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lla > 0676 ⏍ 新羅民族論 > (2) 多種族 상태 > 말이 통했을까?

삼국지(289)에는 진한에 대해 진나라 유민의 후손이라는 이야기를 소개하며 쓰는 말이 마한과 달랐다고 기록하고 있다. 또 주서(636)에는 백제에서 왕을 어라하라 부르는데 백성들은 건길지라고 부른다고 되어 있어, 부여계 지배 세력과 마한계 피지배 세력의 언어가 달랐거나 한강 유역의 언어와 금강 유역의 언어가 달랐을 가능성을 열어준다.
 
0289 三國志
20-23년에 염사착이 진한의 우거수가 되어 낙랑의 토지가 비옥하여 사람들의 생활이 풍요하고 안락하다는 소식을 듣고 도망가서 항복하기로 작정하였다. 살던 부락을 나오다가 밭에서 참새를 쫓는 남자를 만났는데, 그의 말은 한인(韓人)의 말이 아니었다. 물으니 그가 말하기를, “우리들은 한인(漢人)으로 이름은 호래다. ... 함자현에서 낙랑군에 연락을 하자, 군은 염사착을 통역으로 삼아 금중으로부터 큰 배를 타고 진한에 들어가서 호래 등을 맞이하여 데려갔다.
1212#27806 SIBLINGS CHILDREN COMMENT 27806
 
0289 三國志
노인들이 대대로 전하여 말하기를, “옛날의 망명인으로 진(秦)의 고역을 피하여 한국으로 왔는데, 마한이 그들의 동쪽 땅을 분할하여 우리에게 주었다”고 하였다. 그들의 말은 마한과 달라 나라를 방(邦)이라 하고 활을 호(弧)라 하고 도적을 구(寇)라 하고 술잔을 돌리는 것을 행상(行觴)이라 하고 서로 부르는 것을 모두 도(徒)라 하여 진(秦) 사람들과 흡사하니, 단지 연(燕)과 제(齊)의 명칭만은 아니었다. 지금도 진한(秦韓)이라고 부르는 사람이 있다.
1212#9500 SIBLINGS CHILDREN OPEN
 
0289 三國志
진한에서는 낙랑 사람을 아잔(阿殘)이라 하였는데, 동방 사람들은 나(我)라는 말을 아(阿)라 하였으니, 낙랑인들은 본디 그 중에 남아 있는 사람이라는 뜻이다.
1212#40471 SIBLINGS CHILDREN COMMENT 40471
 
0526.0539 梁職貢圖 百濟국사
言語衣服畧同高麗 行不張拱 拜不申足 以帽爲冠 襦曰複衫 袴曰褌 其言參諸夏 亦秦韓之遺俗 언어와 의복은 고려와 거의 같다. 다닐 때에는 두 손을 맞잡지 않고 절을 할 때에는 다리를 펴지 않는다. 두건를 관(冠)이라 부르고 저고리를 복삼(複衫), 바지를 곤(褌)이라 한다. 그 말에는 중국(夏)의 말이 뒤섞여 있으니, 이것 또한 진(秦)과 한(韓)의 습속이 남은 때문이라고 한다.
1212#24881 SIBLINGS CHILDREN OPEN
 
0526.0539 諸番貢職圖 新羅국사
其俗與高麗相類 無文字 刻木為範 言語待百濟而後通焉 풍속은 고려와 서로 비슷하다. 문자가 없어 나무에 새긴 것으로 규범을 삼는다. 언어는 백제인이 말한 다음에 통한다.
1212#24882 SIBLINGS CHILDREN OPEN
 
0636 周書
王姓夫餘氏 號於羅瑕 民呼爲鞬吉支 夏言竝王也 妻號於陸 夏言妃也 (백제) 왕의 성은 부여씨로 '어라하'라 부르며, 백성들은 '건길지'라고 부르니 이는 중국 말로 모두 왕이라는 뜻이다. 왕의 아내는 ‘어륙’이라 호칭하니, 중국 말로 왕비라는 뜻이다.
1212#25569 SIBLINGS CHILDREN COMMENT 25569
 
0636 周書 ⪢⪢
▐ 백제가 부여의 유민이 마한에 와서 세운 나라라는 점을 고려해서 부여계 지배 세력과 마한계 피지배 세력의 언어가 달랐다고 생각할 수도 있고, 한성에서 수백년간 있던 백제가 금강 유역으로 옮겨온 점을 고려해서 한강 유역의 언어와 금강 유역의 언어가 달랐다고 생각할 수도 있다. 영어에 가축 이름과 그 고기의 이름이 각각 토착 농민과 외래 귀족의 말로 분리되어 나타나는 사례를 떠올리게 한다. cow·beef, pig·pork, sheep·mutton ...
1212#24883 SIBLINGS CHILDREN 24883
 
0647 日本書紀(720)
春秋美姿顔善談笑 춘추는 용모가 아름답고 담소를 잘하였다. ▐ 속일본기(797)의 681년 사건에 신라 사신이 통역을 대동하고 일본을 방문하였다고 나와 있는 것으로 보아 신라와 일본은 말이 통하지 않았다. 그러나 일본서기에는 이 기록에서처럼 통역에 관한 이야기가 없다. 기록에서 통역을 거쳤다는 이야기가 없다고 해서 말이 통했다고 할 수 없다는 것을 알 수 있다.
1212#27807 SIBLINGS CHILDREN COMMENT 27807
 
0681.11.24 續日本紀(797)
新羅遣沙湌金若弼大奈末金原升進調 則習言者三人 從若弼至 신라가 사찬 김약필, 대내말 김원승을 보내 조를 바쳤다. 말을 익힌 자 세 사람도 약필을 따라 왔다.
1212#40848 SIBLINGS CHILDREN COMMENT 40848
 
0740.01.01 續日本紀(797)
天皇御大極殿受朝賀 渤海郡使新羅學語等同亦在列 천황이 대극전에서 신년 축하 조회를 받았다. 발해군의 사신과 신라학어 등이 행렬에 함께 서 있었다.
1212#27805 SIBLINGS CHILDREN COMMENT 27805
 
Pet Dictionary
What breed is this pet?
 
0760.09.16 續日本紀(797)
신라국이 급찬 김정권을 보내어 조공하였다. 육오안찰사 종4위하 등원혜미조신조갈 등으로 하여금 내조한 이유를 묻게 하였다. 정권이 “직공을 닦지 않은 지가 오래되었으므로 저희 나라의 왕이 조(調)를 가져다 바치도록 하였습니다. 또한 無知聖朝風俗言語者 仍進學語二人 성조의 풍속과 언어를 아는 사람이 없으므로 학어 2인을 보냈습니다”라고 말하였다.
1212#40847 SIBLINGS CHILDREN COMMENT 40847
 
0780.01.05 續日本紀(797)
신라 사신이 방물을 바치고 이어, “신라 국왕께서 ‘삼가 살찬 김난손과 급찬 김암 등을 보내어 조(調)를 바치고 겸하여 새해인사를 드립니다. 또한 파당판관 해상삼수 등을 찾을 수 있게 되어 사신에 딸려 보내고, 又依常例進學語生 또한 상례에 따라 학어생을 보냅니다’고 하셨습니다”하고 아뢰었다.
1212#40846 SIBLINGS CHILDREN COMMENT 40846
 
Double Vocabulary of English
1212#24880 SIBLINGS CHILDREN 24880
 
비리(卑離), 부리(夫里), 벌(伐·弗·火), 홀(忽)
1212#8532 SIBLINGS CHILDREN COMMENT 8532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