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lla > 솔까 이야기 > 솔까한국사 > 남북시대 > 연대기 > 1950 보도연맹 학살

해방 직후 한국 민중들은 사회주의를 원했다. 이러한 염원을 반영하여 전국에 걸쳐 인민위원회가 구성되고 조선인민공화국이 세워졌다. 그러나 미군은 이 인공을 뭉개고 군정을 실시하였다. 그리고 우익 폭력조직을 사주하여 좌익에 대한 무자비한 탄압을 실시하였다. 대구인민봉기는 이러한 배경에서 일어났고 제주인민봉기로 이어졌다. 이어서 한국전쟁까지 터지자 미국과 우익은 민중학살로 대응하며 이남 사회를 피바다로 만들었다.
 
건국전후의 민중학살
보도연맹 학살은 대구인민봉기가 일어났던 영남 지방에 집중되었다.
2591 COMMENT
 
1946-10-01 대구인민봉기
대구인민봉기는 해방 이후 대구에서 응축된 모순들이 한꺼번에 폭발한 것이었다. 식량정책을 비롯한 미군정의 정책적 실패, 전재민의 증가로 인한 불안정한 사회 상황, 친일경찰에 대한 원한과 미군정에 대한 반감이 조직적이고 강력했던 대구의 노동운동과 학생운동을 통해 상대적으로 탄압강도가 약했던 미군정과 경찰의 저지력을 뚫으면서 일어났다.
9236
 
1950 거창 북상 위천
한국전쟁 이전부터 빨치산과 연결되었다고 의심하고 사람들을 죽였다. 때로는 공비에 의한 희생으로 날조하기도 했다.
2063 COMMENT
 
1950 고령 금산재 회천교
고령지역의 보도연맹원은 200명이 넘었는데 대부분 금산재와 회천교 백사장에서 처형당했다.
2066 COMMENT
 
1950 대구 파군재
2049 COMMENT
 
1950 마산 곡안리
성주 이씨 제실에 모여 있던 86명 학살.
4448 COMMENT
 
1950 마산 괭이바다
마산과 거제 칠천도 사이의 바다. 1681명의 민간인이 총살되거나 바다에 수장되었다. '물 먹는다'는 말은 이 사건에서 생겨났다고 한다. ※인접한 거제도에서는 이씨조선이 건국될 때 왕씨들이 집단으로 수장되었다.
2025 COMMENT
 
1950 마산 여양리
광주사태, 용산참사 그리고 세월호 침몰은 건국전후의 괴뢰반동학살과 맥락이 다른데 왜 끼워넣나?
4922 COMMENT
 
1950 영천 아작골
예비검속된 영천지역 주민 400여명이 국군에 의해 살해되었다.
2065 COMMENT
 
1950 진주
4258 COMMENT
 
1950 학산
학산에서는 한국전쟁 초기에 많은 사람들이 학살당했다. 참고로 가까운 상인역에서는 1995년 지하철 공사 중 가스가 폭발하여 백여 명이 사망한 사건이 있었다.
2042 COMMENT
 
1950-07 대구형무소 - 재소자 절반은 국가보안법위반
1949년 8월 재소자 수는 4,397명이었다. 절반 이상이 좌익수였고 대부분이 국가보안법위반자들이었다. 재소자인원일표에 따르면, 1950년 6월 재소자 수는 기결수 1,397명, 형사피고인 2,315명, 피의자 52명으로 모두 3,889명이 수용되어 있었다.
9298 COMMENT
 
1950-07 대구형무소 - 재소자 1500여명 헌병에 인계
재소자 학살은 두 시기로 나눌 수 있는데, 1차시기는 7월 3일부터 9일까지고 2차시기는 7월 27일부터 31일까지였다. 1차시기에 대하여 재소자인명부에는 7월 3일부터 9일까지 모두 242명이 군 헌병대에 인도된 것으로 기록되어 있으며, 이중 211명이 7월 7일에 인도된 것으로 되어 있다. 2차시기에는 인민군의 대구 접근에 따라 이루어진 것으로 보이는데, 진주로 이감한다며 다시 군 헌병대에 인계되었는데 재소자인명부에 따르면 모두 1,196명이다.
9300 COMMENT
 
