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lla > 0343~0427 ❸ 高麗의 南下

313년과 314년에 각각 樂浪과 帶方을 병합한 고려는 342년에 모용 선비의 침공을 받아 도읍인 丸都城이 파괴되자 이듬 해에 平壤 동쪽의 黄城으로 도읍을 옮겼다. 이즈음 백제도 예성강 유역까지 차지한 듯하다. 369년부터 고려는 백제의 예성강 유역을 침공하기 시작했는데, 371년에는 패해서 다시 도읍을 國內城으로 옮기기도 했지만, 399년 즈음에는 백제의 탈환 의지를 꺾고 임진강 유역까지 완전히 차지하였고, 427년에는 도읍도 平壤으로 다시 옮겼다.
 
0369 고려 ▼ 백제 雉壤
196#1650 SIBLINGS CHILDREN 1650
 
0371 고려 ▼ 백제 浿河
196#1736 SIBLINGS CHILDREN 1736
 
0371 백제 ⬆ 고려 平壤城
196#1740 SIBLINGS CHILDREN 1740
 
0373 백제, 青木嶺에 축성
196#1754 SIBLINGS CHILDREN 1754
 
0375 고려 ▼ 백제 水谷城
196#1755 SIBLINGS CHILDREN 1755
 
0377 백제 ⬆ 고려 平壤城
196#1756 SIBLINGS CHILDREN 1756
 
0386 백제, 關防 설치
196#21900 SIBLINGS CHILDREN 21900
 
0390 백제 ⬆ 고려 都坤城
196#1759 SIBLINGS CHILDREN 1759
 
  0391.05 고려 고국양왕 → 광개토왕
0391.05 고려 고국양왕 → 광개토왕
196#21906 SIBLINGS CHILDREN 21906
 
0392.01 신라, 고려에 인질을 보내다.
196#21880 SIBLINGS CHILDREN 21880
 
0392.07 고려 ▼ 백제 石峴等十餘城
196#21897 SIBLINGS CHILDREN 21897
 
0392.10 고려 ▼ 백제 關彌城
196#21899 SIBLINGS CHILDREN 21899
 
  0392.11 백제 진사왕 → 아신왕
0392.11 백제 진사왕 → 아신왕
196#21877 SIBLINGS CHILDREN 21877
 
0393.08 백제 아신왕① ⬆ 고려 關彌城
196#21881 SIBLINGS CHILDREN 21881
 
0394.07 백제 아신왕② ⬆ 고려 水谷城
196#21882 SIBLINGS CHILDREN 21882
 
0395.08 백제 아신왕③ ⬆ 고려 浿水
196#21883 SIBLINGS CHILDREN 21883
 
0395.11 백제 아신왕④ ⬆ 靑木嶺에서 회군
196#21884 SIBLINGS CHILDREN 21884
 
0396 고려 ▼ 백제
196#21885 SIBLINGS CHILDREN 21885
 
0397 백제, 왜에 인질을 보내다.
196#21891 SIBLINGS CHILDREN 21891
 
0397 백제 違誓與倭和通
196#21886 SIBLINGS CHILDREN 21886
 
0398 백제 아신왕⑤ ⬆ 漢山 북쪽에서 회군
196#21887 SIBLINGS CHILDREN 21887
 
0399 고려 王巡下平穰
196#21888 SIBLINGS CHILDREN 21888
 
0399.08 백제 아신왕⑥ ⬆ 준비
196#21905 SIBLINGS CHILDREN 21905
 
0400 고려 ▼ 왜(신라·임나)
196#21889 SIBLINGS CHILDREN 21889
 
0402 신라, 왜에 인질을 보내다.
196#21892 SIBLINGS CHILDREN 21892
 
0404 왜 ⬆ 고려 帶方
196#21890 SIBLINGS CHILDREN 21890
 
  高麗의 南下
高麗의 南下
196#21903 SIBLINGS CHILDREN 21903
 
0292.10 ❰❰ -0009 三國誤記 百濟
靺鞨寇北境 王遣兵二百 拒戰於昆彌川上 我軍敗績 依青木山自保 王親帥精騎一百 出烽峴救之 賊見之即退 말갈이 북쪽 경계를 노략질하였다. 왕이 군사 200명을 보내 곤미천 가에서 막아 싸우게 하였다. 우리 군사가 거듭 패배하여 청목산에 의지해서 스스로를 지켰다. 왕이 친히 정예 기병 100명을 이끌고 봉현으로 나가서 구원하니 적들이 보고서 곧 물러갔다.
196#21910 SIBLINGS CHILDREN 21910
 
