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lla > 솔까이야기 > 0410 천리인(千里人)
 
 0289 삼국지 - 高句麗
跪拜申一脚與夫餘異行步皆走 무릎을 꿇고 절할 때에는 한쪽 다리를 펴니 부여와 같지 않으며, 길을 걸을 적에는 모두 달음박질하듯 빨리 간다.
http://qindex.info/i.php?f=6978#6980
 
 0289 삼국지 - 예
能步戰樂浪檀弓出其地其海出班魚皮土地饒文豹又出果下馬漢桓時獻之 보전에 능숙하다. 낙랑의 단궁이 그 지역에서 산출된다. 바다에서는 반어의 껍질이 산출되며, 땅은 기름지고 무늬있는 표범이 많다. 또 과하마가 나는데 후한의 환제(146~167) 때 헌상하였다.
http://qindex.info/i.php?f=6978#6998
 
 0289 삼국지 - 옥저
동옥저는 나라가 작고 큰 나라의 틈바구니에서 핍박을 받다가 결국 구려(句麗)에 신속케 되었다. 구려는 그 중에서 대인을 두고 사자로 삼아 함께 통치하게 하였다. 또 대가로 하여금 조세를 통괄 수납케하여 맥(貊)·포목·생선·소금·해초류 등을 천리나 되는 거리에서 져나르게 하고 또 동옥저의 미인을 보내게 하여 종이나 첩으로 삼았으니 그들을 노복처럼 대우하였다.
http://qindex.info/i.php?f=6978#6982
 
 0404-08(<-284) 일본서기(720)
백제왕이 아직기를 보내어 좋은 말 2필을 바쳤다. 곧 경의 산비탈 부근에 있는 마굿간에서 길렀는데, 아직기로 하여금 사육을 맡게 하였다.
http://qindex.info/i.php?f=6978#7008
 
 0406 십육국춘추(十六國春秋 522)
高句驪遣使獻千里馬生熊皮障泥於超超大悅荅以水牛能言鳥 고구려가 사신을 파견하여 천리마와 생웅피, 장니를 바치니, 모용초가 몹시 기뻐하면서 물소와 앵무새로 보답하였다. 
http://qindex.info/i.php?f=6978#6996
 
 0406 십육국춘추(十六國春秋 522)
말을 바친 기록을 살펴보면, 삼국지에는 예가 한나라 환제(146~167) 때 과하마를 바쳤다고 되어 있고 고려가 말을 바친 기록은 406년과 408년에 남연에 이 천리마를 바친 것과 413년에 남조의 진나라에 자백마를 바친 것이 있다. 예나 고려 모두 유목 문화권이 아니고 기마 문화의 본산지인 중앙 아시아와는 거리가 멀다. 천리마란 엄청난 이름이 붙은 말이 고려에서 산출되었다는 사실이 특이하다.
http://qindex.info/i.php?f=6978#6999
 
 0408 십육국춘추(十六國春秋 522)
高句驪復遣使至獻千里人十人千里馬一疋 고구려가 다시 사신을 보내 천리인 열 명과 천리마 한 필을 바쳤다.
http://qindex.info/i.php?f=6978#6984
 
 0408 지북우담(池北偶談 王士禎 1634~1711)
千里人 南燕慕容超時高句驪獻千里人十人 남연의 모용초 시기에 고구려는 천리인 10명을 바쳤다. -- 십육국춘추와 내용이 같다.
http://qindex.info/i.php?f=6978#6979
 
 0410 ᑅ 남연
http://qindex.info/i.php?f=6978#7005
 
 0413 송서(488)
진(晉) 안제 의희 9년에 고구려가 장사(長史) 고익(高翼)을 파견하여 자백마(赭白馬)를 바쳤다. 
http://qindex.info/i.php?f=6978#6997
 
 0445 후한서 - 高句驪
跪拜曳一腳行步皆走 무릎을 꿇고 절을 할 적에 한 쪽 다리는 펴서 끌며, 걸을 때는 모두 달음박질을 치듯 빨리 간다. -- 삼국지와 내용이 같다.
http://qindex.info/i.php?f=6978#6981
 
