀했습니다."
3225 COMMENT
 
1980.05.20 광주□□ 선동
"21시경이 지나자 시위대가 앰프를 단 차량으로 도로 상을 돌아다니며 최초로 선무방송이 시작되었습니다. 어떤 여자가 애끓는 듯한 소리로 시민들을 자극하는 방송을 했습니다. 이북에서 대남방송하는 여자들의 억양과 같아 전율을 느낄 정도였습니다. 지금 기억나는 내용은 「지금 경상도 군인이 전라도 사람들 씨를 말리려고 왔다. 우리가 이대로 있어서야 되겠느냐, 금남로로 전부 모여라」라는 내용이었습니다."
3226 COMMENT
 
1995.04.25 검찰 수사기록, 장OO
"민간인 2명이 저에게 뛰어와 하는 말이 금남로 옆에 있는 길에서 시위대들 중에 메가폰을 든 사람이 '저기에 경상도놈 차다. 경상도 군인이 전라도 사람을 죽이러 왔으니 경상도놈 죽여라' 하자 화염병이 날아와 차가 불타고 많이 두들겨 맞았다고 하였습니다. 그래서 가 보니 비키니 옷장을 실은 트럭 2대가 불에 타 폭삭 주저앉은 상태였었습니다." 장OO 11여단 61대대 정보장교: 1995.4.25 진술조서, 5.18사건 검찰수사기록 31,644면
3275 COMMENT
 
1995.06.28 검찰 수사기록, 이상휴
“광장 중앙에 8t 트럭이 한 대 서 있고 사람이 몰려 웅성거렸다. 경남 번호판이 부착된 차량이었다. 폭도들이 운전사, 조수를 끌어내려 때리고 발로 차고 밟고 하여 두 사람이 현장에서 죽었다.” ▐ 김영삼 정부가 만든 '12·12 사건 및 5·18 사건 수사기록'에 나오는 증언이다. 이 수사 기록은 2011년에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되었다.
20256#3278 COM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