0313.10 三國史記(1145) 高句麗
낙랑군을 침공하여 남녀 2천여 명을 포로로 잡았다.
196#32917 SIBLINGS CHILDREN COMMENT 32917
 
0314.09 三國史記(1145) 高句麗
남쪽으로 대방군을 침략하였다.
196#32746 SIBLINGS CHILDREN COMMENT 32746
 
0343
전 해에 모용 선비의 침공을 받아 도읍이었던 丸都城이 파괴되자 고려는 이 해에 平壤 동쪽의 黄城으로 도읍을 옮겼다.
196#21907 SIBLINGS CHILDREN 21907
 
0369.09 三國史記(1145) 百濟
고구려 왕 사유가 보병과 기병 20,000명을 이끌고 雉壤에 와서 진을 치고는 군사를 나누어 민가를 약탈하였다. 왕이 태자를 보내니 군사를 이끌고 지름길로 치양에 이르러서 급히 쳐부수고 5천여 명을 잡아 장수와 군사들에게 나누어주었다.
196#21854 SIBLINGS CHILDREN 21854
 
0369.09 @치양 @雉壤
196#30205 SIBLINGS CHILDREN 30205
 
0369.09 ◾
고려가 314년에 대방군을 멸망시킬 때, 백제는 그 남부인 예성강 유역을 차지한 듯하다. 고려는 342년에 모용씨의 침공을 받아 도읍이 파괴되는데, 이듬해에 낙랑군의 치소가 있던 평양 동쪽의 황성으로 도읍을 옮겼다. 이곳은 백제와 가까웠으므로, 이때 백제를 남쪽으로 밀어내려 한 듯하다. 고려와 백제의 충돌은 이때부터 시작되었다.
196#30206 SIBLINGS CHILDREN 30206
 
0371 三國史記 百濟
고구려가 군사를 일으켜 왔다. 왕이 듣고 군사를 浿河 가에 매복시켜 그들이 이르기를 기다렸다가 급히 치니 고구려 군사가 패배하였다. ▐ 전후 관계를 보았을 때 이때의 패하는 예성강이 어울린다.
196#21855 SIBLINGS CHILDREN 21855
 
0371 三國史記 百濟
冬 王與太子帥精兵三萬 侵髙句麗 攻平壤城 麗王斯由力戰拒之 中流矢死 王引軍退 왕이 태자와 정예 군사 30,000명을 이끌고 고구려를 쳤다. 평양성을 공격하니 고구려 왕 사유가 힘껏 싸우며 막다가 날아오는 화살에 맞아 죽었다. 왕이 군사를 이끌고 물러났다. ▐ 이 전쟁에서 패하면서 고려는 도읍을 다시 국내성으로 옮겼다.
196#21856 SIBLINGS CHILDREN 21856
 
0371 三國史記(1145) 百濟
移都漢山 도읍을 한산으로 옮겼다.
196#1738 SIBLINGS CHILDREN 1738
 
0373.07 三國史記(1145) 百濟
築城於青木嶺 청목령에 성을 쌓았다.
196#21865 SIBLINGS CHILDREN 21865
 
0375.07 三國史記 百濟
고구려가 북쪽 변경으로 쳐들어와 水谷城을 함락시켰다. 왕이 장수를 보내 막도록 하였으나 이기지 못하였다. 왕이 다시 크게 군사를 일으켜 보복하려 하였다가 흉년이 들어 하지 못하였다.
196#21857 SIBLINGS CHILDREN 21857
 
