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litician > 광주□□ > 쟁점 > 전두환개입설 > 전두환 광주방문설 > 2019-05-16 오원기

서울 대방동에 위치한 공군 706보안부대장 운전병 오원기는 1980년 5월 21일 10:30경에 신동만 부대장을 모시고 용산 미8군 영내에 있는 직승기장으로 갔다. 가보니 공군 직승기가 대기하고 있었고 전두환 보안사령관도 1대의 차량으로 막 도착했다. 보안사령관만 직승기를 타고 이륙했다. ● 김용장의 주장이 대대적으로 방송이 된 후 나온 증언이다. 오원기는 전두환의 행선지를 광주로 특정하지 않았다.
 
2019-05-16 '광주 가는 전두환 목격' 증언
집단 사격이 있던 그날 '광주 가는 전두환' 목격 증언. "집단 발포가 있던 날, 즉 5월 21일 오전에 전두환 씨가 헬기를 타고 광주에 가는 것을 직접 봤다는 증언이 처음으로 나왔습니다." ● 오원기는 광주라는 말을 한 마디도 하지 않았다. 직승기를 타고 가는 전두환을 목격했다는 이야기를, 광주에 가는 전두환을 목격했다는 이야기로 jtbc가 변조했다.
5680 COMMENT
 
2019-05-16 전두환 광주행, 직접 목격했다
서울 대방동에 위치한 공군 706보안부대장 운전병 오원기는 1980년 5월 21일 10:30경에 신동만 부대장을 모시고 용산 미8군 영내에 있는 직승기장으로 가보니 공군 직승기가 대기하고 있었고 전두환 보안사령관도 1대의 차량으로 막 도착했다. 이곳에서의 목격자는 오원기, 신동만, 보안사령관 운전병, 직승기 조종사/부조종사/정비사, 이렇게 6명이다. 보안사령관만 직승기를 타고 이륙했다.
5679 COMMENT
 
2019-05-16 전두환 광주행, 직접 목격했다
인터뷰에는 보안사령관이 탄 직승기가 광주로 갔다고 판단할 근거가 전혀 제시되지 않고 있다. 그런데도 '전두환 광주행, 직접 목격했다'라고 제목을 붙여놓으면 왜곡 보도가 아닌가?
5636 COMMENT
 
2019-05-16 “5·18 발포하던 날, 헬기 타는 전두환 목격했다” 증언 나와
● 이렇게 제목을 이렇게 달아야 공정한 것이다. 서울신문 신진호 기자는 다음과 같이 오원기 증언의 한계도 지적했다. "다만 오원기씨가 헬기 운용 부대의 운전병이었기에 전두환씨가 당시 헬기를 타고 어디로 향했는지 증언하기엔 한계가 있다."
5690 COMMENT
 
2019-05-31 뉴시스 신대희 기자 교정
오씨는 '집단 사격 당일인 1980년 5월21일 전 사령관이 용산 헬기장에서 극비리에 귀빈용 헬기에 홀로 탑승해 광주로 향한 것을 목격했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 기자가 사실관계를 확인하지도 않고 카더라를 보도하면서 제목을 "5·18 공군보안부대장 운전병, 전두환 헬기 광주행 목격 검찰 증언"이라고 단정적으로 달면 되나?
6141 COM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