 발 빠른 사노비
전남 나주에 살던 연산군 후궁의 오라비는 누이의 권세를 믿고 인근 고을의 수령들을 종 부리듯 했다. 그에게는 잘 달리는 노비가 셋이나 있었다. 나주에서 서울까지 740리(300km)를 하루 반나절 만에 주파했다. 마음에 들지 않는 수령이 있으면 즉각 노비를 서울로 보내 누이에게 일러 바쳤다. 그를 거역한 수령은 며칠 못 가 파면당하곤 했다.
http://qindex.info/i.php?f=6978#7000
 
 보장사(報狀使)
보장사는 고을을 오가며 공문을 전달하는 사람이다. 으레 가난한 아전을 보장사에 임명했는데, 춥고 굶주려 제대로 달릴 수가 없었다. 폭설이 내리거나 피치 못할 사정이 있다고 해도 단 하루라도 지체하면 벌을 받았다. 구례군의 보장사는 백성이 돌아가며 맡았는데 젊은 사람은 괜찮지만 노약자는 직접 갈 수가 없어 사람을 사서 보내야 했다. 1년에 서너 번은 차례가 돌아오니 재산을 탕진할 지경이었다.
http://qindex.info/i.php?f=6978#6985
 
 역참(驛站)
중국의 역전제도는 주왕조부터 제도화되었다. 왕실과 제후간의 봉건적 유대관계를 지속하기 위하여 긴밀한 군사통신조직이 필요하였다. 그리하여 서주(西周)시대에는 수레를 이용한 용거(用車)와 도보에 의한 전거(傳遽)제도가 있었다. 또한 사신 접대를 위한 관사(館舍)를 두어 일상의 평시 통신과 변방의 긴급한 정보를 전달하는 군사통신체제로 이원화하여 운영하였다.
http://qindex.info/i.php?f=6978#6991
 
 이조 말기 역참
말을 타고 있는 사람이 기발(騎撥)이고 서 있는 사람 중 일부는 걷거나 뛰어서 공문서를 전하는 보발(步撥)로 추정된다.
http://qindex.info/i.php?f=6978#6988
 
 이조 역노비(驛奴婢)
驛奴婢는 역참에 소속된 노비로 立馬役·駄運役·雜役 등의 노역을 제공하였다. 조선 초기의 역노비는 그들이 담당하는 역역에 따라 크게 轉運奴婢 와 急走奴婢로 구분되었다. 전운노비는 역에서 사신의 卜物이나 進上·貢賦 등의 관수품을 운반하는 임무를 맡았으며 급주노비는 문서를 전송하는 임무를 맡았다.
http://qindex.info/i.php?f=6978#6987
 
 채녀, 악공, 미녀
삼한/신라시대에 여성을 외국에 보낸 사례.
http://qindex.info/i.php?f=6978#7025
 
 파발(擺撥)
파발제는 원래 중국의 송나라 때 금나라의 침입에 대비하려고 설치한 군사첩보기관 ‘파발’에서 유래하였다. 전달방법에 따라 보체(步遞)·급각체(急脚遞)·마체(馬遞)로 구분되었다. 보체와 급각체는 사람이 뛰어 전달하는 것이며, 마체는 포졸이 말을 타고 전달하는 것으로 그 뒤 원·명대에 더욱 발달해 우리 나라에 영향을 주었다.
http://qindex.info/i.php?f=6978#6986
 
 한국 지게꾼
한국은 산이 많고 길이 발달하지 못해 물자를 지고 나르는 경우가 많았다. 맥고려는 더했을 것이다.
http://qindex.info/i.php?f=6978#6989
 
 ¦ 천리인의 정체에 대하여
천리인의 정체에 대해서는 여러 가지 추측이 존재한다. (1) 전령 하루에 천리를 달리는 말을 천리마라 부르는 것과 같이 천리인이라는 표현도 같은 맥락에서 만들어졌을 거라는 추측이다. 즉, 천리인은 걷거나 뛰어서 먼 거리를 빠르게 이동할 수 있는 사람들로서, 중요한 정보를 신속히 전달할 수 있었다는 것이다. 이 주장은 삼국지에 고려인의 걸음이 매우 빨랐다고 되어있는 것과 연결지어지기도 한다. (2) 짐꾼 먼 거리로 무거운 짐을 나를 수 있는 짐꾼이라는 ...
http://qindex.info/i.php?f=6978#698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