0375.07 @수곡성 @水谷城
196#30207 SIBLINGS CHILDREN 30207
 
0376.11 三國史記(1145) 百濟
고구려가 북쪽 경계로 쳐들어왔다.
196#21862 SIBLINGS CHILDREN 21862
 
0377.10 三國史記 百濟
왕이 군사 30,000명을 거느리고 고구려의 平壤城을 쳤다.
196#21859 SIBLINGS CHILDREN 21859
 
0377.11 三國史記(1145) 百濟
고구려가 쳐들어왔다.
196#21860 SIBLINGS CHILDREN 21860
 
0386 三國史記(1145) 百濟
發國内人年十五歳已上 設關防 自青木嶺(靑木嶺) 北距八坤城 西至於海 국내의 15세 이상인 사람들을 징발하여 관방을 설치하였는데, 청목령으로부터 북으로는 팔곤성에 닿고, 서로는 바다에 이르렀다.
196#21894 SIBLINGS CHILDREN 21894
 
0386.08 三國史記(1145) 百濟
고구려가 쳐들어왔다.
196#21861 SIBLINGS CHILDREN 21861
 
0389.09 三國史記(1145) 百濟
왕이 군사를 보내 고구려의 남쪽 변경을 침입하고 약탈하였다.
196#21863 SIBLINGS CHILDREN 21863
 
0390.09 三國史記(1145) 百濟
왕이 달솔 진가모에게 고구려를 치라고 명령하니 都坤城(都押城)을 빼앗고 200명을 사로잡았다.
196#21864 SIBLINGS CHILDREN 21864
 
0391 廣開土王陵碑(414)
① 百殘新羅舊是屬民由來朝貢 ② 而倭以辛卯年 來渡□破百殘□□新羅以爲臣民 ③ 六年 王躬率□軍討伐殘國 ④ 九年 百殘違誓與倭和通 ⑤ 新羅遣使白王云 倭人滿其國境潰破城池以奴客爲民歸王請命 ⑥ 十年 敎遣步騎五萬往救新羅從男居城至新羅城倭滿其中 官軍方至倭賊退□□背急追至任那加羅從拔城城卽歸服 ⑦ 昔新羅寐錦未有身來論事 □國□上廣開土境好太王□□□□寐錦□□僕勾□□□□朝貢 ⑧ 十四年 而倭不軌侵入帶方界□□□□□石城□連船□□□ 王躬率□□從平穰 □□□鋒相遇 王幢要截盪刺 倭寇潰敗斬煞無數
196#24655 SIBLINGS CHILDREN 24655
 
0391 @廣開土王陵碑 @광개토왕릉비
196#10949 SIBLINGS CHILDREN 10949
 
0391.05 ❰❰ 0392 三國誤記
故國壤王 (九→)八年王薨 太子即位 고국양왕 9년에 왕이 사망하여 태자가 즉위하였다.
196#21867 SIBLINGS CHILDREN 21867
 
0392 ↶ 廣開土王陵碑 ①
百殘新羅舊是屬民由來朝貢 백잔과 신라는 옛부터 고려 속민으로 조공을 바쳐왔다. ▐ 백제가 고려의 속민이었을 리는 없다. 백제는 371년에 평양을 침공하여 고려 고국원왕을 전사시키기도 했었다. 고대의 기록을 보면 전쟁을 일으키는 명분으로 상대가 과거 자기 나라의 땅이었다거나 자기 나라의 속국이었다는 이유를 대는 경우가 많다. ①은 ②와 함께 ③의 명분을 강화시켜준다.
196#1558 SIBLINGS CHILDREN COMMENT 1558
 
0392 廣開土王陵碑 ②
而倭以辛卯年 來渡□破百殘□□新羅以爲臣民 그런데 왜가 391년에 □을 건너와 백잔을 격파하자 □□ 신라는 신민이 되었다. ▐ 永樂1년에 있었다는 이 이야기는 永樂5년과 永樂6년의 기록 사이에 들어와 永樂6년에 있었던 백제 정벌의 배경이 되고 있다. 아래 ④의 경우처럼 이 사건은 단지 396년 이전에 있었지만 광개토왕을 돋보이게 하려고 그의 즉위년인 辛卯年의 일로 왜곡했을 가능성이 있다.
196#1415 SIBLINGS CHILDREN COMMENT 1415
 
