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lla > 신라민족론 > 5. 고려는 우리 역사인가? > (2) 백제의 기원 > 漢水/漢城/漢山

•••
 
東北亞 古代史 槪念圖
1895 COMMENT
 
-0018 삼국사기(1145)
한산(漢山)에 이르러 부아악(負兒嶽)에 올라가 살 만한 곳을 바라보았다. 비류가 바닷가에 살고자 하니 열 명의 신하가 간하였다. "이 강 남쪽의 땅은 북쪽으로는 한수를 띠처럼 두르고 있고 동쪽으로는 높은 산을 의지하였으며 남쪽으로는 비옥한 벌판을 바라보고 서쪽으로는 큰 바다에 막혔으니(北帶漢水 東據髙岳 南望沃澤 西阻大海) 이렇게 하늘이 내려 준 험준함과 지세의 이점은 얻기 어려운 형세입니다. 여기에 도읍을 세우는 것이 또한 좋지 않겠습니까?" 비류는 듣 ...
5497 COMMENT
 
-0018 삼국사기(1145)
● 부아악은 지금의 북한산 인수봉이다. 이곳에 오르면 한강 전경이 이 기록에서처럼 한 눈에 보인다. 그런데 당시의 한산은 지금의 남한산이다. 따라서 한산에 이르러 부아악에 올랐다(遂至漢山登負兒嶽)는 표현은 풀어야 할 문제다. ● 온조는 처음에 위례성에 도읍했다가 한수 남쪽으로 옮겼다. 따라서 한수 남쪽의 위례성(温祚都河南慰禮城)이란 표현도 풀어야 할 문제다.
41265 COMMENT
 
-0018 漢水/漢城/漢山
서울 송파는 북쪽으로는 한강을 띠처럼 두르고 있고 동쪽으로는 남한산을 의지하였으며 남쪽으로는 탄천변의 벌판을 바라본다. 다만 서쪽으로 황해가 조금 떨어져 있으나 그 사이에는 적대 세력이 살만한 공간이 없다. 이곳은 '동으로는 낙랑이 있고 북으로는 말갈이 있어 자주 변경을 침공하므로 편안한 날이 없는' 어려움을 피할 수 있는 장소이기도 하다. 따라서 이 묘사는 백제가 한수 이북 위례성에서 한수 이남으로 도읍을 옮길 때 했을 것으로 적당하다.
578 COMMENT
 
-0011 삼국사기(1145)
봄 2월에 말갈의 적병 3,000명이 와서 위례성을 포위하자 왕이 성문을 닫고 나가 싸우지 않았다. 열흘이 지나자 적은 양식이 떨어져 돌아갔다. 왕이 날랜 군사를 뽑아 대부현(大斧峴)까지 쫓아가서 한 번에 싸워 이겼는데, 죽이거나 사로잡은 자가 5백여 명이었다.
13494
 
-0011 삼국사기(1145)
가을 7월에 마수성(馬首城)을 쌓고 병산책(甁山柵)을 세웠다. 낙랑태수의 사신이 다음과 같이 아뢰어 말하였다. 이로 말미암아 낙랑과의 우호를 잃게 되었다.
13495
 
-0009 삼국사기(1145)
겨울 10월에 말갈이 북쪽 경계를 노략질하였다. 왕이 군사 200명을 보내 곤미천(昆彌川) 가에서 막아 싸우게 하였다. 우리 군사가 거듭 패배하여 청목산(靑木山)에 의지해서 스스로를 지켰다. 왕이 친히 정예 기병 100명을 이끌고 봉현(烽峴)으로 나가서 구원하니 적들이 보고서 곧 물러갔다.
13496
 
