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lla > 솔까 이야기 > 1393 화령(和寧)

화령은 왕고의 공민왕이 원나라의 쌍성총관부를 되찾아 화령부로 개칭하면서 생겨난 이름이다. 지금의 영흥만 일대로 이성계의 고향이기도 하다. 이 화령은 우리나라의 국호가 될 뻔했다.
 
1329 Qaraqorum은 和林 또는 和寧이라 했다
8979 COMMENT
 
1329 원사(1370)
明宗即位於和寧之北 명종이 화령의 북쪽에서 즉위하였다. ● 14세기 초의 元은 왕위쟁탈전이 한창이었다. 그러다 1329년에 패아지근화세랄(孛兒只斤和世剌 훗날 明宗)이 몽골과 차가타이 한국의 군사들을 모아 카라코럼(哈拉和林 또는 和林)에서 황제의 자리에 올랐다. 明에서 편찬한 元史에는 Qaraqorum을 화령(和寧)이라 표기했다.
8978 COMMENT
 
1335 조선왕조실록
환조의 배위는 의비 최씨이니, 증 문하 시중 영흥 부원군 시호 정효공 최한기의 딸이다. 지원 원년, 고려 충숙왕 4년 을해 10월 11일 기미에 태조(이성계)를 화령부(和寧府) 사제에서 낳았다. ● 화령부로 개칭된 것은 1369년의 일이고 이성계가 태어날 때는 쌍성총관부였다.
8980 COMMENT
 
1369 쌍성총관부는 화령부로 바뀌었다
8985 COMMENT
 
1369~1393 세종실록지리지
원나라에 속하게 되어 쌍성 총관부가 되었다. 공민왕 5년 병신에 군사를 보내어 수복하고 화주목을 삼았고, 18년 기유에 화령부(和寧府)로 승격시켜 부윤·소윤·판관을 두었으며, 이듬해 경술에 토관 각 아문을 두고 모두 인신을 주었다. 본조 태조 2년 계유(명나라 홍무 26년)에 외가인 최씨네가 부의 영흥진에 우거하였다하여 영흥부(永興府)로 고쳤다.
8981 COMMENT
 
1392-11 조선왕조실록
예문관 학사 한상질을 보내어 중국 남경에 가서 조선(朝鮮)과 화령(和寧)으로써 국호를 고치기를 청하게 하였다. “신이 가만히 생각하옵건대, 나라를 차지하고 국호를 세우는 것은 진실로 소신이 감히 마음대로 할 수가 없는 일입니다. 조선과 화령 등의 칭호로써 천총에 주달하오니, 삼가 황제께서 재가해 주심을 바라옵니다.”
8976 COMMENT
 
1392-11 조선왕조실록
● 두 가지 안을 올렸지만 사실상 화령은 끼워넣은 것이고 실질적으로는 조선을 쓰겠다는 것이나 마찬가지였다. 화령은 이성계의 고향이기도 했지만 명나라의 적국인 북원의 수도이기도 했기 때문이다. ● 이성계는 친명 반란으로 집권했고 왕조를 갓 출범시킨 입장에서 중국의 지지가 절실했다. 국호의 결정을 명나라에 부탁한 것은, 명나라의 환심을 사는 동시에 명나라의 권위를 등에 업기 위한 것이었다. 요즘으로 치면 국제연합에 정식 국가로 가입하는 것과 비슷하다.
8983 COMMENT
 
1392-11 명사(1739)
성계가 황태자의 훙거 소식을 듣고 사신을 보내 위로의 표문을 올리고 아울러 국호를 고칠 것을 청원하므로, 황제는 이에 그 나라의 옛 칭호에 따라서 조선이라 부르게 했다.
8977 COMMENT
 
1393-03-09 조선왕조실록
옛날 기자(箕子)의 시대에 있어서도 이미 조선(朝鮮)이란 칭호가 있었으므로, 이에 아뢰어 진술(陳述)하여 감히 천자께서 들어주시기를 청했는데, 유음(兪音)이 곧 내리시니 특별한 은혜가 더욱 치우쳤습니다.
8975 COMMENT
 
1393-09-14 조선왕조실록
화령부(和寧府)를 고쳐 영흥부(永興府)로 삼고, 영흥현(永興縣)을 고쳐 영평현(永平縣)으로 삼았다. ● 화령이란 명칭이 북원의 수도 이름과 같았기 때문에 북원과 적대 관계에 있던 명나라의 비위를 맞 추기 위해 지명을 바꾼 것으로 보인다.
8984 COMMENT
 
カラコルム
○「和寧」は北元の本拠地カラコルムの別名であったので、洪武帝は、むかし前漢の武帝にほろぼされた王国の名前である「朝鮮」を選んだ ○ 화령(和寧)은 北元의 본거지 카라코람의 별칭이었다. 그래서 홍무제(명태조)는 옛날 漢 무제에 의해 멸망한 지역의 이름인 조선을 선택했다.
8982 COM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