0392.01 三國史記(1145)
九年春遣使新羅修好新羅王遣姪實聖為質 9년 봄에 사신을 신라에 보내 사이좋게 지내니 신라 왕이 조카 실성을 보내서 인질로 삼았다.┆三十七年春正月髙句麗遣使王以髙句麗強盛送伊湌大西知子實聖爲質 봄 정월에 고구려에서 사신을 보내왔다. 나물 이사금은 고구려가 강성하였으므로 이찬 대서지의 아들 실성을 보내 볼모로 삼았다. ▐ 신라가 왜의 신민 상태가 되어 있었다면 고려에 기대어 볼 계산으로 볼모를 보냈을 것이다. 新羅以爲臣民
196#1758 SIBLINGS CHILDREN 1758
 
0392.07 三國史記 百濟
髙句麗王談德帥兵四萬 來攻北鄙䧟石峴等十餘城 王聞談徳能用兵 不得出拒 漢水北諸部落多沒焉 고구려왕 담덕이 40,000명의 군사를 거느리고 북쪽 변경을 공격하여 석현성 등 10여 성을 함락시켰다. 왕은 담덕이 군사를 잘 부린다는 말을 듣고 나가서 막지 못하니, 한수 북쪽의 여러 부락을 많이 빼앗겼다.
196#21868 SIBLINGS CHILDREN 21868
 
0392.07 三國史記 百濟
▐ 백제의 石峴等十餘城은 고려와의 사이에 있는 임진강과 북유말갈과의 사이에 있는 한탄강을 따라 수축되어 있었을 듯하다. 386년에 서해에서 靑木嶺을 거쳐 八坤城까지 구축한 관방과 어울린다. 이 일대를 모두 빼앗긴 것은 백제의 안보에 심각한 위기를 초래한 것으로 진사왕의 소극적인 대처에 책임을 물을 만하다.
196#21893 SIBLINGS CHILDREN 21893
 
0392.10 三國史記 髙句麗
백제의 關彌城을 공격하여 함락시켰다. 그 성은 사면이 가파른 절벽이며 바닷물로 둘러싸여 있다. 왕이 군대를 일곱 길로 나누어 20일을 공격하여 빼앗았다. ▐ 386년에 서해에서 靑木嶺을 거쳐 八坤城까지 구축한 관방의 서쪽 끝일 듯하다.
196#21869 SIBLINGS CHILDREN 21869
 
0392.10 @관미성 @關彌城
▐ 백제의 石峴等十餘城은 고려와의 사이에 있는 임진강과 북유말갈과의 사이에 있는 한탄강을 따라 수축되어 있었을 듯하다. 여기에 關彌城까지 더하면 386년에 서해에서 靑木嶺을 거쳐 八坤城까지 구축했다는 관방에 어울린다. 이 일대를 모두 빼앗긴 것은 백제의 안보에 심각한 위기를 초래한 것으로 진사왕의 소극적인 대처에 책임을 물을 만하다.
196#30074 SIBLINGS CHILDREN 30074
 
0392.11 辰斯→阿花
❶ 日本書紀(720) 0272 辰斯王이 왕위에 있으면서 왜의 천황에게 예의를 잃었으므로 紀角宿禰·우전시대숙니·석천숙니·도목숙니를 파견하여 그 무례함을 책망하였다. 이로 말미암아 백제국에서는 辰斯王을 죽여 사죄하였다. 紀角宿禰 등은 阿花를 왕으로 세우고 돌아갔다. 紀角宿禰는 백제의 강역을 나누고 그 땅에서 나는 산물을 모두 기록하였다. ❷ 三國史記(1145) 0392 辰斯王이 구원의 행궁에서 죽었다. 阿莘王이 왕위를 이었다.
196#1491 SIBLINGS CHILDREN 1491
 
0392.11 辰斯→阿花
▐ 385년에 침류왕이 죽자 왕자 아신이 어려 숙부인 진사가 왕이 되었는데, 392년에 그 진사왕도 갑자기 죽자 아신이 왕이 된다는 이야기는 일본서기와 삼국사기의 기록이 일치한다. 다만, 삼국사기에는 진사왕이 행궁에서 죽었다고만 되어 있지만 일본서기에는 왜가 사신을 보내 왕을 교체한 것으로 되어 있다. 광개토왕릉비에서 왜가 바다를 건너와 백제를 격파하였다(來渡□破百殘)고 한 것은 이 사실을 말하는 것일 수 있다.
196#1764 SIBLINGS CHILDREN COMMENT 1764
 