-0008 삼국사기(1145)
여름 4월에 낙랑이 말갈을 시켜 병산책(甁山柵)을 습격하여 무너뜨리고 1백여 명을 죽이거나 사로잡았다.
13497
 
-0008 삼국사기(1145)
가을 7월에 독산책(禿山柵)과 구천책(狗川柵)의 두 목책을 세워 낙랑으로 통하는 길을 막았다.
13498
 
-0006 삼국사기(1145)
여름 5월에 왕이 신하들에게 말했다. “동쪽에는 낙랑이 있고 북쪽에는 말갈이 있다. 그들이 변경을 침공하여 편안한 날이 없다. 하물며 요즈음에는 요사스러운 징조가 자주 보이고 어머님이 세상을 떠나셨으며 나라의 형세가 불안하다. 반드시 도읍을 옮겨야겠다. 내가 어제 순행하는 중에 한수(漢水)의 남쪽을 보니 토양이 비옥하였다. 따라서 그곳으로 도읍을 옮겨 영원히 평안할 계획을 세워야겠다.”
4263 COMMENT
 
-0006 삼국사기(1145)
1924 COMMENT
 
-0006 삼국사기(1145)
가을 7월에 한산(漢山) 아래에 목책을 세우고 위례성의 백성을 이주시켰다.
1920 COMMENT
 
-0006 삼국사기(1145)
‘동유낙랑(東有樂浪)’은 춘천의 토착 집단 즉, 군현의 부용 세력으로 있던 맥국(貊國)을 낙랑으로 호칭한 것과 관련이 있다(정약용, 여유당전서). 낙랑군은 춘천의 토착 세력을 내세워 분치하였는데 춘천 지역의 맥인들이 낙랑을 자칭한 것으로 보고 있다(김기섭, 삼국사기 백제본기에 보이는 말갈과 낙랑의 위치에 대한 재검토).
4264 COMMENT
 
-0006 韓半島 古代史 槪念圖
서울 광진구는 영흥만에서 추가령구조곡을 따라 내려오거나 춘천에서 한강을 따라 내려오면 다다를 수 있는 곳이다. 따라서 '동쪽에는 낙랑이 있고 북쪽에는 말갈이 있어 그들이 변경을 침공하여 편안한 날이 없는' 조건에 부합한다. 다만 낙랑과 말갈의 정체에 대해서는 알 수 없다. 참고로 당시 영흥만에는 낙랑군 동부도위에 소속된 예가 있었고 춘천에는 맥국이 있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13465
 
0245 이후 삼국지(289)
부종사 오림은 낙랑이 본래 한국을 통치했다는 이유로 진한 8국을 분할하여 낙랑에 넣으려 하였다. 신지와 한인들이 모두 격분하여 대방군의 기리영(崎離營)을 공격하였다. 태수 궁준과 낙랑태수 유무가 군사를 일으켜 이들을 정벌하였는데 궁준은 전사했으나 2군은 마침내 한(韓)을 멸하였다. ● 여기에 나오는 진한 8국은 진번군이 폐지될 때 낙랑군으로 합쳐지지 않고 남은 8현을 말하는 것으로 보인다. 백제는 이 자리에 세워졌었다.
4298 COMMENT
 
0294(<BC 0006-08) 삼국사기(1145)
마한에 사신을 보내 도읍을 옮긴다는 것을 알렸다. 마침내 국토의 영역을 확정하였다. 북으로는 패하(浿河)에 이르고, 남으로는 웅천이 경계이며, 서로는 큰 바다에 닿고, 동으로는 주양에 이르렀다. ● 도읍을 옮기는 일은 기원전 6년에 있었을 수 있으나 여기에 기술된 백제의 강역은 삼국지(289), 진서(648) 등 중국 기록들과 모순된다. 따라서 5주갑 조정을 해서 294년의 상황으로 옮겨 생각할 필요가 있다.
1871 COMMENT
 
0343 고려의 평양 천도
서쪽으로부터 거듭된 침공을 받아 도읍이 망가지자 고려는 평양 동쪽에 있는 황성으로 천도하였다. 그런데 이때부터는 백제와 싸우기 시작했다.
5503 COMMENT
 
