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litician > 광주□□ > 쟁점 > 인민군/국군/지역조직 공작설

지역에 흩어져 있는 무기고를 신속하게 턴다거나 방산업체로부터 장갑차를 탈취하여 몰고 다닌다거나 하는 일은 일반 사람들이 하기 힘들다. 여기에 조직적으로 움직인 무리가 있었다는 목격담이 더해져 공작설이 나오게 되었다. 여기까지는 지만원, 김삼웅, 허장환, 김용장 그리고 정규재의 견해가 같다. 다만 이들의 정체에 대해서는 인민군 특수부대, 국군 편의대, 지역조직 등으로 갈린다. ● 이 중 어느 것도 물증이 없으나 지역조직설이 가장 자연스럽다.
 
1980-05-20 20사단 광주 파병
20사단은 15일에 서울로 이동했다. 20일 저녁 황영시 육참차장으로부터 1개 연대를 광주로 보내 윤흥정 전교사령관의 지시를 받으라는 연락이 오고 이어 작전계통을 통해 정식 명령이 내려오자 61연대에 출동을 명령했다. 용산역에서 출동을 확인하고 돌아오자 11시에 다시 1개 연대를 추가로 보내라는 명령이 내려와 62연대에 출동을 지시했다. 21일에 광주 송정리로 가 전교사령관에게 도착을 보고했다. 22일 60연대와 사단 포병사령부 병력이 수송기로 내려왔다
5189
 
1980-05-21 20사단 피습
20사단이 이동할 때, 병력은 열차로 이동하고 지휘 차량은 14대가 도로로 2시에 출발하여 8시에 광주에 도착하였다. 시내에 진입하였으나 농성동에서 길이 막히고 쇠파이프, 낫, 칼 등을 지니고 있던 300여 폭도들의 습격을 받아 중상 2명, 경상 5명, 실종 1명(4일 후 복귀)의 피해를 입고 짚차 14대, M60 2정, M16 4정, 45구경 권총 1정, M60 탄약 200발, M16 탄창 91개, M60 차량장치대 2개 등을 탈취당했다.
9416 COMMENT
 
1980-05-21 20사단 피습
(1) 함정은 밤사이 파놓은 것이며 고속도로에서 나와 전교사로 들어가는 차량을 겨냥한 것이다. 20사단 차량이 지나간다는 정보를 미리 알고 있었을 가능성이 높다. (2) 이 지역은 시위가 벌어진 시내에서 떨어진 곳으로 아침에 흉기를 소지한 수백명의 무리가 길을 막고 있었다는 것은 그들이 조직적으로 동원되었을 가능성을 말해준다. (3) 전교사는 왜 안내를 나가지 않았을까? (4) 고향을 물어보며 폭행했다는 사실은 그들이 외부 세력일 가능성을 배제한다.
3592 COMMENT
 
1980-05-23 2군사령부 충정작전 계획 건의
○ 목적: 주모자 체포 ○ 일시: 80.05.24 02:00 ○ 개념: 30~40개 주요 중대단위 목표 선정 확보 정예 기동 및 소탕조 운용 외곽도로 봉쇄 ○ 실시: 편의대 사전 투입, 주모자 체포, 제파식 공격 1제파: 장애물 통과 2제파: 추출 3제파: 확도된 돌파구로 진출, 편의대와 연결 ● 여기에 나오는 편의대의 임무는 진압 작전 직전에 투입되어 주모자를 파악한 다음 진압군이 들어오면 그들을 체포하는 것으로 폭동 유도와는 거리가 멀다.
5188 COMMENT
 
1980-06-17 Meeting of AMCHAM officers with Chun Doo-Hwan
9429
 
1980-06-17 Meeting of AMCHAM officers with Chun Doo-Hwan
미상공회의소 간부들이 6월 4일에 전두환과 만찬을 하고 6월 13일에 미대사에게 자세히 설명했다. 광주에 대해 질문을 받자, 전두환은 열을 내며 길게 설명했다. 그는 김대중이 무리를 조종하여 혼란을 일으킨 책임이 있다는 것을 입증할 것이라고 말했다. 광주에서 사망자가 나온 것은 김대중에게 책임이 있다고 그는 생각하고 있었다. 22구의 시신은 신원이 밝혀지지 않았는데, 모두 조선의 간첩일 수 있다고도 말했다. ※훗날 유전자 검사로 신원미상자는 더 줄었다.
9431
 