0393.05 三國史記(1145) 新羅
왜인이 와서 금성을 포위하고 5일 동안 풀지 않았다. 적이 아무 성과없이 물러가자 나물 이사금이 용맹한 기병 2백 명을 먼저 보내 그 돌아가는 길을 막고, 또한 보병 1천 명을 보내 獨山까지 추격하여 합동으로 공격하니 그들을 크게 물리쳐서 죽이거나 사로잡은 사람이 매우 많았다.
196#1651 SIBLINGS CHILDREN COMMENT 1651
 
0393.08 三國史記 百濟
왕이 진무에게 말하기를, “關彌城은 우리나라 북쪽 변경의 요충지이다. 지금 고구려의 소유가 되었으니, 이는 과인이 분하고 애석하게 여기는 것이다. 경은 마땅히 마음을 써서 치욕을 갚아야 할 것이다.”라고 하였다. 드디어 군사 10,000명을 거느리고 고구려의 남쪽 변경을 칠 것을 도모하였다. 진무는 몸소 군사보다 앞장서서 화살과 돌을 무릅쓰고 石峴城 등 다섯 성을 되찾으려고 먼저 관미성을 포위했는데, 고구려 사람들이 성문을 닫고 굳게 지켰다.
196#1737 SIBLINGS CHILDREN 1737
 
0394.07 三國史記 百濟
고구려와 水谷城 아래에서 싸워 패하였다. ▐ 임진강과 한탄강을 따라 수축된 石峴等十餘城을 빼앗겼는데 어떻게 그 너머에 있는 水谷城을 침공할 수 있었을까?
196#21870 SIBLINGS CHILDREN 21870
 
0395.08 三國史記 百濟
왕이 좌장 진무 등에게 명하여 고구려를 치게 하였다. 고구려왕 담덕이 몸소 군사 7,000명을 이끌고 浿水 가에 진을 치고 막아 싸웠는데, 우리 군사가 크게 패해 죽은 자가 8,000명이었다. ▐ 임진강과 한탄강을 따라 수축된 石峴等十餘城을 빼앗겼는데 어떻게 그 너머에 있는 浿水까지 갈 수 있었을까?
196#21871 SIBLINGS CHILDREN 21871
 
0395.11 三國史記 百濟
왕이 浿水 전투를 보복하기 위하여, 직접 군사 7,000명을 이끌고 漢水를 건너 靑木嶺 아래에 진을 쳤다. 마침 큰 눈을 만나 군사들이 많이 얼어 죽자 군대를 돌려 漢山城에 이르러 군사들을 위로하였다. ▐ 386년에 관방을 설치할 때, 靑木嶺으로부터 북으로는 八坤城에 닿고 서로는 바다에 이르렀다고 하므로 靑木嶺은 적성으로 넘어가는 고개가 어울린다. 이곳을 넘으면 임진강을 건너는 여울이 있다.
196#21898 SIBLINGS CHILDREN 21898
 
0396 廣開土王陵碑 ③
以六年丙申王躬率□軍討伐殘國軍□□ ... 而殘主困逼獻出男女生口一千人細布千匹跪王自誓從今以後永爲奴客太王恩赦□ 迷之愆錄其後順之誠於是得五十八城村七百將殘主弟幷大臣十人旋師還都 ▐ 이 이야기는 삼국사기(1145)에 나오지 않지만 전과가 상세히 나오고 일본서기(720)에 나오는 왜의 반응과도 어울리기 때문에 실제로 있었던 듯하다.
196#1476 SIBLINGS CHILDREN COMMENT 1476
 
