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lla > 삼한(三韓)시대 연대기 > 391년부터 474년 사이 > 0391 광개토왕릉비(414)
 
 廣開土王陵碑 요약
(1) 백제와 신라는 원래 고려의 속민으로 조공을 바쳐왔었다. (2) 391년 왜가 바다를 건너와 백제와 신라를 격파하고 신민으로 삼았다. (3) 396년 고려가 백제를 토벌하였다. (4) 399년 백제가 왜와 연대하였고 신라는 고려에 구원을 요청하였다. (5) 400년 왜군이 임나가라를 점령하고 신라성에 침입한 상태였다.
http://qindex.info/d.php?c=196#1487
 
 廣開土王陵碑 요약
(6) 400년 고려가 5만의 군대를 보내어 신라에 침입한 왜군을 쫓아 임나가라까지 추격하여 항복을 받아내었다. (7) 400년 이후 신라가 고려에 조공을 바쳤다. (8) 404년 왜가 대방에 침입하였으나 고려가 격퇴하였다.
http://qindex.info/d.php?c=196#1491
 
 BC 0037 高麗와 百濟의 도읍
http://qindex.info/d.php?c=196#1600
 
 0290-0390 三韓의 재편
http://qindex.info/d.php?c=196#1601
 
 0391 이전 廣開土王陵碑 -- (1)
百殘新羅舊是屬民」 由來朝貢 백잔, 신라는 옛부터 고려 속민으로 조공을 해왔다.
http://qindex.info/d.php?c=196#1558
 
 0391 이전 廣開土王陵碑
백제가 고려의 속민이었을 리는 없다. 백제는 371년에 평양을 침공하여 고려 고국원왕을 전사시키기도 했었다. 고대의 기록을 보면 전쟁을 일으키는 명분으로 상대가 과거 자기 나라의 땅이었다거나 자기 나라의 속국이었다는 이유를 대는 경우가 많다.
http://qindex.info/d.php?c=196#1575
 
 0391 廣開土王陵碑 -- (2)
而倭以辛卯年來渡▨破百殘▨▨新羅以爲臣民 그런데 왜가 391년에 ▨을 건너와 백잔 ▨▨ 신라를 격파하고 신민으로 삼았다.
http://qindex.info/d.php?c=196#1415
 
 0391 廣開土王陵碑
(1)에서 백제는 원래 고려의 속국이었는데 (2)의 일이 있은 후에 (3)에서 고려가 백제를 토벌하였다고 하므로 (2)는 (1)과 전혀 다른 상황이 되어야 하고 (3)이 생기는 원인이 되어야 한다. 그런데 (1)은 거짓이니 (1)과 (2)가 전혀 다른 상황일 필요는 없다. 또 (3)의 이유도 고려의 오랜 숙원인 낙랑천도를 위한 것으로 볼 수 있으므로 (2)가 치명적 구실이 되지 않아도 된다. (2)는 단지 (3)을 실행할 수 있는 빈틈이 될 수 있다
http://qindex.info/d.php?c=196#1496
 
 0391 廣開土王陵碑
일본서기에는 왜가 한반도 남부의 가라, 안라 등 7국과 4읍을 정벌하고 신라를 공격했다는 기록이 있다. 이때 백제로부터 군사적 지원을 받았다고 한다. 백제가 남쪽의 전쟁에 몰두해 있는 상황은 북쪽의 고려가 백제를 공격할 수 있는 기회가 된다. 그런데 그런 이야기가 완성되려면 광개토왕릉비에는 破가 아니라 與와 같은 한자가 와야 한다.
http://qindex.info/d.php?c=196#1611
 
 0391 廣開土王陵碑
왜는 신라 및 고려와 모두 전쟁을 벌였지만 백제와 전쟁을 했다는 기록은 한중일 3국을 통틀어 전혀 없다. 또 광개토왕릉비의 破百殘을 이어지는 문장과 연결해 보면, 왜에게 격파당한 백제를 고려가 정벌한다거나 백제가 자신을 격파한 왜와 다시 화통한다는 이야기가 되어 매우 어색하다. 따라서 破百殘은 잘못된 해독이거나 잘못된 기술로 보아야 한다.
http://qindex.info/d.php?c=196#1629
 
