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lla > 솔까 이야기 > 0943 훈요10조

차현 이남과 공주의 금강 바깥쪽은 산의 모양과 땅의 기세가 모두 거스르게 뻗어 있는데 사람들의 마음도 그러하다. 그 아래 주군의 사람들이 조정에 참여하고 왕후나 외척과 혼인하여 나라의 정사를 잡게 되면, 국가의 변란을 일으킬 수도 있고 통합당한 원한을 품고 왕실을 침범하며 난을 일으킬 수도 있다.
 
0642 삼국사기(1145)
장군 윤충을 보내 군사 1만 명을 거느리고 신라의 대야성을 공격하였다. 성주 품석이 처자를 데리고 나와 항복하자 윤충이 그들을 모두 죽이고 그의 목을 베어 서울에 보내고 남녀 1천여 명을 사로잡아 서쪽 지방의 주, 현에 나누어 살게 하고 군사를 남겨 그 성을 지키게 하였다.
8708 COMMENT
 
0654? 삼국사기(1145)
강수는 중원경 사량부사람이었다. 태종대왕이 즉위하자 당나라 사신이 와서 조서를 전하였다. 그 가운데 알기 어려운 부분이 있어 왕이 그를 불러 물었다. 왕 앞에서 한 번 보고는 설명하고 해석하였는데 머뭇거리거나 막힘이 없었다. 그 성명을 물으니 “신은 본래 임나가량(任那加良)사람으로 이름은 우두입니다.”라고 대답하였다.
8715 COMMENT
 
0654? 삼국사기(1145)
○고령에 있었던 가라가 조령 너머에 있는 충주까지 진출했다고 보기는 어렵다. 그래서 가라가 신라에 병합된 후 그 주민들이 충주로 사민당한 것으로 보아야 한다. ○신증동국여지승람 충청도 충주목에는 '본래 임나국(任那國)이었는데 백제의 영토가 되어서는 낭자곡성이라 하였다'고 되어 있다. 이는 삼국사기 강수 열전을 오독한 결과로 보인다.
8716 COMMENT
 
0757 신라 9주5소경
웅주(熊州)에는 1소경 13군 29현이 있고 전주(全州)에는 1소경 10군 31현이 있으며 무주(武州)에는 14군 44현이 있었다.
8678 COMMENT
 
0927 삼국사기(1145)
견훤은 구원병이 아직 도착하지 않은 겨울 11월에 갑자기 왕경(경주)을 공격해 들어갔다. 왕(경애왕)은 비빈, 종실 친척들과 포석정에서 잔치를 열고 노느라 적병이 이르렀음을 깨닫지 못하였다. 왕은 비와 첩 몇 명과 후궁에 있다가 군대 진영으로 잡혀갔는데, 핍박하여 왕을 자살하도록 하고 왕비를 강간하였으며 부하들이 비와 첩을 간음토록 내버려두었다. 왕의 친척 동생을 권지국사로 세우니, 그가 경순왕이다.
8685 COMMENT
 
0930
궁예고려때 왕건은 무주를 점령하였었는데, 이후 견훤백제를 무너뜨리는 데 이 지역의 도움을 받았다.
8683 COMMENT
 
0943 고려사(1451) 00
御內殿召大匡朴述希親授訓要 왕이 내전에 나아가 대광 박술희를 불러 친히 훈요를 내렸다. 十訓之終皆結中心藏之四字嗣王相傳爲寶 십훈의 끝은 모두 ‘마음속에 이를 간직하라’는 네 글자로 맺었는데, 후대의 왕은 이를 서로 전하여 보배로 삼았다. ※박술희에 대해서는 열전에서 혜성군 사람이고, 아버지는 대승 박득의라고 되어 있다. 혜성군은 신라 웅주의 군으로 지금의 당진이다. 박씨신라선원세보에는 박득의가 박제상의 후손으로 되어 있다.
8671 COMMENT
 