0396 廣開土王陵碑 ③
396년 왕이 친히 군을 이끌고 백잔국을 토벌하였다. 백잔주가 곤핍해져, 남녀 생구 1천 명과 세포 천 필을 바치면서 왕에게 항복하고, 이제부터 영구히 고려왕의 노객이 되겠다고 맹세하였다. 태왕은 앞의 잘못을 은혜로서 용서하고 뒤에 순종해 온 그 정성을 기특히 여겼다. 이에 58성 700촌을 획득하고 백잔주의 아우와 대신 10인을 데리고 수도로 개선하였다.
196#1419 SIBLINGS CHILDREN COMMENT 1419
 
0397 볼모 直支(腆支) ④
❶ 일본서기(720) 277 아화왕이 왕위에 있으면서 왜에 예의를 갖추지 않았으므로 백제의 침미다례 및 峴南·支侵·谷那·東韓의 땅을 빼앗았다. 이에 왕자 직지를 왜에 보내어 선왕의 우호를 닦게 하였다. ❷ 삼국사기(1145) 397 아신왕이 왜국과 우호를 맺고 태자 전지를 볼모로 보냈다.
196#1739 SIBLINGS CHILDREN 1739
 
Name Dictionary
Names are also vocabulary.
 
0397 廣開土王陵碑 ④
九年 百殘違誓與倭和通 백잔이 맹서를 어기고 왜와 화통하였다. ▐ 397년에 백제가 왜에 왕자를 볼모로 보낸 사실은 일본서기와 삼국사기의 기록이 일치하므로 이것을 역사적 사실로 고정한다. 광개토왕릉비에 백제와 왜가 399년에 화통하였다는 부분은 잘못 알고 있거나 광개토왕이 399년에 평양으로 행차한 배경으로 397년의 사건이 끼워진 것이다.
196#1652 SIBLINGS CHILDREN 1652
 
0398.08 三國史記 百濟
왕이 고구려를 치기 위하여 군사를 내어 漢山 북쪽의 목책에 이르렀다. 그날 밤에 큰 별이 군영 내에 떨어졌는데 큰 소리가 났다. 왕이 매우 꺼려하여 곧 그만 두었다.
196#21873 SIBLINGS CHILDREN 21873
 
0399 廣開土王陵碑 ⑤
王巡下平穰 而新羅遣使白王云倭人滿其國境潰破城池以奴客爲民歸 王請命太王恩慈矜其忠誠□遣使還告以□計 왕이 평양에 행차하여 내려갔다. 그때 신라왕이 사신을 보내어 아뢰기를, ‘왜인이 그 국경에 가득 차 성지를 부수고 노객으로 하여금 왜의 민으로 삼으려 하니 이에 왕께 귀의하여 구원을 요청합니다’라고 하였다. 태왕이 은혜롭고 자애로워 신라왕의 충성을 갸륵히 여겨, 신라 사신을 보내면서 계책을 돌아가서 고하게 하였다.
196#1478 SIBLINGS CHILDREN COMMENT 1478
 
0399.08 三國史記(1145) 百濟
왕이 고구려를 공격하려고 군사와 말을 크게 징발하였다. 백성들이 전역에 시달려 많은 사람들이 신라로 도망치니 호구가 줄어들었다.
196#21874 SIBLINGS CHILDREN 21874
 
0400 廣開土王陵碑 ⑥
十年 敎遣步騎五萬往救新羅從男居城至新羅城倭滿其中 官軍方至倭賊退□□背急追至任那加羅從拔城城卽歸服 왕이 보병과 기병 도합 5만 명을 보내어 신라를 구원하게 하였다. 남거성을 거쳐 신라성에 이르니, 그곳에 왜군이 가득하였다. 관군이 막 도착하니 왜적이 퇴각하였다. 그 뒤를 급히 추격하여 임나가라의 종발성에 이르니 성이 곧 항복하였다. ▐ 신라와 남가라를 잇는 육로는 양산단층이다.
196#1430 SIBLINGS CHILDREN 1430
 
0400 廣開土王陵碑 ⑦
昔新羅寐錦未有身來論事 □國□上廣開土境好太王□□□□寐錦□□僕勾□□□□朝貢 옛적에는 신라 매금이 몸소 고려에 와서 보고를 하며 청명을 한 일이 없었는데, 광개토왕대에 이르러 신라 매금이 조공하였다.
196#1439 SIBLINGS CHILDREN COMMENT 1439
 
