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litician > 광주□□ > 쟁점 > 전두환개입설 > 전두환 광주방문설 > 2020-05-18 서의남

광주 505보안대 대공수사과장 서의남(82세)은 1980년 5월 21일 또는 22일에 이재우 505보안부대장과 함께 전교사로 갔다. 그때 직승기를 타고 연병장에 내려 주요 지휘관 회의를 하러 들어가는 전두환 보안 사령관을 보았다. ● 서의남은 1996년에 검찰에 제출한 자필 진술서에서 전두환을 본 적이 없다고 했었다. JTBC가 그 문건을 보여주자 그는 전두환 광주방문설을 거두었다.
 
2020-05-18 서의남
광주 505보안대 대공수사과장. "(21일인지 22일인지 정확히 기억나지 않지만) 광주사태가 심각해지고 그러니까 파악을 하러 내려오신 거야. 전교사령관을 만나러 왔었다. (이재우 505보안부대장도 같이) 갔지. 헬기로 전교사에 바로 그 연병장에 내렸어. (이후 주요 지휘관 회의가 열렸는데) 전두환이가 (전교)사령관을 만나러 들어갈 때 못 들어가고 연병장에서 대기했어."
9382 COMMENT
 
2020-05-18 서의남
서의남은 1996년 검찰에 제출한 자필진술서에는 전두환, 노태우 그리고 정호용을 본 적 없다고 했었다. 그 문건을 보여주자 이렇게 말을 바꾼다. "아니 온 사실이 있는지 없는지 그건 난 아직 몰라. 이제는 몰라. 기억이 안 나는 것이 아니라 이제는 모르겠다고." ● 서의남은 지금 82세다. 전두환이 광주방문을 부인하는 사실도 모르고 있고 자신이 58세때 진술한 내용도 모르고 있다. 지속적인 의혹 제기로 조작된 기억을 발가락이 닮았다는 심정으로 매달리나?
9375 COM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