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lla > 솔까 이야기 > 솔까한국사 > 남북시대 > 연대기 > 1946-10-01 대구인민봉기 > 1946-10-02 칠곡
 
1946-10 대구인민봉기
9262
 
1946-10 동명 지서
"아이고, 어쩔끄나. 쯧쯧." 동명지서 주변에 몰려 있던 아낙네들이 혀를 찼다. 시위대가 사택에 숨어 있던 지서장 아내의 목을 쥐고 지서마당으로 나온 것이다. 흥분한 시위대가 그녀에게 린치를 가하려는 순간, "잠깐만. 당장 그 여자 내려놓지 못해!"라며 역정을 내는 이가 있었으니 바로 배동발이었다.
11002
 
1946-10 동명 파출소
11003
 
1946-10-02 21:00 왜관
G-2 보고서에 따르면 10월2일 오후 9시 소총과 수류탄, 낫과 창으로 무장한 1000여 명이 집결하기 시작했다. 이들은 3일 새벽 왜관경찰서를 습격했다. 경찰서를 점령한 군중은 왜관경찰서장과 2명의 경찰관을 낫과 도끼로 참살했다.
9169
 
1946-10-02 신동 지천 약목
2일 밤 대구에서 온 시위대 40여 명이 신동지서와 지천지서를 습격하여 파괴했으며, 약목에서는 군중 500여 명이 약목지서를 습격하여 3명의 경찰을 살해했다.
9228
 
1946-10-03
칠곡의 봉기는 약목에서 시작하였다. 이후 주민들은 칠곡 외곽지를 돌아 당시 칠곡 중심가인 왜관읍에 위치한 칠곡경찰서로 몰려가 최팔용을 자체 경찰서장으로 뽑고 경찰서를 점거했다.
9263
 
1946-10-03 06:00 왜관
약목에서 출발한 군중들은 중간에 세가 불어나 3일 오전 6시경 왜관에 이르러서는 약 2,000명이 시위행진을 하고 칠곡경찰서를 공격했다. 이 와중에 칠곡경찰서 서장 사택이 파괴되고 서장 장석한 등 6명의 경찰이 살해되었다. 주민들은 칠곡경찰서로 몰려가 경찰서를 점거했다. 이 봉기와 소요는 10월 3일 성주로부터 왜관에 도착한 충남경찰대가 진압했다.
9230
 
1946-10-03 칠곡 인동 석적 북삼
2일과 3일 사이 밤에 왜관읍 북쪽의 교량 2개를 폭파했으며, 3일 새벽에는 칠곡, 인동, 석적, 북삼지서 등을 습격하여 파괴하고, 경찰ㆍ관리ㆍ부호의 가옥을 파괴했다. 이 과정에 군중 측도 7명이 사망했다.
9229
 
1946-10-03ᑀ
봉기가 진압된 후 사건 관련자들은 팔공산, 유학산으로 입산하여 빨치산이 되었다. 유학산의 빨치산 수는 많지 않았다. 홍포수라는 사람이 유명하였다. 빨치산이 활동하던 유학산 인근 마을은 경찰의 탄압대상이 되었다. 1949년 또는 1950년에 유학산 벼랑골에서 민간인 학살사건도 있었다. 이후 한국전쟁기에는 인근의 아양골에서 민간인 학살사건이 있었다.
9264
 
Camp Carroll
왜관에 있다. 왜관은 경부선 철도와 낙동강 물길이 지나는 교통의 요지다.
9244
 
다부동
11004
 
약목면 동안리 학살
대대병력으로 추정되는 충남경찰부대가 마을을 포위하며 들어오자 여성과 노약자는 집안에 숨고 남성들은 미처 마을을 벗어나지 못해 논으로 달려가 수확을 앞둔 논의 벼 사이에 숨었다. 경찰은 논을 포위하고 일어서면 살려준다고 한 뒤 사살했다. 경찰의 말을 따르지 않고 일어서지 않았던 사람들은 살아남았다. 김우도, 김희문, 최정수 등 주민 11명이 죽었다.
9282 COM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