0401.07 三國史記(1145) 新羅
고구려에 볼모로 가 있던 실성이 돌아왔다.
196#1788 SIBLINGS CHILDREN COMMENT 1788
 
0402.03 三國史記(1145) 新羅
왜와 우호를 통하고 나물왕의 아들 未斯欣을 볼모로 삼았다. ▐ 볼모를 보낸다는 것은 종속을 의미한다. 게다가 고려에 갔던 볼모가 돌아온 이듬해에 왜에 볼모를 보냈다는 것은 고려가 왜로부터 신라를 안정적으로 보호해주지 못한 것을 의미한다.
196#1789 SIBLINGS CHILDREN COMMENT 1789
 
0404 廣開土王陵碑 ⑧
十四年 而倭不軌侵入帶方界□□□□□石城□連船□□□ 王躬率□□從平穰 □□□鋒相遇 王幢要截盪刺 倭寇潰敗斬煞無數 왜가 법도를 지키지 않고 대방 지역에 침입하였다. 왕의 군대가 적의 길을 끊고 막아 좌우로 공격하니, 왜구가 궤멸하였다. 참살한 것이 무수히 많았다. ▐ 連船이 나오는 것으로 보아 왜군은 바닷길로 온 듯하다.
196#1452 SIBLINGS CHILDREN COMMENT 1452
 
0404 廣開土王陵碑 ⑧
▐ 광개토왕릉비는 396년에 백제를 대파하여 복종을 받아냈다고 하나 백제는 이내 왜와 화통하였다. 광개토왕릉비는 또 400년에 5만의 군대를 보내어 신라와 가라에 들어온 왜군을 무찔렀다고 하나 404년에 왜군은 고려의 대방을 직접 공격하였다. 삼국사기에는 401년에 고려에 가 있던 신라의 볼모가 돌아오고 이듬해에 신라는 왜에 볼모를 보냈다고 되어 있다. 광개토왕의 공적에는 허세가 있는 듯하다.
196#1790 SIBLINGS CHILDREN COMMENT 1790
 
0404 이덕일의 영산 왜
0404 이덕일의 영산 왜
가운데 그림은 영산강 유역에 왜가 있었다는 이덕일의 가설이다. 이는 광개토왕릉비의 기록을 충족시키기 위한 것이다. 광개토왕릉비에는 왜가 391년에 바다를 건너왔고 399년에는 신라를 점령한 상태였으며 400년에는 그 신라 점령군이 고려에 쫓겨 임나가라로 퇴각하였고 404년에는 대방을 침공하였다고 되어 있다. 이 모든 것은 한반도에 왜군이 주둔하고 있었다고 설정해야 자연스러우며 그 주둔지로는 영산강 유역이 가장 자연스럽다.
196#11603 SIBLINGS CHILDREN 11603
 
0469.10 三國史記(1145) 百濟
雙峴城을 수리하였다. 靑木嶺에 큰 목책을 세우고 北漢山城의 군사들을 나누어 지키게 하였다. ▐ 靑木嶺은 아차산에서 멀지 않았다.
196#21896 SIBLINGS CHILDREN 21896
 
0507.10 三國史記 百濟
고구려 장수 고로가 말갈과 함께 漢城을 치기 위하여 橫岳 아래에 와서 진을 치니 왕이 군사를 출동시켜 그들을 물리쳤다.
196#21872 SIBLINGS CHILDREN 21872
 
0551 高句麗 漢山州
買省郡(馬忽)┆七重縣(難隠別)┆波害平史縣(頟)┆泉井口縣(於乙買串)┆述尒忽縣(首泥忽)┆逹乙省縣(髙烽)
196#9455 SIBLINGS CHILDREN 9455
 
0551 高句麗 漢山州 買省郡
196#21909 SIBLINGS CHILDREN 21909
 
0551 高句麗 漢山州 北漢山郡
北漢山郡(平襄)┆骨衣内縣┆王逢縣
196#21955 SIBLINGS CHILDREN 21955
 
0757 九州五小京 漢州
來蘇郡 夲校髙句麗買省縣 景徳王改名 今見州 領縣二┆重城縣 本髙句麗七重縣 景徳王改名 今積城縣┆波乎縣 夲髙句麗波害平吏縣 景徳王攺名 今因之
196#1965 SIBLINGS CHILDREN 1965
 
