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lla > 삼한 지리지 > 0391 古奚津·忱彌多禮
 
 0289 삼국지
마한은 구해국(狗奚國) 등 모두 5십여국이 있다.
http://qindex.info/i.php?h=41746#41746
 
 0391 왜의 7국 4읍 정복
 
 0391-03 일본서기(720)
신라를 격파하고, 비자벌‧남가라‧녹국‧안라‧다라‧탁순‧가라의 7국을 평정하였다. 또 군대를 옮겨 서쪽으로 돌아 고해진(古奚津)에 이르러 남쪽의 오랑캐 침미다례(忱彌多禮)를 무찔러 백제에게 주었다.
http://qindex.info/i.php?h=40222#40222
 
 0391-03 일본서기(720)
7국이면 낙동강 유역의 소국을 대부분 포함한다고 보여지므로 고해진은 낙동강 유역의 서쪽 즉, 섬진이나 영산 지역의 바닷가로 추정된다. 이곳에서 남쪽은 제주도다. '南蠻(남쪽 오랑캐)'라는 말이 다른 지역과 이질적인 문화권이었다는 인상을 주므로 더욱 제주도로 심증이 간다. 강진은 예로부터 제주로 건너가는 포구여서 한때 탐진(耽津)이라 불리기도 했다. 그래서 일본서기에 나오는 고해진을 강진으로 설정해 본다.
http://qindex.info/i.php?h=230#230
 
 0397-03 일본서기(720)
백제인이 내조하였다. 백제기에는 “아화왕이 왕위에 있으면서 귀국에 예의를 갖추지 않았으므로 우리의 침미다례(枕彌多禮) 및 현남·지침·곡나·동한의 땅을 빼앗았다. 이에 왕자 직지를 천조에 보내어 선왕의 우호를 닦게 하였다.”고 되어 있다.
http://qindex.info/i.php?h=40221#40221
 
 0476-04 삼국사기(1145)
탐라(躭羅)국에서 토산물을 바쳐오자 문주왕이 기뻐하여 그 사신을 은솔로 임명하였다.
http://qindex.info/i.php?h=40183#40183
 
 0476-04 삼국사기(1145)
침미다례는 왜(倭)가 391년에 백제에게 줬다가 397년에 다시 빼앗았다. 침미다례가 탐라라면, 476년 이전에 다시 백제에게 줬을 것이다. 왜는 백제가 475년에 한강유역을 상실하자 구마나리를 주어 재건을 도운 적이 있다. 그 시기에 같은 맥락에서 탐라를 백제에게 주었을 것이다.
http://qindex.info/i.php?h=8052#8052
 
 0479-04 일본서기(720)
백제의 문근왕(文斤王)이 죽었다. 천왕이 곤지왕의 다섯 아들 중 둘째인 말다왕(末多王)이 어린 나이에 총명하므로 칙명으로 궁궐에 불러 직접 머리를 쓰다듬으며 은근하게 조심하도록 타이르고 그 나라의 왕으로 삼았다. 그리고 병기를 주고 아울러 축자국 군사 500인을 보내 자기 나라로 호위해 보냈는데, 이 사람이 동성왕이 되었다.
http://qindex.info/i.php?h=1443#1443
 
 0498-08 삼국사기(1145)
동성왕이 탐라(耽羅)에서 공납과 조세를 바치지 않는다 하여 그를 직접 치려고 무진주(武珍州)에 이르니 탐라(탐라는 곧 躭牟羅이다)에서 이 소문을 듣고 사신을 보내 사죄하므로 중지하였다.
http://qindex.info/i.php?h=232#232
 
 0498-08 삼국사기(1145)
무진주는 영산 지역에 있고 영산 지역은 이 당시에 전방후원분이 만들어지고 있었다. 백제의 왕이 왜 이 지역을 지날 수 있었는지는 일본서기에서 설명을 찾을 수 있다. 동성왕은 왜(倭)가 세운 백제왕이기 때문이다. 동성왕이 왜가 주었던 탐라를 치는 것은 왜의 질서 안에서 일어나는 것으로 왜에 대한 도전이 아니다.
http://qindex.info/i.php?h=39231#39231
 
 0498-08 삼국사기(1145)
498년에 백제 동성왕이 무진주에 이르렀을 때 탐라가 항복해 온 것은 391년에 왜(倭)와 백제의 연합군이 고해진에 이르렀을 때 침미다례가 항복해 온 것과 유사하다. 탐라는 육지의 상황을 지켜보다 침공의 정보가 있으면 미리 항복하여 그것을 방지하는 경향이 있는 것이 아닐까?
http://qindex.info/i.php?h=243#243
 
 0508-12 일본서기(720)
남해의 탐라인(耽羅人)이 처음으로 백제국과 통교하였다.
http://qindex.info/i.php?h=41747#41747
 
 0526-539 양직공도(梁職貢圖)
백제 주변에는 소국이 있는데 반파·탁·다라·전라·사라·지미·마련·상기문·하침라(下枕羅) 등이 백제에 부용하였다.
http://qindex.info/i.php?h=40204#40204
 
 0589 북사(659)
진(陳)을 평정한 해에 전선이 표류하여 해동의 탐모라국(耽牟羅國)에 닿았다. 그 전선이 돌아 가면서 백제를 통과하게 되자 창(昌, 위덕왕)은 필수품을 매우 후하게 주어 보내고 아울러 사신도 보내어 표(表)를 올려 진(陳)을 평정한 것을 축하하였다.
http://qindex.info/i.php?h=40820#40820
 
 0589 수서(636)
진(陳)을 평정한 해에 어떤 전선 한척이 표류하여 바다 동쪽의 모라국(牟羅國)에 닿았다. 그 배가 돌아올 적에 백제를 경유하니 창(昌, 위덕왕)이 필수품을 매우 후하게 주어 보냈다. 아울러 사신을 보내어 표문을 올려 진(陳)을 평정한 것을 축하하였다.
http://qindex.info/i.php?h=40819#40819
 
 강진-제주 뱃길
강진은 제주로 건너가는 뱃길이 시작되는 곳이라 탐진이라 불리기도 했다.
http://qindex.info/i.php?h=3765#3765
 
 탐라국에 시집간 벽랑국 세 공주
제주도 건국설화에 등장하는 벽랑국은 강진만 입구에 있는 벽랑도일 가능성이 높다.
http://qindex.info/i.php?h=3763#3763
 
 ¦침미다례
忱彌多禮(침미다례)는 일본서기에 枕彌多禮(침미다례)라고도 표기되어 있는데 이는 양직공도의 下枕羅(하침라)와 연결될 수 있다. 나아가 삼국사기에서 제주도를 가리키는 말인 耽羅(탐라) 및 躭牟羅(탐모라)와도 연결된다. 요약하면, 침미다례(忱彌多禮, 枕彌多禮) = 침라(枕羅) = 탐라(耽羅) = 탐모라(躭牟羅).
http://qindex.info/i.php?h=231#23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