1980-07-04 김대중 내란음모 사건
3963
 
1988 허장환
"방산업체인 아시아자동차 차량이 탈취당하고 반남지서 무기고가 최초로 털렸는데도 이를 수사하라는 지시가 없었다. 일반 시민이 무기고의 위치를 정확히 알 수도 없었을 뿐 아니라 무기고가 탈취됐는데 책임지는 사람도 없이 수사는 흐지부지되었다." ● 일반 시민은 무기고의 위치를 정확히 알 수 없었다.
3966 COMMENT
 
1995-12 김영택
"1995년 12월 초순경 이름을 밝힐 수 없는 저의 친지로부터 그 당시 투입된 복면부대원들은 정규 정보원들이 아니고 광주 무등갱생원 원생들로서 그들은 시위에 투입되어 위와 같이 이용당한 후 집단 살해되었다는 소문이 있다는 말을 들었습니다."
9436 COMMENT
 
2007 노태우 면담록
"사망자 가운데 16명은 신원이 확인되지 않았다고 한다. 이들을 어떻게 규정할 것인가? 혼란이 있을 때마다 북측이 이를 조장하기 위해 공작원을 상투적으로 침투시키곤 했다는 점을 상기한다면 잘 판단해야 할 문제라고 본다. 나는 지금도 1백60명의 사망자들은 군인에 의해 희생되지 않았다고 생각한다." ※나중에 이장하면서 유전자 검사로 신원이 더 확인되어 신원미상 시신은 몇 구 남지 않았다.
3321 COMMENT
 
2008 지만원
연고대생으로 소개됐다는 5~600명의 무리, 조직적으로 움직인 수백 명 규모의 집단, 복면한 사람들 그리고 이전부터 한국 사회의 문제에 개입해온 조선의 전력 등을 들어 지만원은 인민군 특수부대의 침투를 주장하고 있다. 그는 이 주장으로 인해 봉변을 많이 당했다. ● 지만원의 주장은 갑툭튀가 아니다. 허장환과 김영택의 음모론이 먼저 나오고 지만원의 음모론이 파생되어 나온 것이다. 최근에는 김삼웅도 이러한 류의 음모론에 가담하였다.
9438 COMMENT
 
2016-05-16 이희성 인터뷰
○ 기자: 당시 담화문에 '상당수의 다른 지역 불순 인물 및 고정간첩들이 사태를 극한적인 상태로 유도하기 위해 광주에 잠입해…'라는 내용이 나오는데, 근거가 있는 겁니까? ○ 이희성: 첩보는 있었지만 확증을 잡지 못했소. 확증이 없는데 어떻게 얘기하겠소. 다만 무기고를 털고 시위대를 조직적으로 이끄는 등 민간인이 할 수 없는 행동이 있었소. ● 무기고를 털고 시위대를 조직적으로 이끄는 등 민간인이 할 수 없는 행동이 있었다.
3374 COMMENT
 
2017 보라빛호수
이주성은 2017년 자신이 쓴 책 '보랏빛호수'에서 김대중이 1980년 당시 김일성과 결탁해 폭동을 일으켜 달라고 부탁했으며 조선으로부터 자금을 지원받았다고 주장했다. 서울서부지법은 김대중에 대한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이주성에게 징역 6월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다. ● 조선에서는 김대중과 조선의 결탁설이 사실로 알려져 있다고 한다.
9505 COMMENT
 
2017 전두환 회고록 P384
"이 책에서 12.12와 5.17과 관련해서는 내가 했던 일과 알고 있는 사실들을 그대로 썼다. 그러나 5.18과 관련된 사실들에 대해서는 거의 대부분이 다른 사람들의 말을 인용한 것이고, 내가 직접 겪은 사실들에 관한 내용은 매우 적다. 그 까닭은 다시 말하지만 5.18사태에 관해 내가 한 일, 직접 겪은 일은 별로 없기 때문이다."
3221 COMMENT
 