 0391-0474 倭의 개입
http://qindex.info/d.php?c=196#1610
 
 0396 廣開土王陵碑 -- (3)
以六年丙申王躬率▨軍討伐殘國軍▨▨」 ... 而殘主困逼獻出男女生口一千人細布千匹跪王自誓從今以後永爲奴客太王恩赦▨」 迷之愆錄其後順之誠於是得五十八城村七百將殘主弟幷大臣十人旋師還都
http://qindex.info/d.php?c=196#1476
 
 0396 廣開土王陵碑 -- (3)
396년 왕이 친히 군을 이끌고 백잔국을 토벌하였다. ... 이에 백잔주가 곤핍해져, 남녀 생구 1천 명과 세포 천 필을 바치면서 왕에게 항복하고, 이제부터 영구히 고려왕의 노객이 되겠다고 맹세하였다. 태왕은 앞의 잘못을 은혜로서 용서하고 뒤에 순종해 온 그 정성을 기특히 여겼다. 이에 58성 700촌을 획득하고 백잔주의 아우와 대신 10인을 데리고 수도로 개선하였다.
http://qindex.info/d.php?c=196#1419
 
 0399 廣開土王陵碑 -- (4)
九年己亥百殘違誓與倭和」 通王巡下平穰而新羅遣使白王云倭人滿其國境潰破城池以奴客爲民歸王請命太王恩慈矜其忠誠」 ▨遣使還告以▨計
http://qindex.info/d.php?c=196#1478
 
 0399 廣開土王陵碑 -- (4)
백잔이 맹서를 어기고 왜(倭)와 화통하였다. 왕이 평양으로 행차하여 내려갔다. 그때 신라왕이 사신을 보내어 아뢰기를, ‘왜인이 그 국경에 가득 차 성지를 부수고 노객으로 하여금 왜(倭)의 민으로 삼으려 하니 이에 왕께 귀의하여 구원을 요청합니다’라고 하였다. 태왕이 은혜롭고 자애로워 신라왕의 충성을 갸륵히 여겨, 신라 사신을 보내면서 계책을 돌아가서 고하게 하였다.
http://qindex.info/d.php?c=196#1430
 
 0400 廣開土王陵碑 -- (5), (6), (7)
十年庚子敎遣步騎五萬往救新羅從男居城至新羅城倭滿其中官軍方至倭賊退」        ▨▨背急追至任那加羅從拔城城卽歸服安羅人戌兵▨新羅城▨城倭寇大潰城▨」                 ▨▨盡▨▨▨安羅人戌兵新▨▨▨▨其▨▨▨▨▨▨▨言」 辭▨▨▨▨▨▨▨▨▨▨▨▨▨潰」 ▨▨▨▨安羅人戌兵昔新羅寐錦未有身來論事▨國上廣開土境好太王▨▨▨▨寐錦▨▨僕勾」 ▨▨▨▨朝貢
http://qindex.info/d.php?c=196#1485
 
 0400 廣開土王陵碑 -- (5), (6), (7)
왕이 보병과 기병 도합 5만 명을 보내어 신라를 구원하게 하였다. 남거성을 거쳐 신라성에 이르니, 그곳에 왜군이 가득하였다. 관군이 막 도착하니 왜적이 퇴각하였다. 그 뒤를 급히 추격하여 임나가라의 종발성에 이르니 성이 곧 항복하였다. 안라인 ... 신라성 ... 왜구가 크게 무너지고  ... 옛적에는 신라 매금이 몸소 고려에 와서 보고를 하며 청명을 한 일이 없었는데, 광개토왕대에 이르러 신라 매금이 ... 하여 조공하였다.
http://qindex.info/d.php?c=196#1439
 
 0404 廣開土王陵碑 -- (8)
十四年甲辰而倭不軌侵入帶方界▨▨▨▨▨石城▨連船▨▨▨王躬率▨▨從平穰 ▨▨▨鋒相遇王幢要截盪刺倭寇潰敗斬煞無數 왜가 법도를 지키지 않고 대방 지역에 침입하였다. … 왕의 군대가 적의 길을 끊고 막아 좌우로 공격하니, 왜구가 궤멸하였다. 참살한 것이 무수히 많았다. -- 連船이 나오는 것으로 보아 왜군은 바닷길로 온 듯하다.
http://qindex.info/d.php?c=196#1452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