0943 고려사(1451) 02
여러 사원은 모두 도선이 산수의 순역을 미루어 점쳐서 개창한 것으로, 도선이 이르기를, ‘내가 점을 쳐 정한 곳 외에 함부로 덧붙여 창건하면 지덕이 줄어들고 엷어져 조업이 길지 못하리라’고 하였다. 내가 생각하건대 후세의 국왕이나 공후·후비·조신이 각각 원당이라 일컬으며 혹시 더 만들까봐 크게 근심스럽다. 신라 말에 다투어 사원을 짓다가 지덕이 쇠하고 손상되어 결국 망하는 데 이르렀으니 경계하지 않을 수 있겠는가?
8673 COMMENT
 
0943 고려사(1451) 02
○왕건은 도선과 그의 풍수지리설에 심취해 있었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도선은 신라 무주 영암군 출신으로 알려져 있다.
8677 COMMENT
 
0943 고려사(1451) 08
●車峴以南公州江外●山形地勢並趨背逆人心亦然 彼下州郡人參與朝廷與王侯國戚婚姻得秉國政則或變亂國家或㗸●統合之怨犯蹕生亂 차현 이남과 공주의 금강 바깥쪽은 산의 모양과 땅의 기세가 모두 거스르게 뻗어 있는데 사람들의 마음도 그러하다. 그 아래 주군의 사람들이 조정에 참여하고 왕후나 외척과 혼인하여 나라의 정사를 잡게 되면, 국가의 변란을 일으킬 수도 있고 통합당한 원한을 품고 왕실을 침범하며 난을 일으킬 수도 있다.
8669 COMMENT
 
0943 고려사(1451) 08
且其曾屬官寺奴婢津驛雜尺 或投勢移免或附王侯宮院姦巧言語弄權亂政以致災變者必有之矣 ●雖其良民不宜使在位用事 또 일찍이 관청에 예속된 노비와 진‧역의 잡척이 권세가에게 투탁하여 신분을 옮기거나 역을 면제받기도 할 것이며, 왕후나 궁원에 빌붙어 간교한 말로 권력을 희롱하고 정사를 어지럽게 하여 재앙에 이르게 하는 자가 반드시 있을 것이다. 비록 양민이라 하더라도 마땅히 그를 관직에 올려 일을 맡겨서는 안된다.
8675 COMMENT
 
0943¦山形地勢並趨背逆
한국의 강은 대체로 서, 남 그리고 동으로 일정하게 흘러 바다로 들어간다. 그런데 금강은 특이하게 상류에서는 북으로 흐르다 계룡산을 돌아서는 남서쪽으로 흘러 바다로 들어간다. 背逆은 이걸 말하는 것인가? 그렇다면 背逆에 해당하는 지역은 금강의 수계고 지금의 충청도에 해당된다. 한편, 車峴以南公州江外는 별도의 한계를 말하지 않았으니 차령에서 남해안까지라는 뜻이 된다.
8676 COMMENT
 
0943¦훈요10조 분석
○公州江外는 개경에서 보았을 때 금강 바깥, 즉 남쪽을 말한다. 차령 바로 남쪽에 금강이 있으니 車峴以南과는 의미가 중복된다. ○車峴以南公州江外 사람을 쓰지 말라는 이유로 山形地勢並趨背逆과 統合之怨을 들고 있다. 전자는 풍수지리적인 미신에 따른 것이고 후자는 견훤백제의 후유증을 염려한 것이다. ...
8709 COMMENT
 
1101 고려사(1451)
삼례역에 이르자 전주절도사 조용겸이 평상복 차림으로 어가를 맞이하였다. 박섬이 아뢰어 이르기를 “전주(全州)는 바로 옛 후백제이므로 태조께서도 싫어하셨으니 청하옵건대 주상께서는 행차하지 마옵소서.”라고 하니 왕도 그렇게 생각하고 장곡역에 유숙하였다.
8679 COMMENT
 