2017 전두환 회고록 P530
"연고대생으로 소개됐다는 5~600명의 정체, 조직적으로 움직인 수백 명 규모의 집단이 실재했느냐의 여부, 복면한 사람들의 정체 그리고 5.18사태에 북한은 어느 정도 개입했었는가 하는 문제들에 관해 내가 이 글에서 확신을 갖고 새삼 강조할 수 있는 부분은 많지 않다. 그 이유는 솔직히 말해서 정확히 알지 못하기 때문이다."
2548 COMMENT
 
2017 전두환 회고록 P531
"5·18사태 때에는 북한의 특수요원들 다수가 무장하고 있는 시위대 속에서 시민으로 위장해 있을 터였다." ※광주의 상황이 생생하게 김조의 통혁당 방송을 통해 나오는 것을 보면 시위대 속에 분명 간첩이 있었을 터인데 왜 잡지 못했을까 하는 의문에 대한 설명이다.
2568 COMMENT
 
2017 전두환 회고록 P541
"지만원박사는 5.18때 북한의 특수공작원으로 침투했다가 돌아가 그 뒤 북한의 정부와 군부에서 요직을 차지하고 있다는 수백 명의 인물을 사진분석을 통해 실명으로 밝히고 있고 그 내용이 특정 보도매체와 출판물, 인터넷 등을 통해 광범위하게 전파되고 있지만 주요 언론매체들은 단 한 줄도 보도하지 않고 있다." ※지만원의 인민군공작설을 소개하고 있을 뿐 그 주장에 대한 어떤 평가도 담고 있지 않다.
2631 COMMENT
 
2017 전두환 회고록 P541
"독자나 시청자들의 정서를 의식하지 않을 수 없는 언론매체들, 여론의 향배를 좇을 수밖에 없는 정치권은 그렇다 하더라도 학계에서조차 ‘민주화운동’이라는 정통적 역사 인식에 대한 어떠한 ‘수정주의적’접근도 금기되어 있는 것 같다. 광주가 계속 신화의 영역에 있기를 원하며 불편할 수도 있을 진실이 더 이상 드러나길 바라지 않는 세력이 엄존한다는 것은 뚜렷이 피부로 느끼고 있다." ※현대사학자들이 반성해야 할 대목이다.
2640 COMMENT
 
2019-02-19 정규재
무기고를 털거나 장갑차를 모는 등의 일은 인민군보다 지역사회의 예비군이 더 잘 할 수 있었다. 김대중의 지령에 의해, 또는 지역사회에서 자생적으로, 이들을 조직화하여 무장폭력을 행사했을 것이다.
2547 COMMENT
 
2019-03-05 이규연
1980년 5월 10일에 작성된 '북괴남침설분석'이란 문건에는 김조의 남침이 결정되었다는 일본 내각 조사실의 첩보를 분석하고 '북괴군사동향은 정상적 활동 수준으로서 특이 전쟁 징후는 없다'고 결론을 내렸다. 그러나 계엄사령부는 광주에서 무장폭동이 발생하자 '소요는 고정간첩과 불순분자 깡패들에 의해 조종되고 있습니다'는 유인물을 배포하였다.
5403 COMMENT
 
2019-03-05 이규연을 교정한다
※5월 10일은 아직 혼란이 심하지 않을 때다. 당연히 조선 정규군은 특이 징후를 보이지 않았을 것이다. 계엄사령부의 유인물은 '부득이 소탕하지 않을 수 없게 되었습니다'는 문구를 볼 때 진압일인 5월 27일에 임박하여 살포된 것이다. 이때도 조선 정규군이 특이 징후를 보이지 않았는지는 모르겠으나 고정간첩, 불순분자 그리고 깡패는 그것과 아무 상관이 없다. 무엇보다 정규군이 특이 징후를 보이는 것과 특수부대를 침투시키는 것은 별개다.
5404 COMMENT
 