0371 고전기
389년이 지나 13세 근초고왕에 이르러 고구려 남쪽에 있는 평양(平壤)을 취하고 한성(漢城)에 도읍했다. -- 평양을 공격하여 고국원왕을 전사시겼지만 점령하지는 않은 듯하다. 백제가 한성에 도읍한지는 이때로부터 오래 전의 일이다.
1907 COMMENT
 
0371-10 삼국사기(1145)
백제왕이 병력 3만을 거느리고 평양성을 공격해 왔다. 고국원왕이 군대를 내어 막다가 흐르는 화살에 맞아 이 달 23일에 서거하였다. 고국의 들에 장사지냈다.
1869 COMMENT
 
0371-10 삼국사기(1145)
도읍을 한산(漢山)으로 옮겼다. -- 도읍을 북한산으로 옮겼다는 해석과 한성에서 한산 산성으로 옮겼다는 해석이 있다.
1912 COMMENT
 
0396 광개토왕릉비(廣開土王陵碑 414)
396년 왕이 친히 군을 이끌고 백잔국을 토벌하였다. ... 아단성(阿旦城, 阿且城이라고도 표기되어졌는데 서울의 광나루 북쪽 기슭에 있는 峨嵯山城으로 비정된다.) ... 백잔이 의에 복종치 않고 감히 나와 싸우니 왕이 크게 노하여 아리수를 건너 정병을 보내어 그 수도에 육박하였다. 곧 그 성을 포위하였다. 이에 잔주가 곤핍해져, 남녀생구 1천 명과 세포 천 필을 바치면서 왕에게 항복하고 ...
4256 COMMENT
 
0475-0561 百濟의 남하
5499 COMMENT
 
0475-09 삼국사기(1145)
고구려 왕 거련(장수왕)이 군사 3만 명을 거느리고 와서 수도 한성(漢城)을 포위했다. 왕이 싸울 수가 없어 성문을 닫고 있었다. 상황이 어렵게 되자 왕은 어찌할 바를 모르고 기병 수십 명을 거느리고 성문을 나가 서쪽으로 도주하려 하였으나 ... 고구려 장수 걸루 등이 개로왕을 보고 말에서 내려 절을 하고 왕의 낯을 향하여 세 번 침을 뱉고서 죄목을 따진 다음 아차성(阿且城) 밑으로 묶어 보내 죽이게 하였다.
1911 COMMENT
 
0551 삼국사기(1145)
진흥왕이 거칠부 등에게 명하여 고구려를 침입케 하였는데, 이긴 기세를 타서 10개의 군(郡)을 빼앗았다.
1879 COMMENT
 
0551 일본서기(720)
백제 성명왕이 몸소 군사 및 신라와 임나 두 나라의 병사를 거느리고 고려를 정벌하여 한성(漢城)의 땅을 차지하였다. 또 진군하여 평양(平壤)을 토벌하였는데, 무릇 옛 땅 6군을 회복하였다.
1874 COMMENT
 
0552_ 일본서기(720)
백제가 한성(漢城)과 평양(平壤)을 버렸다. 이로 말미암아 신라가 한성에 들어가 살았으니 현재 신라의 우두방과 니미방이다.
1875 COMMENT
 
0561 창녕신라진흥왕척경비(昌寧新羅眞興王拓境碑)
漢城軍主
1902 COMMENT
 
0667-10-02 삼국사기(1145)
영공이 평양성(平壤城)의 북쪽으로 2백 리 되는 곳에 도착하였다. 이동혜 촌주 대나마 강심을 뽑아 보내면서 거란 기병 80여 명을 이끌고 아진함성을 거쳐 한성(漢城)에 이르러 편지를 전하여 군사 동원 시기를 독려하니 대왕이 따랐다.
1868 COMMENT
 
1145 삼국사기
한주(漢州)는 본래 고구려 한산군(漢山郡)이었는데 신라가 이를 취하였으며 경덕왕이 한주(漢州)로 고쳐 삼았다. 지금은 광주(廣州)이다.
1901 COMMENT
 