0757 九州五小京 漢州 來蘇郡
買省郡·馬忽 → 來蘇 → 見州┆七重 → 重城 → 積城┆波害平吏 → 波乎
196#9456 SIBLINGS CHILDREN 9456
 
0757 九州五小京 漢州
交河郡 本髙句麗泉井口縣 景徳王改名 今因之 領縣二┆峯城縣 本髙句麗述尒忽縣 景徳王改名 今因之┆髙烽縣 本髙句麗逹乙省縣 景徳王改名 今因之
196#9457 SIBLINGS CHILDREN 9457
 
0757 九州五小京 漢州 交河郡
泉井口縣 → 交河郡┆述尒忽縣 → 峯城縣┆逹乙省縣 → 髙烽縣
196#21959 SIBLINGS CHILDREN 21959
 
0757 九州五小京 漢州 漢陽郡
北漢山郡 → 漢陽郡 → 楊州┆骨衣奴縣 → 荒壤縣 → 豐壤縣┆皆伯縣 → 遇王縣 → 幸州
196#1799 SIBLINGS CHILDREN 1799
 
1454 世宗實錄地理志 楊州都護府
고구려 買省郡은 신라의 來蘇郡이 되었다가 고려에서 見州로 고쳤다. 고구려의 北漢山郡은 신라의 漢陽郡이 되었다가 고려에서 楊州로 바뀌었는데, 1018년에 見州를 흡수했다가 1397년에 치소를 見州 옛터로 옮겼다.
196#21947 SIBLINGS CHILDREN 21947
 
1834 靑邱圖 積城┆파주
196#21923 SIBLINGS CHILDREN 21923
 
1834 靑邱圖 고양
196#21960 SIBLINGS CHILDREN 21960
 
2019.04.16 최연식의 주장
반파란 국명을 넣어 해석을 시도하였다. 而倭以辛卯年來渡伴破百殘合攻新羅以爲臣民 왜가 신묘년에 반파로 건너오자 백제가 그들과 함께 신라를 침공해 신민으로 삼았다. ▐ 문제점, (1) 반파(伴跛,叛波)는 513년 이후 기록에 잠깐 등장했다 사라지는 국명이다. (2) 반파는 가라와 함께 사용된 예가 없다. (3) 渡의 목적어로 국명이 오는 게 자연스런 문장인가? (4) '그들과 함께 침공하다'란 뜻이 두 글자에 담길 수 있나?
196#1762 SIBLINGS CHILDREN COMMENT 1762
 
2023.05.09 谷井 濟一 기록
1913년 일본인 학자들이 고구려 유적을 조사할 때, 현지의 중국인 초붕도가 1900년대부터 석회를 발라 마모된 글자를 재현했다는 말을 했다고 한다. 그리고 이때 찍은 사진에는 倭以辛卯年來渡□破百殘가 나오는 것이 없다. 그래서 일본이 초붕도처럼 석회를 발라 倭以辛卯年來渡□破百殘을 날조했다는 주장이 또 제기되고 있다. 그런데 일본이 조작했다면, 왜 369년으로 해서 일본서기와 일치시키지 않고 391년으로 해서 일본서기와 어긋나게 했을까?
196#20163 SIBLINGS CHILDREN 20163
 
광개토왕릉비 분석
먼저 일본서기와 삼국사기에 공통적으로 나오는 392년과 397년의 사건을 역사적 사실로 고정한다. 각각 '왜가 백제의 왕을 교체했다'는 이야기와 '백제가 왜에 볼모를 보냈다'는 이야기다. 이어서 광개토왕릉비에 나오는 396년의 사건도 역사적 사실로 인정한다. '고려가 백제를 침공하여 58성을 빼앗아갔다'는 이야기다. 광개토왕릉비의 나머지 기록은 이 사실들에 맞추어 해석한다.
196#13914 SIBLINGS CHILDREN 13914

-