2019-03-09 서양화가 예송 김영근
"진도에가서 광주사태 상황을 주민들한테 듣게 되었다. 진도 주민들은 그 당시 파출소 순경들이 무기고를 열고 차량까지 지원해 주었다고 한다." ※이게 사실이라면 협조하는 경찰이 있어 무기탈취가 조직적이고 쉽게 이루어졌다는 설명이 가능하다. ※당시 경상도 군인들이 전라도 사람 씨를 말리러 왔다는 유언비어가 퍼져 있었으니 주민들이 계엄군을 인민군으로 알았을 리는 없다.
4168 COMMENT
 
2019-05-13 김용장
편의대는 19일 또는 20일에 내려와 비행기 격납고에서 이틀 정도 머물렀다. 이후 버스를 타고 시내로 잠입하였는데 유언비어를 퍼뜨리고 폭동을 유도하는 역할을 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유언비어는 19일 전에 이미 퍼져 있었다. 그런데 (1) 편의대가 북한특수군이 들어왔다는 유언비어를 퍼뜨렸다거나 (2) 20-30명은 너무 적은 숫자가 아니냐는 지적에, 바로 20-30명이 교대로 들어왔다고 내용을 추가하는 것을 보고, 손석희는 이상한 느낌을 받지 못하나?
5760 COMMENT
 
2019-05-14 김현정의 왜곡
김용장은 광주□□때 (1) 30-40명의 편의대를 봤고 훗날 (2) 그들이 방화, 무기탈취 그리고 총격을 직접 하거나 유도하지 않았나 의심하고 있다. 김현정은 부마민주화운동 때 편의대로 활동한 제보자를 인터뷰 하면서 김용장의 주장에 힘을 실어주었다. 그런데 부마민주화운동 때의 사례는 김용장이 주장하는 (2)가 아니다. ※편의대가 군중 속으로 들어가 폭동을 선동하는 일은 한국에서 사례가 없다.
5650 COMMENT
 
2019-11-08 김삼웅
"23일 경부터 시내의 집회나 도청 주위에 수상한 사람들이 횡행거렸다. 복면의 사나이들이다. 시민들은 아직까지 각종 시위나 집회에 복면을 쓰지 않았다. 그런데 갑자기 정체불명의 사나이들이 복면을 하고, 집회에서는 강경론을 폈다. 이들의 정체는 끝내 밝혀지지 않았다. 신군부 측이 투입한 프락치였을 것이다." ● 복면을 한 수상한 사람들이 집회 주변을 맴돌며 강경론을 폈다.
7302 COMMENT
 
5.18 기록관
편의대는 무장을 하지 않고 적지에 들어가 몰래 활동하는 첩보, 선동 등의 특수임무를 수행하는 부대를 뜻한다. 당시 대공 분야 국내 1인자인 홍성률 1군단 보안부대장이 편의대의 중심에 있다는 게 기록관의 분석이다. 기록관은 전두환이 홍성률 뿐만 아니라 최예섭 보안사 기획조정실장, 최경조 합수본부 수사국장, 박정희 중앙정보부 과장 등을 광주로 보내 편의대를 운용했다고 내다봤다. ※정보 요원이 군중 속으로 들어가 폭동을 선동하는 일은 한국에서 전례가 없다.
5632 COMMENT
 
Intentionally Hurting Protesters
Militarized Police Forces Are Intentionally Hurting Protesters ○ It escalated because that is what police officers in cities all over this country wanted to happen.
9501
 
김조 공명주의자들의 사주설
"광주학생 문제도 그들을 뒤에서 사주한 북한의 공명주의자들이 책임을 전가한 일" ※학생문제라 한 것은 처음에 7공수 부대에 돌을 던져 과잉진압을 유도한 것을 말하는 것일까? 공명주의란 공을 세워 출세하려는 사람을 말한다. 책임전가란 폭력사태의 원인을 공수부대로 돌린 것을 말하는 것일까?
1000 COMMENT
 
조선 내부의 소문
조선의 뉴스에서 방송된 광주□□ 영상에서 학생들이 활동하는 장면 등을 보고, 조선 내부에서 ‘우리 대남공작원들이다’라는 소문이 돌았다.
1205 COMMENT
 
화려한 사기극의 실체 5.18
남파되어 광주□□에 관여하였다는 장중한의 이야기.
4967 COM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