1950-07 대구형무소 - 보도연맹
7월 3일경부터 대구, 청도, 경산, 영천 등의 지역에서 국민보도연맹원들이 연행되었다. 증언에 따르면, 전쟁 직후에 대구형무소로 연행된 국민보도연맹원까지 합쳐 8,000여명이 수용되어 있었다고 한다. 이중 재소자가 4,000여 명이었으므로 나머지 4,000여 명이 국민보도연맹원이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재소자 희생자 수가 1,500여 명이었던 것으로 보아 이들 역시 최소한 1,000여 명은 희생되었을 것으로 추정할 수 있다.
9299 COMMENT
 
1950-07 가창 골짜기
○대구형무소 재소자와 대구, 경산, 영천, 청도의 보도연맹원이 학살되었다. 경북경찰국 특경대원 오만수는 대장의 지시로 대원 80명과 함께 가서 100여명씩 묻혀있는 구덩이 3개를 확인하였다. ○1959년 가창댐 공사를 할 때 인골이 너무 많이 나오자 굴착기 기사가 일을 그만두었다는 이야기가 있다. ○'골로 보낸다'는 말은 이 학살 때문에 생긴 것이라고 하는데, 대부분의 학살이 골짜기에서 이루어졌기 때문에 꼭 이 학살에서 생긴 말이 아닐 수 있다.
2021 COMMENT
 
1950-07 경산 코발트광산
○대구형무소 재소자와 대구, 경산, 영천, 청도의 보도연맹원은 주로 경산코발트광산과 가창골에서 학살되었으며 수성 못 인근 야산, 본리동, 송현동, 팔공산, 논공읍 남리 석밭 등에서도 학살된 사실이 확인된다. ○파티마재활요양병원과 인터불고경산CC 주차장 사이에 갱도 입구가 있다. 이전에는 안경공장이 있었으나 망해서 흉가로 남자 귀신이 나온다는 소문에 사람들이 가기를 꺼려했다고 한다. ○정부 추산 2000여 명, 유가족 추산 3500여 명이 학살당했다.
2020 COMMENT
 
1950-07 군위 비호골
2072 COMMENT
 
1950-07 군위 비호골
전쟁이 발발하자 4~5명의 CIC 군인들이 일신여관에 주둔하면서 학살을 준비했다. 군위경찰서에 의해 예비검속된 주민들은 경찰서 유치장과 인근 창고에 감금되었다가 갑, 을, 병으로 분류되어 1950년 7월 중․하순 무렵부터 8월 초에 우보면 나호동 비호골 계곡과 소보면 계곡 등에서 총살당했다. 주민을 총살한 자들은 육군정보국 산하 CIC 군위파견대와 군위경찰서 경찰이었고 이들의 증언에 따르면 당시 희생된 주민들의 수는 100여 명에 이른다.
9288
 
1950-07-16ᑅ 김천 돌고개
김천형무소가 소개를 완료한 날이 7월 16일이었다. 그 전에 재소자 349명이 대구형무소로 이송되었으며, 나머지 600여 명의 재소자가 김천지구CIC, 3사단 22연대 헌병대, 경찰에 의해 구성면 송죽리 돌고개, 구성면 광명리 대뱅이재, 대항면 직지사계곡에서 학살당했다.
2140 COMMENT
 
1950-07-16ᑅ 김천 직지사계곡
9287
 
1950-07-17 포항의료원 골짜기
포항경찰서로 연행되지 않은 주민들은 7월 17일경 포항시보도연맹 사무실로 소집되었다. 이들은 영일만 해상에서 수장되지 않고 7월 말에서 8월 11일 사이에 포항 수도산, 연화재길, 포항의료원 골짜기, 달전고개 등에서 총살되었다.
2141 COMMENT
 