1101¦훈요10조 보완
○거란이 침공해 왔을 때 현종이 나주까지 피난하는 과정에서 일어난 일이다. 삼례를 지나 전주에서 묵으려다 그만두고 곧장 장곡으로 갔다는 이야기다. 현종은 장곡에서도 고초를 겪게 된다. ○훈요10조와는 달리 왕건이 꺼려한 지역이 전주로 범위가 좁혀져 있다. 왕건이 무주 출신 도선의 주장을 따랐고 또 무주를 점령하여 견훤백제를 무너뜨리는 데 도움을 받았으며 또 무주 출신의 황후를 맞이한 사실에 비추어 볼 때, 車峴以南公州江外보다 全州가 더 정확하다. ...
8710 COMMENT
 
1216 고려사(1451)
이지영이 삭주분도장군이었을 때 양수척이 흥화도와 운중도에 많이 살았다. 거란군이 오자 기꺼이 항복하고 길잡이가 되었으므로, 거란군은 산천의 주요 지형과 도로의 사정을 훤히 알게 되었다. 양수척은 태조가 백제를 공격할 때 제압하기 어려웠던 사람들의 후손들로서, 본래 관적과 부역이 없었으며, 수초가 자라는 곳을 따라 일정한 거처가 없이 옮겨 다니면서 사냥을 일삼고 유기를 만들어 파는 것으로 생업을 삼았다. 기생 무리는 본래 유기장 집안에서 나왔다.
8681 COMMENT
 
1216¦
○삭주는 서남쪽으로 의주와 접했고 북쪽으로는 압록강에 접했다. ○왕고에는 역들을 이은 길이 22개 있었는데, 그 중 흥화도는 청천강에서 압록강 하구로 이어지는 길이었고 운중도는 평양과 압록강변을 이어주는 길로 흥화도의 동쪽에 있었다. ○양수척의 기원은 왕고의 통치체제에 정상적으로 편입되지 못한 견훤백제의 유민에서 비롯되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고대에는 점령지역을 안정적으로 통제하기 위해 주민들을 다른 곳으로 이주시키는 일이 많았다. 삼국사기에는 신라 ...
8712 COMMENT
 
1392 이씨왕조의 뿌리
이성계의 고조부 이안사는 전주의 토착 세력이었는데 관기의 문제로 다툼이 생기자 함경도로 도피하였다. 이후 그곳이 원나라의 통치 하에 들어가자 원나라에 부역하였다. 이안사가 원나라로부터 받은 벼슬은 이행리와 이춘 그리고 이자춘으로 세습되었다. 그러나 원나라가 쇠퇴하자 이자춘은 왕씨고려의 편에 붙어 원나라의 잔당을 퇴치하는 일에 동참하였다. 그 이자춘의 아들이 이성계다.
8687 COMMENT
 
1394 왕씨멸족
이성계는 왕조를 창업한 후 후환을 방지한다는 명목으로 이전의 왕씨 왕족을 모두 죽였다.
8688 COMMENT
 
1440 조선왕조실록 세종 22년
●全羅道●山水背注人心至險 然不可以人心之險惡强加鞭扑也 전라도는 산수가 배치하여 쏠리고 인심이 지극히 험하나, 인심이 험악하다고 해서 억지로 편복을 가할 수는 없는 것이다.
27411 COMMENT
 
1440¦山水背注
○왕건의 車峴以南公州江外는 세종에 와서 全羅道로 바뀌어 있다. ○山形地勢並趨背逆은 山水背注로 간략해졌는데 의미는 비슷하다.
8711 COMMENT
 
1469 조선왕조실록 예종 1년
우리 나라의 풍속으로 말하더라도 양수척이라는 것은 전조(왕씨고려)의 초기에 있었는데, 강화도 천도시기 때에도 또한 있었으며, 재인과 백정은 충렬왕 때에 있었는데 공민왕 때에도 있었으므로, 먼 것은 5, 6백 년, 가까운 것은 수백 년을 올라가지 않습니다. ※1469년으로부터 5, 6백년 전이라면 견훤백제가 망할 즈음이다.
8684 COMMENT
 
