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lla > 신라민족론 > 8. 遼黑史 > BC 0108 낙랑 > 한사군 > 불이(不而)
 
BC 0075 삼국지(289)
뒤에 이(夷)·맥(貊)의 침략을 받아 군(郡, 현도군)을 구려의 서북쪽으로 옮기니 지금의 이른바 현도의 고부라는 곳이 바로 그곳이다. 옥저는 다시 낙랑에 속하게 되었다. 한나라는 그 지역이 넓고 멀리 떨어져 있으므로 단단대령의 동쪽에 있는 지역을 나누어 동부도위를 설치하고 불내성에 치소를 두어 별도로 영동 7현을 통치하게 하였다. 이 때에 옥저도 모두 현이 되었다.
40976 COMMENT
 
BC 0045 정백동 낙랑호구부
朝鮮(조선) 䛁邯(남감) 增地(증지) 黏蟬(점제) 駟望(사망) 屯有(둔유) 帶方(대방) 列口(열구) 長岑(장잠) 海冥(해명) 昭明(소명) 提奚(제해) 含資(함자) 遂成(수성) 鏤方(누방) 渾彌(혼미) 浿水(패수) 吞列(탄열, 원문에는 吞에 초두가 붙어 있다.) 東暆(동이) 蠶台(잠태) 不而(불내) 華麗(화려) 邪頭昧(사두매) 前莫(전막) 夫租(부조)
192 COMMENT
 
0030 삼국지(289)
변경의 군(郡)을 줄였는데 도위도 이 때 폐지되었다. 그 후부터 현(縣)에 있던 우두머리로 모두 현후를 삼으니 불내·화려·옥저 등의 제 현(縣)은 전부 후국이 되었다. 이들 이적들은 서로 침공하여 싸웠으나 오직 불내예후만이 오늘에 이르기까지 공조·주박 등의 제조를 두었는데 예인이 모두 차지하였다.
41477 COMMENT
 
0030 삼국지(289)
도위를 폐지하고 그들의 우두머리를 봉(封)하여 후(侯)로 삼았다. 오늘날의 불내예는 모두 그 종족이다.
41479 COMMENT
 
0040 삼국사기(1145)
9월에 화려현과 불내현 두 현의 사람들이 함께 모의하여 기병을 이끌고 북쪽 변경을 침범하였는데, 맥국의 우두머리가 곡하의 서쪽에서 군사로써 막아 물리쳤다. 왕이 기뻐하여 맥국과 우호를 맺었다.
41508 COMMENT
 
0082 한서(漢書)
樂浪郡 戶六萬二千八百一十二 口四十萬六千七百四十八 縣二十五 낙랑군의 호수는 62,812호고 인구는 406,748명이며 25현이 있다. 朝鮮 俨邯 浿水 含資 黏蟬 遂成 增地 帶方 駟望 海冥 列口 長岑 屯有 昭明 鏤方 提奚 渾彌 吞列 東傥 不而 蠶台 華麗 邪頭昧 前莫 夫租 조선, 남감, 패수, 함자, 점제, 수성, 증지, 대방, 사망, 해명, 열구, 장잠, 둔유, 소명, 누방, 제해, 혼미, 탄열, 동이, 불이, 잠태, 화려, 사두매, 전막, 부조
363 COMMENT
 
0245 삼국지(289)
낙랑태수 유무와 대방태수 궁준은 령(領, 단단대령) 동쪽의 예(濊)가 구려에 복속하자 군대를 일으켜 정벌하였는데 불내후 등이 고을을 들어 항복하였다.
41480 COMMENT
 
0245 수서(636)
위(曺魏) 장수 관구검이 고려를 토벌하여 격파하니 옥저로 쫓겨 갔다. 그 뒤 다시 고국으로 돌아갔는데 남아 있던 자들이 마침내 신라를 세웠다. 그러므로 그 나라는 중국·고려·백제의 족속들이 뒤섞여 있으며 옥저·불내·한(韓)·예(獩)의 땅을 차지하고 있다. 그 나라의 왕은 본래 백제 사람이었는데 바다로 도망쳐 신라로 들어가 마침내 그 나라의 왕이 되었다. 北史(659)
41510 COMMENT
 
0247 삼국지(289)
(예가) 조정에 와 조공하므로 불내예왕으로 봉하였다. 백성들 사이에 섞여 살면서 계절마다 군(郡)에 와서 조알하였다. 2군에 전역이 있어 조세를 거둘 일이 있으면 공급케 하고 사역을 시켜 마치 백성처럼 취급하였다.
41511 COMMENT
 
0551(<0016) 이후 삼국사기(1145)
(신라) 봄 2월에 북명(北溟) 사람이 밭을 갈다가 예왕(濊王)의 도장을 얻어 바쳤다. --> 북명은 지금의 안변 지역으로 추정되는데 신라가 죽령 이북의 땅을 차지한 것은 551년 이후의 일이다.
1245 COMMENT
 
1778 동사강목(東史綱目)
불내 화려고(不耐華麗考)
41505 COMMENT
 
한서보주(漢書補注)
不而(東部都尉治) 불내는 동부도위의 치소다.
4289 COM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