1950-07-17 포항의료원 골짜기
보도연맹원들을 소집해놓고 명단을 비교해가면서 사람들을 트럭에 실어서 보냈다. 트럭에는 최대한 많은 인원을 싣기 위해 바닥에 차례로 사람들을 눕게 한 후 그 위에 가마니를 하나 깔고 다시 사람들을 눕게 하는 식으로 여러 겹으로 쌓아서 실었다. 이렇게 트럭에 실린 사람들은 포항의료원 뒷산에 길게 구덩이를 파고 죽 세워 총살했다고 한다. 희생된 수는 최대 200여 명에 달할 것으로 추정된다.
9222
 
1950-07-23 신안 비금도 바다
목포형무소에 수용되었던 재소자 1000여명과 국민보도연맹원 400여명이 경찰 후퇴 전날인 1950년 7월 23일 전남도경 경비선 금강호에 실려 신안군 비금면 인근 해상에서 수장되었다.
2309 COMMENT
 
1950-07-24 비안 짝두골
9290
 
1950-07-24 비안 짝두골
다인지서는 7월 24일 20여 명의 국민보도연맹원을 연행하여 피밭제에서 총살했으며, 단북지서는 7월 25일 단북면 김달용 등 11명을 지서로 연행하여 안계면 또는 의성쪽에서 총살했다. 안계면 김호영 등 주민 50여 명은 7월 24일 군인들에 의해 연행당한 후 비안면 짝두골에서 총살당했고, 같은 시기에 안평면 주민 오근수 등 8명이 안평지서에 연행되어 희생되었다.
9291
 
1950-08-10 대구 신동재
박용득의 증언을 통해 당시 재소자 300여 명을 트럭 5~6대에 태우고 대한청년단 등의 도움을 받아 칠곡군 신동재에서 재소자들을 총살한 사실이 확인됐다.
2052 COMMENT
 
1950-08-10 대구 신동재
“1950년 8월 10일 오후 3시에서 4시 30분 사이 대구에서 북쪽으로 약 13킬로미터(원문에는 8마일로 표기) 떨어진 야산 계곡에서 한국군 장교와 무장한 헌병들이 여성을 포함한 200~300명의 민간인들이 학살당했으며 확인 사살을 하는 등 3시간 동안 학살이 자행되었다.”
9286
 
1951-02-11 거창 박산골
1951년 2월 11일에 수용된 주민들 중 군경가족, 공무원가족, 우익청년단 가족 등을 빼고 남은 주민 533명을 박산골 계곡, 홍동골 골짜기로 끌고 갔다. 이중 12명을 남겨 두고 기관총과 소총으로 모두 학살하였으며 남은 12명에게 희생자들의 사망여부를 확인시킨 후 다시 이들도 사살했다. 당시 1명이 살려달라고 필사적으로 애원하자 절대 발설하지 말라고 위협한 뒤 살려두고 그대로 철수했다.
2064 COMMENT
 
1953 가창 대한중석 달성광산
2041 COMMENT
 
1953 가창 대한중석 달성광산
1953년 오뉴월 쯤 당시 22살로 중석광산 경비였던 서상일씨가 종전을 앞두고 광산 근처에서 군복을 입은 이들이 민간인을 사살한 것을 직접 본 사실을 증언했다. "계곡 가장자리 군복입은 이들이 사람들을 세우고 총을 쐈다. 그들이 떠나면 경비들이 땅을 파고 시신들을 묻었다. 누런 죄수복을 입은 사람들도 있었지만 비녀 꼽은 아낙네, 어린 학생들도 있었다."
9285
 
1963 민주공화당(民主共和黨)
516군사정변을 주도한 세력이 만든 당이다. 민주당의 색깔 공세에도 압도적인 지지를 받았다. 20여년 전에 불법화된 남로당 지지계층이 공화당 지지로 이동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9256
 
2018-07-26 Red Tomb
한국전쟁 시기의 민간인 학살을 다룬 영화. 구자환 감독이 만들었다.
2024 COMMENT
 
CIC(Counterintelligence Corps)
2차 대전과 냉전 초기에 활동했던 미군 정보기관이다. 보도연맹 학살에 자주 등장한다. 이 학살의 배후가 미국이라는 사실을 짐작할 수 있다.
9289
 
한국전쟁유족회
학살지가 소개되어 있다.
2023 COM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