1145 삼국사기 - 한주(漢州)
於故髙句麗南界 置三州 從西第一曰漢州 次東曰朔州 又次東曰溟州 이전의 고구려 남쪽 영토 내에도 3주를 설치하였다. 서쪽 제일 첫 번째가 한주, 그 다음 동쪽을 삭주, 그 다음 동쪽을 명주라고 말한다.
4458 COMMENT
 
1145 삼국사기 - 한주(漢州)
이 지역은 고려가 망하기 100여년 전부터 신라의 영토였었다. 또 고려가 점유하기 전에는 백제의 영토였었고 그 전에는 마한의 영토였었다. 한성만 놓고 보자면 백제가 도읍한 기간이 500여년에 달하는데 비해, 고려가 점유한 기간은 80여년에 불과하다.
7509 COMMENT
 
北漢山
•••
1905#1906 COMMENT
 
고려의 漢城
4311 COMMENT
 
낙랑토성
성 안에서는 집터·관청·도로·하수도 등의 자취가 발굴되었고, 유물로는 막새기와·벽돌·봉니(封泥)·거울·화폐와 화폐를 주조하였던 틀, 구리화살촉·장신구 등이 발굴되었는데, 특히 글자가 새겨진 기와·벽돌·거울·도장 등이 많이 나왔다.
5513 COMMENT
 
중국계 토성
중국계 토성은 중원지방으로부터 중국세력이 동북지방으로 뻗어나감에 따라 요동·만주지방에서 그들의 지방행정 중심지의 관아가 있는 치소에 만들어졌다. 대부분 벌판 가운데 위치하며 부근에 강이 흐르고 전망이 좋은 그리 높지 않은 둔덕에 자리잡고 평면 형태는 대부분 방형이다.
5506 COMMENT
 
풍납토성
중국에서 신석기시대 이래 사용된 토루 축조방식으로 만들어졌다. 출토된 목탄 12점에 대해 방사성탄소 연대를 측정해 본 결과, 그 중심연대가 가장 빠른 것이 BC 199년으로 나왔고 가장 늦은 것은 AD 231년으로 나왔다.
5514 COMMENT
 
한서보주(漢書補注)
呑列(分黎山列水所出 西至黏蟬入海 行八百二十里) 분려산에서 열수가 시작되는데 서쪽으로 흘러 점제에 이르러 바다로 들어간다. 820리다.
5472 COMMENT
 
한서보주(漢書補注)
신찬이 말하기를, '무릉서에 임둔(臨屯)군은 치소가 동이(東暆)현으로 장안에서 6138리고 현이 15개다. 진번(眞番)군은 치소가 삽현(霅縣)으로 장안에서 7640리고 현이 15개다'라고 하였다.
4297 COMMENT
 
한서보주(漢書補注)
浿水(水西至增地入海 莽曰樂鮮亭) 패수는 물이 서쪽으로 흘러 증지에 이르러 바다로 들어간다. 왕망은 낙선정이라 했다.
4276 COMMENT
 
한서보주(漢書補注)
含資(帶水西至帶方入海) 함자는 대수가 서쪽으로 흘러 대방에 이르러 바다로 들어간다.
4275 COMMENT
 
¦漢水/漢城/漢山 고찰
백제는 '북쪽으로는 漢水를 띠처럼 두르고 있고 동쪽으로는 높은 산을 의지하였으며 남쪽으로는 비옥한 벌판을 바라보고 서쪽으로는 큰 바다에 막힌' 곳으로 도읍을 옮겼다. 이후 고려는 백제의 漢城을 함락시킨 뒤 漢山 남쪽에 漢山郡을 설치하였다. 그러나 얼마못가 이곳은 신라가 차지하는데 경덕왕은 이곳을 漢州로 바꾸었다. 그전에 고려는 漢水 이북을 차지하고 北漢山郡을 설치하였는데 신라는 이를 北漢山州로 바꾸었다. 이러한 명칭들을 통해 우리는 무엇을 알 수 있는 ...
4266 COM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