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lla > 솔까이야기 > 솔까한국사 > 주변의 역사
 
 중국사(中國史)
상(商)은 중국 최초의 국가라고 할 수 있는데 황하 유역에서 번성하였고 거북의 뱃가죽뼈나 소의 어깨뼈에 글자를 새겨 남겼다. 이 글자가 바로 한자의 시작이다. 주(周)는 원래 상(商)의 제후국이었는데 서기전 1000년경 오히려 상(商) 왕조를 멸망시키고 그 자리를 차지했다. 이후 주(周)는 서융(西戎)의 침공을 받아 서기전 770년에 도읍을 서안(西安)에서 낙양(洛陽)으로 옮겼는데, 이때부터 제후들이 주(周)의 왕실을 받들면서 자기들끼리 서로 다투는 춘 ...
http://qindex.info/i.php?f=2717#5947
 
 요동사(遼東史)
요동의 역사는 조선(朝鮮)으로부터 시작된다. 조선은 중국의 전국시대에 연(燕)에 병합되었는데, 서기전 221년 진(秦)이 연(燕)을 포함한 중국을 통일하자 조선은 다시 진(秦)에 복속하였다. 진(秦)은 이내 망하고 서기전 202년 한(漢)이 다시 중국을 통일하게 되는데, 이때 조선은 한(漢)의 영역에서 빠졌다. 그러자 서기전 195년경 한(漢)의 제후국이 된 연(燕)의 위만이 조선으로 망명했다가 조선의 왕이 되었다. 위만조선은 3대를 이어갔다. 서기 ...
http://qindex.info/i.php?f=2717#5974
 
 일본사(日本史)
289년에 편찬된 삼국지(三國志)에 의하면 왜(倭)는 100여 개의 크고 작은 나라로 이루어져 있었다. 그 중에서 야마대국(邪馬臺國)이 가장 컸는데 7만 여 집으로 이루어져 있었고 왜(倭)의 대부분을 통치했다. 야마대국은 238년에 대방을 통해 위(魏)에 조공하고 책봉을 받기도 했다. 391년 왜(倭)는 백제의 협력을 받아 한반도 남부의 임나를 점령하고 통치기관을 두었다. 이후 백제와 밀접한 관계를 이어갔는데, 주로 고려의 남하에 대처하는 백제의 노력 ...
http://qindex.info/i.php?f=2717#5975
 
 Yellow River
http://qindex.info/i.php?f=2717#597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