1472 조선왕조실록 성종 3년
自三國以來百濟最爲忲侈爲君長者不能道之以方驕奢淫酗上下比德財殫力竭竟至於亡 今之全羅道卽其舊地其燕會喪葬不循禮度頑風淆俗至今猶在 삼국 이래로 백제가 가장 사치함을 일삼아 군장이 된 자가 올바른 방법으로 인도하지 못하고 교사하고 음탕하며 술을 좋아함이 상하가 비덕하여 재물이 바닥나고 힘이 고갈되어 마침내 망하는 데에 이르렀다. 지금의 전라도는 곧 그 옛땅으로서 그 연회와 상장에서 그 예도를 따르지 않고 완악한 기풍과 흐려진 풍속이 지금에 이르기까지 오히려 남아 있다
8680 COMMENT
 
1472¦忲侈 驕奢 淫酗
○백제 의자왕의 이야기를 하는 듯하나 3년 뒤에 甄萱餘習이라고 한 것으로 보아 견훤백제를 말하는 것이다. ○사치, 교만, 음란, 음주 등은 왕건의 山形地勢並趨背逆이나 統合之怨 그리고 세종의 山水背注와 전혀 다른 이야기다. 성종은 풍수지리는 탓하지 않고 견훤이 남긴 풍습만 탓하였다.
33568 COMMENT
 
1475 조선왕조실록 성종 6년
●全羅道古百濟地也 民染●甄萱餘習至今未能盡變故其俗如是 전라도는 옛 백제의 땅인데 백성들이 견훤이 남긴 풍습을 이제껏 모두 고치지 못하였으므로 그 풍습이 이와 같은 것이다.
8686 COMMENT
 
1479 조선왕조실록 성종 10년
“전라도의 풍속이 어떠한가? 내가 들으니 백제의 남은 풍습이 아직도 없어지지 아니하였다는데, 그러한가?”
35531 COMMENT
 
1488 조선왕조실록 성종 19년
전라 1도는 옛 백제의 터니, 그 유풍이 아직도 남아 있어서 완한 한 풍속이 다른 도에 비하여 더욱 심합니다. 그 도적은 혹 집에 불을 지르거나 혹 길가는 사람을 저격하여 대낮에 양탈하므로 세상에서는 이르기를, ‘호남의 습속은 강도는 있어도 절도는 없다.’고 하는 것이 이 때문입니다.
32553 COMMENT
 
1555 조선왕조실록 명종 10년
요사이는 인심이 완악하여 하지 않는 짓이 없으므로 조금이라도 혐의나 원한이 있으면 보복하려고 생각하며 만일 그 사람에게 보복하지 못하게 되면 반드시 그의 부모의 무덤을 파 헤쳐, 자기의 마음을 통쾌하게 합니다. 팔도 중에서 전라도가 이러하여, 앞서는 이미 부원군 임백령의 부모 무덤을 파 헤쳤고, 신해년에는 또한 지사 김인손의 부모 무덤을 파 헤쳤습니다.
8682 COMMENT
 
1555¦지역 편견의 흐름
편견 지역은 왕건의 車峴以南公州江外가 세종에 와서 全羅道로 바뀌었고, 편견 이유는 왕건의 山形地勢並趨背逆과 統合之怨이 세종에 와서 山水背注로 줄었고 성종에 와서 甄萱餘習으로 바뀌었다. 그러나 명종에 와서는 그것마저도 사라졌고 임진왜란 이후에는 전라도에 대한 편견 자체가 왕조실록에 나타나지 않는다. 그러나 실학자 이익과 이중환의 저서에서는 여전히 풍수지리적인 지역 편견이 나타나는데, 이는 왕건 이래의 관련 기록에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35530 COMMENT
 
