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lla > 地理志 > -0108 樂浪郡 > 0196~0220 帶方郡 > 含資 ↜ 대방 + 지리지

함자의 대수가 서쪽으로 흘러 대방에 이르러 바다로 들어갔다. 대방은 봉산으로 추정되므로 함자는 봉산을 지나는 서흥강의 상류에 있었다.
 
 東北亞 古代史 槪念圖 - 솔까역사
東北亞 古代史 槪念圖 - 솔까역사
17273
 
-0045 정백동 낙랑호구부
朝鮮 䛁邯 增地 黏蟬 駟望 屯有 帶方 列口 長岑 海冥 昭明 提奚 含資(함자) 遂成 鏤方 渾彌 浿水 吞列┆東暆 蠶台 不而 華麗 邪頭昧 前莫 夫租
167
 
0008 한서(82)
朝鮮 䛁邯 浿水 含資(帶水西至帶方入海) 黏蟬 遂成 增地 帶方 駟望 海冥 列口 長岑 屯有 昭明 鏤方 提奚 渾彌 吞列┆東暆 不而 蠶台 華麗 邪頭昧 前莫 夫租
15123
 
0020~0023 위략(265?)
염사착이 진한의 우거수가 되어 낙랑의 토지가 비옥하여 사람들의 생활이 풍요하고 안락하다는 소식을 듣고 도망가서 항복하기로 작정하였다. 착은 호래를 데리고 출발하여 含資縣으로 갔다. 함자현에서 군에 연락을 하자 군은 착을 통역으로 삼아 금중으로부터 큰 배를 타고 진한에 들어가서 호래 등을 맞이하여 데려갔다.
41997 COMMENT
 
0030 낙랑, 동부도위 폐지
변경의 郡을 줄이면서 도위도 폐지하였다. 그 후부터 縣에 있던 우두머리로 모두 縣侯를 삼으니 불내·화려·옥저 등의 제 縣은 전부 侯國이 되었다.
1745
 
0032~0037 東有樂浪과 北有靺鞨
삼국사기(1145)에는 다른 기록에 없는 북유말갈과 동유낙랑이 나오는데 각각 철원과 춘천으로 추정된다.
1985
 
0044 후한서(445)
建武二十年韓人廉斯人蘇馬諟等詣樂浪貢獻光武封蘇馬諟爲漢廉斯邑君使屬樂浪郡四時朝謁 한의 염사 사람인 소마시 등이 낙랑에 와서 공물을 바쳤다. 광무제는 소마시를 대하여 한의 염사읍군으로 삼아 낙랑군에 소속시키고 철마다 조알하도록 하였다.
17275
 
0044 후한서(445)
▶삼국지에 실린 위략의 염사착 이야기와 후한서의 염사 사람 이야기는 廉斯라는 명칭과 韓에서 낙랑으로 귀순한다는 이야기가 유사하므로 동일한 사건이다. 후한서는 韓에 대해 삼국지의 기록을 대부분 계승하고 있지만, 이 부분에 있어서는 염사읍군의 이야기를 취하고 염사착의 이야기는 취하지 않았다. 최리의 낙랑국이 맥고려에 병합되고 한나라 왕조가 팽창하는 국제 정세 속에서 韓의 廉斯는 한나라 왕조에 기대는 방향으로 생존을 모색했던 것으로 볼 수 있다.
17276
 
0220 후한서(445)
朝鮮 䛁邯 淇水 貪資(함자) 占蟬 遂城 増地 帶方 駟望 海冥 列口 長岑 屯有 昭明 鏤方 提奚 渾彌 樂都
15124
 
고구려의 어원
ᐥ고구려는 한나라가 설치한 현도군 고구려현의 명칭에서 비롯되었다.ᐥ
 
0276 진서(648)
帶方 列口 南新 長岑 提奚 含資(함자) 海冥
21013
 
0612 수서(636)
鏤方 長岑 海冥 蓋馬 建安 南蘇 遼東 玄菟 扶餘 朝鮮 沃沮 樂浪 黏蟬 含資(함자) 渾彌 臨屯 候城 提奚 踏頓 肅慎 碣石 東暆 帶方 襄平 凡此衆軍 先奉廟略 駱驛引途 總集平壤
21039
 
「含資王君」銘塼
황해남도(구 황해도) 안악군(安岳郡) 안악읍 유성리(柳城里)
41495 COMMENT
 
含資縣 官印 封泥
낙랑지역(평양 남쪽 토성지) 池內宏은 帶水를 남한강으로 보고, 含資縣을 辰韓과 가까운 곳인 忠州지역으로 비정하였다. 李丙燾는 帶水를 황해도 瑞興江으로 보고 含資縣을 瑞興郡 일대로 비정하였다.
41496 COMMENT
 
서흥
17274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