1671~1764 이익, 성호사설
●全羅一道之水其無䓁以東之水皆東入海以西之水皆南入海全州以西之水皆西入海其徳裕以北之水皆北流合扵錦江比如●㪚髮四下不成局面此所以材徳罕出士大夫不可為依歸不但背逆扵車嶺以北也
33569 COMMENT
 
1671~1764 이익, 성호사설
전라도로 논한다면 1도의 물이 무등산 동쪽의 물은 모두 동으로 흘러 바다로 들어가고 서쪽의 물은 모두 남으로 흘러 바다로 들어가며, 전주 서쪽의 물은 모두 서로 흘러 바다로 들어가고, 덕유산 이북의 물은 모두 북으로 흘러 금강과 합류가 되니, 비유컨대, 머리를 풀어 사방에 흩어진 것과 같아 국면을 이루지 못했으므로 재주와 덕망 있는 자가 드물게 나오니 사대부로서는 거지로 삼을 곳이 못된다. 이는 차령 이북의 산수가 배역한 정도 뿐만이 아니다.
8713 COMMENT
 
1671~1764¦㪚髮四下
○㪚髮四下는 왕건의 山形地勢並趨背逆이나 세종의 山水背注와 전혀 다른 설명이다. 왕건의 車峴以南公州江外에는 적용할 수 없는 설명인데, 세종에 와서 全羅道로 바뀌면서 나오게 되었다. ○전라도에는 금강, 만경강, 동진강, 영산강, 섬진강 등이 있는데 머리를 풀어헤친 것처럼 사방으로 흩어진다는 뜻이다. 전라도는 인간이 그어놓은 행정구역이다. 금강과 섬진강 수계를 떼어내고 전라도를 만들었으면 㪚髮四下라는 말이 나오지 않았을 것이다.
8714 COMMENT
 
1918 今西龍(いまにしりゅう)
車峴以南公州江外가 지금의 전라도라고 보고, ○왕건이 나주 출신 부인의 아들을 태자(혜종)로 삼았고 ○장흥 출신인 정안 임씨가 인종과 의종의 외척이었으며 ○최지몽(영암)·유방헌(전주)·김심언(영광)·전공지(영광) 등 전라도 출신 인물이 고려 전기 정계에서 중요한 역할을 한 점을 들어, 신라계인 최항이 견훤백제 출신을 견제하기 위해 8조를 날조했다고 주장했다.
8702 COMMENT
 
1918 今西龍 비판
○나주, 장흥, 영암 그리고 영광은 모두 신라의 무주 지역이다. 왕건이 말하고자 한 지역을 신라의 전주 지역으로 설정하면 왕고 초기에 훈요10조가 지켜지지 않았다고 할 수 없다. ○이씨왕조가 왕씨왕조를 교체한 뒤 훗날의 화를 방지한다는 명목으로 왕씨를 멸족시킨 (盡去王氏以防後患) 사례를 볼 때, 왕건의 염려는 자연스러운 것이고 이성계에 비하면 관대한 것이다. ○일본은 한국을 통치할 때 한국을 분열시키는 이간책을 썼는데, 주로 신라를 혐오하게 만드는 것이 ...
8704 COMMENT
 
신증동국여지승람 충청도 충주목
본래는 임나국(任那國)이었는데 백제의 영토가 되어서는 낭자곡성(狼子谷城)이라 하였다. 낭자성(狼子城)이라고도 하고, 미을성(未乙省)이라고도 한다. 명종(明宗) 5년(1550)에 유신현(維新縣)으로 강등시켰다. 이홍윤(李洪胤)의 난 때문이다. 선조(宣祖)가 즉위하여 정묘년(1567)에 다시 복귀시켰다 무옥(誣獄)으로 하옥되었기 때문이다. 광해주 5년(1613)에 현으로 강등시켰다. 유인발(柳仁發)이 반역하다가 주륙당했기 때문이다. 인조 원년(1623)에 ...
8700 COM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